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aladin.co.kr/events/wevent.aspx?EventId=203311#


니체와 장자의 철학과 사상을 재해석하고 재구성하며, 더욱 앞으로 나아가는 길에 대해 읽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s://www.aladin.co.kr/events/wevent.aspx?EventId=203062#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2020년 수상작품집 출간 소식을 듣고 정말 반가웠습니다.

이때까지 색다르고 독특하고 재미있는 작품들을 선보인 공모전이기에, 이번 작품집도 기대됩니다. 읽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s://www.aladin.co.kr/events/wevent.aspx?EventId=20336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작은 텃밭 소박한 식탁 - 누구든, 오늘부터 시작할 수 있는 텃밭 라이프
김인혜(티니맘) 지음 / 레시피팩토리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은 텃밭 소박한 식탁]에는 여러 식재료와 요리가 나온다. 언뜻 보면 초라해 보일지도 모르겠다. 시장에서 사겠다고 작정하면, 싼값에 얼마든지 살 수 있는 재료가 상당수 있으며, 그 식재료로 만든 요리도 화려하거나 거창함과는 거리가 멀고, 일명 폼이 나지 않는 요리가 대부분이다. 만약 과시하기에 좋을 법한 멋진 음식 사진을 찍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고 실망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자연산 식재료로 부담감 없는 요리를 만들고 싶은 사람에게는 최고의 책일 것이다. 특히 텃밭 같은 곳에서 직접 여러 작물을 재배하면서, 직접 기르고 거둬들인 작물로 식재료를 삼아서 친환경 식단을 만들고 싶은 사람에게는 금상첨화같은 책이 될 것이다.


텃밭에서 기를 수 있을 법한 작물, 그 작물들을 재배하는 노하우와 주의할 점, 그 작물들로 다양한 요리를 만드는 법과 그런 요리를 만들고 먹는 행복 등에 대해서 두루두루 다채롭게 다루고 있다. 차분하고 담담한 문체와 책의 분위기 역시 그런 내용을 더욱 소중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복의 성자
아룬다티 로이 지음, 민승남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평면tv가 워낙 널리 보급된 오늘날 브라운관 텔레비전은 직접 볼 일도 별로 없다. 그리고 브라운관 텔레비전에는 이런 특징이 있다. 내부에 구리선을 잔뜩 사용한 부품이 있어서, 텔레비전 한 대분의 구리선이라면 몇천원 정도의 돈은 충분히 된다는 것. 그리고 구리선을 꺼내려면 브라운관 화면을 깨뜨려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유독가스 수준으로 유해한 물질이 잔뜩 뿜어져나온다는 것. 웬만한 나라에서는 돈을 줄 테니 브라운관을 깨뜨려 보라고 해도 거절할 정도의 조건이지만, 그런 물질에 물질에 한 번 노출되는 대가로 몇천원의 돈을 벌 수 있다면 얼마든지 감수할 나라가 이 세상에는 있다. 한국 돈으로 몇천원 정도의 돈이면 한 끼, 혹은 하루의 음식을 해결할 수 있는 나라. 그러면서도 어지간한 사람은 돈을 벌 방법이 없어서, 쓰레기장을 뒤지는 것이 그나마 돈을 구할 가능성이 높은 방법 축에 드는 나라.


[지복의 성자]라는 소설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막상 본문에서는 딱히 언급된 적도 없고 소설과 별 상관도 없는 이야기로 서두를 시작해 본다. 이 책은 바로 저런 기회조차도 감지덕지로 여길 정도로 열악한 곳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 그리고 그렇게 살아가다가 결국 예정되었던 결말을 맞게 되지만 그마저도 이내 외면당하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이 등장하며 그런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일단 주인공 격인 인물인 안줌이 언급될 때부터, 이 이야기는 이른바 사회에서 환영받지 못하고, 외면당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것을 뚜렷하게 보여주고 시작한다. 그리고 유독물질 공장이 폭발해서 수십만명에게 노출되었던 보팔 참사를 비롯해서, 인도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일명 사람 대접을 제대로 못 받으면서, 오히려 멸시당하고 무시당한 이야기가 연달아 나온다. 그리고 이 작품은 그 이야기에서 열악한 곳에서 사회적으로 짓밟히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 사람들의 입장에서 절실하면서도 아름다운 마음가짐을 잘 그려낸다.


바로 그런 곳이기에, 더욱 아름다운 사람들의 이야기가 잔잔하면서도 인상적으로 펼쳐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