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된 전쟁 -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 그리고 한반도의 운명
그레이엄 앨리슨 지음, 정혜윤 옮김 / 세종서적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날씨가 점차 따뜻해지고 있다.
이런 날씨에 핫한 책을 읽고 싶었던 차에
<예정된 전쟁> 을 읽게 되었다.

 

표지가 강렬하게 남과 북을 상징하는 파랑과 빨강으로 배색되어 눈에 확실히 들어왔다. 그래서 타이틀만 보고 나는 남과 북의 상황을 말하는 건가? 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이 책은 미국 저자인 그레이엄 앨리슨이 옥스포드와 하버드에서 공부한 내용을 토대로 현재 세계의 정세에 대해 적은 책이었다.


실제로 내게 미국에 친구들이 몇 있는데, 그 친구들을 만나면 중국에 관한 얘기를 꽤 한다. 그리고 관심도 꽤 높았다. 중국과 지척에 사는 나는 중국어를 1년정도 배웠지만 여행갔을때 그들이 내 말을 못알아듣는 다는 핑계로 중국에 대한 관심을 일체 꺼버린 것과는 매우 대조되는 상황이었다.
1부 내용을 읽는 중에는 미국을 따라잡는 중국의 예가 매우 많이 나와있어서, 내가 미국사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나조차도 왠지 중국에게 위협받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정말 이러다가 따라 잡히겠다는 느낌이 절로 들었다. 아니, 이미 우리를 추월하고 있는 것인가?

중국은 인구가 많은 만큼, 그 다양한 인구 속에 마윈이나 마오쩌둥 같이 특출나게 똑똑한 사람이 많이 나타나는 것 같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나는 정치성향이 무에 가까울 정도로 없는 편이라 이에대한 관심이 남들과 비교했을때 매우 낮은 편이다. 그런 나에게 조차 이 책은 흥미를 안겨주었다. 공부를 대단한 곳에서 많이한 똑똑한 저자의 쉬운 설명 덕분에 그리스의 정치나 역사에 대해서도 배워서 나도 덩달아 똑똑해진 기분이 든다.
루즈벨트의 " 개척자들의 삶은 온통 인디언들과의 끊임없는 전쟁으로 이루어졌다"는 말에서 얼마나 상황이 치열했는지를 알 수 있었다. 디즈니애니메이션의 포카혼타스 처럼 상황이 아름다운 건 아니었나보다.

 

이 책에는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이다 같은 말 처럼 미국의 적(?) 일 수 있는 시진핑에 대해서도 자세히 기술 되어있다. 팔자에 없는 시진핑 공부는 덤이다.
읽을수록 초초 강대국인 미국을 긴장하게 만드는 중국. 특히 문화적으로 정반대임에도 그것을 백번 살려 미국을 긴장하게 만드는 중국 정말 대단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운명이 카드를 나눠주지만
그 카드로 직접 게임을 하는 것은
바로 인간이다."


이 책은 전쟁에 관심이 많은 사람, 현재의 정세에 관심이 많은 사람, 세계사에 관심이 많은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다. 나처럼 정치의 문외한도 설 연휴를 흥미롭게 보낼 수 있게한 책이기도 하니깐 말이다. 두께는 조금 있지만, 가독성 좋은 책이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