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칭찬하는 법 꾸짖는 법 - 긍정적 사고를 키우는
하마오 미노루 지음, 이민영 옮김 / 비즈니스세상 / 200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를 칭찬하는 법과 꾸짖는 법을 읽었다.

무엇을 위해서?

긍정적 사고를 키우는 아이로 키우기 위해서...

 

아이가 부모에게 바라는 것은?

부모가 아이에게 해주는 것은?

 

부모라는 직업을 갖고 이 질문을 수도 없이 했다.

그리고 이렇게 저렇게 주관을 가지고 실천하려 노력했다.

 

이 책을 읽고 나니 몇가지 키워드를 가지고 생각하게 되었다.

 

@ 내 아이의 눈높이를 가지고 있는가?

- 내가 동심을 가지고 있지 않는 한 아이와 진실된 상호작용을 하기는 힘들다.

언제나 우리 아이와 비슷한 눈높이로 상의하고 타협하고 갈등하고 화해하도록 노력해야겠다.

 

@ 솔선수범하고 있는가?

- 내가 글쓰기를 하지 않으면서 아이에게 일기쓰기를 강요하거나

  내가 독서를 하지 않으면서 아이에게 독서의 중요성을 읊고 있지는 않은지 반성해 보았다.

 

@ 나는 일관성 있는 부모인가?

 - 내 마음에 드는 행동에 칭찬하고 내 기준에 안 맞는 것을 꾸짖었던 나를 반성했다.

 아이가 스스로의 문제를 해결하기 바라면서 엄마의 기준을 너무 적용하지는 않았는지...

 스스로 행동하고 책임지는 부분에서 엄마가 일관성 있는 조언자가 되어야겠다고 느꼈다.

 

 @ 인생을 즐길 줄 아는 부모인가?

- 아이에게는 인생에 살면서 어찌 어찌하라고 가르치면서 나는 나의 소중한 인생을 즐기고 있는가?

 말로써 알려주기보다는 인생에서 행복함을 느끼는 모습으로 가르쳐야겠다.

 

 @ 예의 바른 아이로 키우기에 나는 어떠한가?

 - 공부보다 예의가 중요하다고 늘 강조한 나는 나의 친정엄마에게, 나의 남편에게, 우리 아이의 선생님에게

어떻게 예의바르게 행동했는지 뒤돌아보았다.

결국 자식 교육에 앞서 부모교육이 먼저라는 사실을 통감했다.

 

 @ 아이와 대화통로가 열려 있는가?

 - 내 아이가 진정 힘든 부분을 내가 알고 있는지 생각해 보게 되었다.

 언제나 엄마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나의 딸아이. 그 아이가 진짜 솔직하게 자신의 고민을 엄마에게

말할 수 있는 대화통로를 위해 지금부터라도 점검을 해보아야겠다.

 

은서야, 엄마가 더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할게.

너는 지금의 사랑스런 나의 딸로 즐겁기만 하면 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