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 매도하는 법부터 배워라
김중근 지음 / 미래지식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부터 주식투자에 대한 공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본격적이라고 하지만 딱히 거창한 것이 아니라 그저 예전에 교양이나 상식 수준 정도에서 읽었던 경제에 대한 책들이나 재무제표, 주식에 대한 기본적인 책들을 조금 더 상세하게 공부하며 다시 보는 정도이지만 말이다.

사실 지금까지 몇 번인가 주식투자를 해보라고 권유를 받기는 했지만 불확실한 무언가에 많지도 않은 소중한 자산을 투자하고 싶은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어서 딱히 관심을 두지 않았다.

인문학, 심리학, 경제학 등등 다방면에 어느 정도 지식이 있다고 해서 주식도 잘 할 거 같다는 이야기는 주변에서 많이 들었지만 그걸로 주식투자를 한다는 것은 나에게는 상상도 되지 않았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내게 있어 주식투자는 경제쪽 전문직 종사자이거나 적어도 경영이나 경제학을 전공한 머리 좋고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이 하는 특별한 경제활동이었다.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나에게는 해당사항이 전혀 없어 보였다.

작년부터 은행에 다니는 친구의 권유로 조금씩 공부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두려움에 사실 시작은 여전히 요원하다.

회사의 재무제표를 보고 좋은 회사를 고르는 방법이며, 여러 가지 차트를 보는 방법, 절대 손해 보지 않는다는 국채나 ETF며 기술적분석에 대한 책까지 지금까지 존재조차 알지 못했던 주식 관련 용어들을 공부하고는 있지만 사실 이 책의 저자의 말대로 가장 중요한 매도에 대해는 특별히 공부한 적이 없었다.

좋은 주식을 고르는 법, 특히 저평가된 회사를 찾는 법 등등 알려주는 책들은 참 많이 읽었지만 매도에 관한 부분은 그저 알아야 더 오르지 않을 것 같으면 팔아라 정도가 전부였던 거 같다.

최상의 매도 타이밍을 잡는 것은 단순히 수익을 최대한으로 얻는 일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손해 보지 않는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거 같다.

또한 저자의 말대로 손해를 보더라도 그 손해를 최소한으로 작게 만드는 것 또한 잘 매도하는 방법이다.

주식에서 매번 이익을 볼 수 있다면 더없이 좋겠지만 그런 일은 투자의 대가인 워런 버핏도 하지 못한 일이다.

매번 승리하는 것이 목적으로 두는 것이 아니고 손해를 볼 땐 최소한으로, 이익을 볼 땐 최대한으로 보는 것이 주식투자의 진정한 목표라는 저자의 글을 읽으면서 주식투자의 본질에 대해 알 수 있었던 거 같다.

물른 내가 지금까지 도서관에서 열심히 읽으며 공부했던 좋은 주식을 고르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들의 내용들도 중요하지만 그렇게 공부해서 고른 주식들을 제때 매도해서 실질적인 수익을 얻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저자는 책 속에서 몇 번이나 강조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왜 제때에 매도하는 것이 힘든지 주식을 투자하는 사람들이 범하는 수많은 심리적 오류들을 간접적으로나마 이해할 수 있었다.

처음에는 단순하게 기본적이고 기술적인 주식 매도법에 대해서 공부할 생각 정도로만 책을 읽었지만 이 책의 내용들은 사람이 살면서 범하는 수많은 오류들에 대해 알려주고 있었다.

예를 들어 야바위에 비유되는 3개의 선택지 중에 정답을 고르는 방법은 하나가 오답임을 알았을 때 왜 높은 확률임에도 바꾸지 않는 것인지. 주식이 하향세를 그리고 있는데도 내리고 있는 주식을 보류하고 정작 오르는 주식을 매도해서 금전을 마련하는지 등등 주식투자를 할 때 직접적으로 닥치게 될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한 대응책을 알려주고 있어 미리 저자의 가르침대로 나름의 가이드 룰을 마련해둔다면 적어도 주식하다 집안 망했다는 이야기는 나오지 않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