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맛
최유안 지음 / 민음사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통 맛은 여러 편의 단편소설을 묶은 단편소설집이지만, 소설이 아니라 실제 일화를 바탕으로 한 르포르타주나 수필집이라고 해도 의심이 생기지 않을 정도로 일상적인 주제와 테마, 그리고 누구나 공감할 만한 심리 및 감정 묘사를 선보이는 책이다.


보통 맛이라는 제목에서 보통이라는 단어가 유난히 눈에 띄는 것처럼, 이 책 속의 등장인물들은 좋은 의미와 안 좋은 의미를 모두 포괄해서, 사전적인 의미의 소시민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바로 옆집에서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거나, 친구에게서 친구의 친구에게 그런 일이 일어났다고 해도 위화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현실을 배경으로 현실성이 느껴지는 이야기가 조금씩 진행되고, 욕심은 있고 이기심도 있지만 결국에 다른 사람에게 피해 주지는 말아야 한다는 생각과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에서 리스크가 겁이 나서 보다 안전한 길을 찾고자 하는 정도의 심정 등, 지극히 현실적이고 일상적인 사람들의 모습이 여러 편에서 쭉 묘사된다.


이 소설집이 단순히 현실에서 있을 법한 이야기를 쓰기만 하는 데서 그쳤다면, 이렇게 뚜렷한 인상을 주지 못했을 것이다. 보통 맛은 있을 법한 이야기를 쓰는 데에서 더 나아가, 그런 장소에서 그렇게 살아가며 하루하루를 더해가고, 사람들과 살아가며 같이 지내는 사람들의 심리를 손에 잡힐 것처럼 묘사하며, 그 자체가 인상적인 감동을 자아낼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