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038 부의 미래 - 데이터와 통계로 전망한 유망 비즈니스 미래 연표
사카구치 다카노리 지음, 신현호 옮김 / 비전비엔피(비전코리아,애플북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일본인 저자가 일본의 2020년부터 2038년까지의 경제 상황을 지금까지의 테이터를 기반으로 하여 예측한 내용이다.

저자의 말대로 일본과 대한민국은 여러 가지 처한 상황이 다르긴 하지만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일본에서 일어난 많은 사회현상들이 10년에서 20년의 시간을 두고 나타나는 것 또한 사실이니 이 책을 통해서 유용한 많은 것들을 미리 알 수 있을 거 같았다.

예전 같으면 정보는 특별한 일부층만이 가질 수 있었던 권력의 기반이었지만 지금은 이 책의 저자가 말하는 대로 대부분이 일반에게도 공개된 정보이다.

이 책의 저자 역시도 공개된 정보와 데이터를 분석하여 지식 습득과 미래 예측을 하여 이 책의 내용을 집필했다고 한다.

정보의 차이가 아닌 분석을 제대로 할 수 있느냐 하는 역량의 차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일본이라는 나라와 기업들이 처한 현재의 상황을 분석하고 또 미래의 유망한 사업안을 예측하고 그 분야에서 성공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해주기도 한다.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것들도 있지만 늘 그 자리에 머물고 싶어하며 변화를 거부하는 것들 또한 있다.

지금의 시대를 저자는 '뭔지 모르는 일도 해야 하는 시대' 라고 정의한다.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혼란함을 아주 적절하게 표현한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자동차로 유명한 제너럴 모터스가 처음엔 마차 제조업체였다는 사실에 당연한 듯하지만 신기하기도 했다.

자동차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성공은 하드웨어가 아닌 서비스 부분에서 사업기회를 찾을 수밖에 없다는 부분에서 공감이 갔다.

지금도 그렇지만 서비스 제공 사업자가 전면에 나서는 케이스가 늘고 있다.

무엇보다 인상적인 부분은 인프라스트럭츠 위기 관련 비즈니스에 대한 것들과 그것에 대한 노하우가 풍부한 일본 기업들과 행정부의 가치가 괘 높은 거 같아 부러웠다.

예전 같으면 그저 꿈같은 소리라고 비웃음을 샀을 일들이 이제는 사업 아이템이 되고 대기업이 되기도 한다.

물에 투자를 한다거나, 하루가 다르게 늘어가는 아프리카의 부유층을 겨냥한 사업 아이템의 중요성, 택시와 같은 대중적인 아이템에서도 고급차를 이용한 프리미엄 서비스도 그렇고, 이미 거의 정착화되지되만 인구의 비중이 높은75세 이상 노인들의 니즈를 채워줄 다양한 비즈니스들 등등 대한민국의 앞을 걸어가고 있는 일본의 자료들을 알게 되면서 어쩌면 대한민국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비즈니스 아이템들을 알 수 있었던 거 같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