수평으로 함께 잠겨보려고 창비시선 462
강지이 지음 / 창비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평으로 함께 잠겨보려고는 잔잔하게 와닿는 듯한 책입니다. 언뜻 보면 이 책에 실린 시들은 일상에서 흔한 풍경과 단어를 늘어놓기만 해서, 쉽게 쓴 글일 것 같습니다. 사전을 찾아봐야 알 수 있는 어려운 표현이나, 표현 자체에서 유려한 아름다움이나 정교한 기교가 느껴지는 대목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 시집에서는 그렇게 흔하고 만만해 보이는 단어와 표현과 주제, 테마 등을 주로 사용하면서, 읽으면 읽을수록 깊은 감동이 우러나오는 듯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수평으로 함께 잠겨보려고라는 제목은 좀 생뚱맞아 보입니다만, 이 시집의 시를 한 편씩 읽어나갈 때마다 어느새 수긍하게 되는 제목이기도 합니다. 이 책은 수평선 너머 물에서 같이 잔잔히 물에 몸을 담그는 듯한 분위기와 정서를 더없이 잘 묘사하면서, 서로 같이 침잠하는 듯한 감성을 서정적으로 그려냅니다. 말 그대로 살짝 물에 몸만 담그는 정도로, 절대 같이 동반자살하자는 의미는 아니라, 그저 같이 시간을 보내고 감정을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게 되는 그 정도의 감정을 더없이 절묘하고 공감 가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