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am 아이 엠 - 모르고 살아온 나의 정체성을 찾기 위한 셀프 인터뷰
미카엘 크로게루스.로만 채펠러 지음, 김세나 옮김 / 시공사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몇 장 넘기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내 자신에게 질문했던 적이 얼마나 될까? 생각해본다. 자책은 많이 했던 것 같은데 스스로에게 질문은 그리 썩 많이 한 기억이 없는 것 같다. 아니 심지어 정말 내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린 적도 별로 없었던 같다. 왜 그럴까? 갑자기 모 월간지 홈페이지에서 보았던 "I'm so special"이라는 문구가 머리를 스쳐간다. 우리들 모두 한명 한명이 특별함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무엇을 원하는지 각자가 얼마나 관심을 가지며 살아가고 있을까? 솔직히 지금 이순간도 나는 잘 모르겠다. 머리속은 내일 할 일만 맴돌 뿐 텅 비어 있는 느낌이다. 그저 이렇게 사는 것이 인생이 아닌가 스스로에게 위로하며 지금까지 살아왔는데 요새는 이게 아닌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자꾸 나를 사로잡는다. 이런 기분이 들때면 왜 이리 내가 싫은 지. 해 놓은 것은 하나도 없는 데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고만 있으니 답답하기만 할 뿐이다. 그래서 내 자신을 위한 시간을 좀 더 가져 보려고 하는 데 어디서 부터 무엇을 해야 할지 조차 모르겠다. 그런데 이 책은 페이지를 넘기면 넘길수록 나에게 흥분이라고 해야 되는지 모르겠지만 그 뭔가를 주는 것 같다. 한마디로 나에게 앞으로 무엇을 해야되는지에 대한 방향제시를 조금은 해주는 것 같다. 지금까지 머리 속만 복잡할 뿐 시작 조차 못했던 것들에 대한 생각을 할 수 있게 해 준다. 그저 흥미 위주의 시간 때우기 책은 아닌 것 같다. 그러는 한편 조금 두려움 마저 뇌리를 스쳐 지난간다. 저자는 각 질문에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답을 선택하라고 하지만 나는 쉽게 그렇게 하지 못할 것 같다. 물론 쉽게 떠오르는 답도 있겠지만 며칠을 고민해서 답을 해야할 질문도 있다.이를테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견디지 못 할 상황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생각하면서 인생을 접고 싶다는 말은 습관처럼 하고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 자살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진지하게 해 본 적이 없기에 선뜻 답을 못하고 다시금 나는 과연 어떤 사람일까에 대한 고민을 하게 만든다. 그리고 나를 바꾼 책이나 음악이 무엇인지, 내가 좋라하는 책이나 음악은 무엇인지, 내가 좋아하는 이성상은 무엇인지 나는 선뜻 답을 못하겠다. 솔직히 나도 알고 싶다.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그리고 나를 변화시킬 수 있는 그 무엇이 무엇인지를. 다만 나는 이 책의 저자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저자의 책을 통해 내가 좀 더 나답워지는 시작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을. 매일 밤 나는 자기 전에 쉽게 떠오르지 않는 질문들에 대한 답을 생각해보며 잠을 청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