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식 디자인 씽킹 비즈니스 코믹 시리즈 4
오다 빈치 지음, 사카모토 이사오 그림, 구수진 옮김, 다무라 히로시 감수 / 비씽크(BeThink)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씽크에서 출간된 비즈니스 코믹 시리즈는 현대 사회인으로 살아가며 직장생활을 하고, 각종 비즈니스의 대상 혹은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으로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쉽고 재미있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 주는 책이다. 직접 경영을 하거나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당연히 도움이 될 것이고, 일반인들에게도 교양을 쌓기에 좋은 책이다. <실리콘밸리식 디자인씽킹> 역시 비즈니스는 물론 다양한 업무처리에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될만한 책이다. 


비즈니스 코믹 시리즈는 부담없이 읽기 편하게 만화책 형태로 되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실리콘밸리식 디자인씽킹> 역시 스토리를 가진 만화책 형태로 되어있어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주인공은 미시마 유스케. 프렌차이즈 카페의 직원인 그는 입사 3년차에 늘 적자에 최악으로 평가받는 지점의 지점장으로 발령이 난다. 창의력과는 거리가 먼 미시마는 전 지점장조차 포기한 마루노구치점을 흑자로 만들기 위해 이노베이션을 시작하게 된다. 매장 청소도 잘 되어있고 맛도 좋으며 직원도 친절하지만, 맞은편 팬케이크 가게에 손님을 모두 빼앗겨 늘 적자인 매장. 더이상은 손쓸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던 때에 미시마는 유명 문구회사의 회장 오니시를 통해 디자인씽킹을 접하게 되고, 이를 통해 점포를 흑자로 돌릴 아이디어들을 만들어내게 된다. 디자인씽킹은 실리콘밸리 의 중심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비즈니스 사고법으로, 드러나지 않은 고객의 잠재적 니즈를 파악하여 문제를 해결하여 상품을 만들어내거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 책에는 디자인씽킹을 통해 착상, 발안, 실현 단계를 거쳐서 창의적인 해결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이 자세하고 재미있게 나와있어서 디자인씽킹에 대해 이해하기 쉽다. 고객 관찰을 통해 고객의 잠재적 니즈를 파악하고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도출해서 실현가능한 아이디어로 다듬어나가고, 실제로 적용하여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은 실제로 여러 문제를 해결할 때 유용하게 쓰일 것 같다. 

 

딱딱한 비지니스 이론서들과 달리 만화 형태라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그러면서 디자인씽킹이라는 개념에 대해 이해하기도 쉽다. 창의적인 사고를 하고 싶은 사람들이 한번씩 읽어보면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점점 창의적인 생각을 가진 인재를 요구하는 사회가 되어간다. 창의력라고 하면 타고난 것, 특별한 사람들의 능력이라고 생각하던 시대는 지났다. 이 책에서는 훈련을 통해 일반인들도 얼마든지 창의적인 문제해결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앞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을 때에 디자인씽킹을 적용해서 창의적으로 문제해결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연습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