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옹 혹은 라이스에는 소금을
에쿠니 가오리 지음, 신유희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쿠니 가오리의 신작이라는 것만으로도 이 작품에 대한 기대가 되었다

제목도 독특하다

"포옹 혹은 라이스에는 소금을"  조금은 이상하게 들리는 이 제목이 더욱 호기심을 끌었다

생각해보니 내가 에쿠니 가오리의 작품을 좋아하는 것은 저자의 작품들 중 대부분이 그다지 무겁지 않은 주제를 다루고 있다는 것과

보통 사람들과는 다른 관점 어떻게 보면 시니컬함의 진수를 보여주는 문체가 아음에 들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 책을 받아들고 가장 놀란 것은 엄청난 양의 페이지였다

지금까지 읽었던 저자의 작품들은 대부분 이 책의 절반도 되지 않았었다

그래서 읽는 데에 크게 부담이 느끼지 않고 편안하게 읽을 수 있었다는 점도 내가 저자의 작품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였는데 이 작품은 받아드는 순간 두께로 압도한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페이지 수를 보니 500페이지가 넘는다

 

시작은 평온한 3대 가정의 이야기를 하는 것 같지만 읽을수록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가 나온다

가족 구성원 개개인이 지니고 있는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저자는 역시나 특유의 시니컬함을 넘어 아무것도 아니라는 어감으로 풀어낸다

자산가인 할아버지와 러시아인이면서 이 집안에서 가장 일본인 같은 할머니~

이 할아버지와 할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이국적인 외모의 삼 남매 장년 키쿠코, 차녀 유리, 장남 기리노스케

이 사이좋은 삼 남매는 각자가 너무나 다른 인생을 거쳐 지금의 평온함에 이르렀다

 

그리고 장녀 키쿠코의 네 아이들~

장녀인 노조미는 아버지가 따로 있고 차남인 우즈키는 어머니가 따로 있다

굳이 따지자면 키쿠코의 남편 토요히크의 아들인 우즈키는 이 집안의 핏줄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셈이다

학교에 가지 않고 가정교사를 통해서 교육을 하고 집안에 도서관이 있는 거대한 성 같은 이 집안에서 아이들은 각자의 이야기를 가지고 살아간다

 

외부에서 본다면 그저 조금 특이한 부자 가족 정도로만 보이지만 그들이 현재의 평온함을 유지하게 위해 많은 시련을 거쳤으며 지금도 많은 것을 참아내고 있다고 생각되었다

"언뜻 보면 행복해 보이는"은 아마도 대부분의 가족들에게 포함되는 이야기 아닐까 생각되었다

가족이라는 이름 아래 뭉뚱그려져 개개인은 잘 보이지 않고 그들 사이의 연관관계 또한 그저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숨겨지고 감춰져 있다

 

이 책을 통해서 가족이라는 이름이 지닌 강한 보호막과 그 보호막 아래 감추어져 있지만 힘든 삶을 살아낸 개개인의  이야기를 생각해볼 수 있었다

또한 한편으로 가족이기에 어쩌면 가장 모르고 있고, 모른 척하고 있으며,  알려지고 싶은 이야기들을 감수하며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이 글은 해당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