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진실 교육을 말하다 - 21세기 대한민국의 비밀스런 현주소 대한민국 진실 시리즈 1
김동훈 지음 / 21세기북스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 교육에 문제가 있다는 생각은 자주 했었다. 그렇지만 그저 방관자의 입장에서 그럴 뿐이었다. 아직 미혼이라 현실적으로 다가오지 않은 문제라고 생각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저자의 책을 읽은 후 생각이 조금 변했다. 아니 한국교육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했다. 책을 읽으면서 나도 한국교육의 피해자가 아니었을까 생각도 해보았다. 아무 생각없이 지금까지 살아왔으면서 다른 사람의 생각이 가슴에 다가와서 생각이 바뀌었다고 해도 상관없다. 얼마나 내가 그동안 삶에 대한 고민이 없었는지 반성해 본다. 아직도 내가 버려야 할 편견들은 많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그 시작을 할 수 있어서 저자에게 고맙다는 생각을 한다. 참 대한민국은 저자가 말한대로 숭문주의에 한껏 취해있는 나라이다. 공부만 잘하면 모든 것이 용서되는 나라이다. 어느 대학을 나왔느냐가 한사람의 나머지 인생을 좌우한다. 물론 나도 그랬었다. 아직도 그 편견을 완전히 떨쳐버린 것은 아니지만. 얼마나 우웃기는 얘기인가. 대학 하나만 잘 나오면 나머지 인생은 탄탄대로의 인생이라는 것이. 지금은 조금씩 바뀌어 가고 있다고 해도 한 사람을 평가하는 잣대가 그 사람이 나온 대학 하나로 거의 결정되어진다는 것이. 내 자신이 한없이 부끄럽기만 하다. 대학만 좀 나은 곳을 나왔으면 지금 이러고 있지는 않을테데 하며 신세한탄을 속으로 얼마나 많이 했던가. 교육이 제대로 서야 한 나라가 제대로 선다는데 과연 우리나라의 교육은 제대로 서 있는가. 

인간이 하는 일 중에서 능력이 안되어서 어떤 일을 하지 못하는 일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 다만 그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서 못할 뿐이다. 우리나라는 다수의 비정규직이 소수의 정규직을 먹여 살리는 기형적인 구조를 가진 나라이다. 대학이라는 곳도 마찬가지이다. 소수의 전임을 위해 다수의 시간강사들이 일하는 곳이 대학이다. 참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언제나 이런 구조가 합리적으로 바뀔까? 그리고 나도 대학을 다녔지만 항상 가지고 있었던 생각이었지만 대학에서 배우긴 배웠는데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다. 그런데 비싼 등록금을 들이면서 기를 쓰고 대학을 가려고 한다. 참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다. 단순히 모든 사람이 현재 사회구조가 그렇게 되어 있어 그렇다고 한다. 그러면 이 부분을 그냥 좌시만 하고 있을 것인가. 저자는 현재 조금씩 변하고 있다고 다소 위안이 되는 말을 한다. 하지만 그 속도는 우리가 느낄 수 없을 정도니. 정말 뭐라 말을 하지 못하겠다.

저자의 말처럼 학문이 죽어야, 대학이 망해야 나라가 산다는 말처럼 나도 지금까지 가지고 있는 편견을 모두 버리고 좀 더 나다운 인생을 살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