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등이 아니어도 괜찮아 - 이여영이 전하는 위안과 희망의 메시지
이여영 지음 / 브레인스토어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래부터 그랬는지 아니면 언제부터 그랬는지 모르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등만 기억하는 것 같다. 물론 나도 그중에 한사람이겠지만. 그렇다면 과연 우리나라 사람들중에서 몇명이나 일등을 경험해 봤을까? 솔직히 나는 학창시절부터 지금까지 일등을 해 본 기억이 없다. 그렇다고 일등을 하기 싫어서는 아니었을 것이다. 당연히 일등을 할 만한 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이겠지만. 그러면 내 인생은 실패한 인생일까? 거기에 대한 답은 하고 싶지 않다. 스스로에게 물어봐도 아직은 긍정적인 답을 기대하기 힘들어서이다. 나중을 기약하고 싶다. 그렇다고 일등을 하겠다는 말은 아니다. 다만 내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으면 되고 거기에 나름 의미가 있으면 더욱 좋을 것 같다. 내가 이 책을 읽으면서 저자가 말하는 일등이라는 의미는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그런 일등은 아니었겠지만 그렇다고 30명의 사람들이 일등이 아니라고 해서 그저 평범한 소시민은 아닌 것 같다. 물론 그런 사람들이라면 인터뷰를 하고 그것을 책으로도 내지 않았겠지만...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저자의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이다. 나보다 나이는 어리지만 세상과 타협하기 보다는 자신을 좋아하는 일을 선택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정말 좋았다. 솔직히 내 자신이 부끄럽다는생각을 여러번 했다. 나는 지금까지 뭘 생각하며 살아왔을까 자책을 많이 했다. 그렇다고 후회만 하는 것은 아니기에 조금은 위안이 되지만. 특히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는 식의 조언은 별 쓸모가 없었다, 말 자체로서는 위안이 되기는 했다. 하지만 피할 수 없는 일 대부분은 즐길 수 없다. 억지로 즐겨야 한다는 생각 자체도 즐길 만한 것은 아니었다. 열심히 하는 사람도 즐기는 자에게 못 당한다는 격언도 현실에 잘 맞지 않았다. 독기를 품고 달려는 쪽이 이기는 경우가 현실에서는 워낙 많앗다. 그러니 억지로 즐기려고 하지 말 일이다. 그저 내버려도고 느긋하게 있으면 된다는 것이다. 조바심 내고 애태우는 순간들을 줄이면 삶은 우리가 예상치 않았던 경로로 흘러간다.' 나에게 필요한 구절이었다. 실은 아직도 제 갈길을 찾지 못해 방황하고 있는 나에게 의미심장한 구절이다. 오늘도 불안한 현실 앞에서 좌절하고 있는 나를 보면서 나만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게 아니구나. 끝까지 참고 기다릴 필요가 있는 게 인생이구나. 매일 아니 매순간 좌절하는 게 인생이구나. 그리고 인생의 길이 반드시 한가지의 길만은 아니라는 것도 새삼 느꼈다. 다만 다른 사람이 내 인생을 살아주는 것은 아니기에 생각만 하지 말고 반드시 실행에 옮겨 현실과 부딪혀 보라는 것이다. 지금까지 나는 조건이 되지 않기에 안될 것이라고 지레짐작을 하고 포기했던 일이 얼마나 많았던가. 그렇다고 조삼모사하라는 말은 아닐 것이다. 심사숙고해서 본인이 가는 길에 필요하다면 반드시 부딪혀보라는 말인 것이다. 당장 나는 현실에 적용해보려고 한다. 그게 실패로 끝나도 좋고 아니면 그게 좋은 기회가 되면 더욱 좋으니 이것이야 말로 정말 손해보지 않은 장사아닌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