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FBI 행동의 심리학>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FBI 행동의 심리학 - 말보다 정직한 7가지 몸의 단서
조 내버로 & 마빈 칼린스 지음, 박정길 옮김 / 리더스북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동으로 타인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 물론 점성술사가 아닌 이상에 100% 확신할 수는 없는 일이다.  하지만 행동으로 타인의 마음을 읽고 추측한다는 것도 어느 정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겪은 경험에 의해서도 스트레스를 받을때 손을 머리위에 얹거나 다리를 떤다거나 하는 행동들은 내가 스스로 그렇게 하도록 명령을 내린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조건반사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다.  그리고 반대로 타인이 그런 행동을 할때 아 저 사람이 지금 뭔가 불안해하고 있구나. 혹은 초조해 하고 있구나. 라는 감정을 말로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다. 이러한 점에서 미루어볼때 행동은 움직임이 아니라 또 하나의 커뮤니케이션의 방법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언어적 커뮤니케이션은 속임수가 많다. 달리 말해 겉과 속이 다를 수도 있다. 그래서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든 것도 사실이다. 특히 친교적인관계가 아니라 사회적인 관계에 있어서는 그러한 점이 더 두드러질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가 언어적 비언어적 커뮤니케이션을 종합해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면 타인이 자신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를 좀 더 명확히 알고 좀 더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또 자신은 무의식적으로 하는 행동이 남에게는 불쾌감을 주거나 부정적으로 비추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언어적인 커뮤니케이션 뿐만이 아니라 비언어적 커뮤니테이션에도 신경을 쓰고 관리를 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여러가지 상황에서 나타나는 우리 몸의 행동을 살펴보면서 내 자신이 했던 행동들도 하나씩 떠올리게 되었다. 초등학교때 전학을 가기 전 없던 습관들이 전학 후 생겨나게 난 일이 있었다. 바로 손톱을 물어뜯는 행동이었다. 이런 습관을 나스스로는 자각하지 못하고 있었으나 친구가 지속적으로 너 또 손톱을 물어뜯고 있구나. 라는 지적을 하자 점차 그 행동을 멈추게 되었다. 아마도 낯선 환경을 접하다보니 은연중에 불안함과 초조함이 내재되어 있었던 것 같다.   

흥미로운 부분은 여자들은 왜 쿠션을 끌어안을까? 라는 질문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노트나 쿠션등으로 가슴을 보호하는 행동을 하는 것은 낯선 환경에 처해 있거나 불편함을 느낄때 자기자신을 보호하고 격리하는데 도움을 주기위해서라고 한다. 만약 타인이 자신앞에서 손을 꽉 움켜 쥐며 팔짱을 끼고 있다면 그것은 불편함을 나타내는 신호라고 한다.  

어떤 이유에서든지 괴로움을 느끼게 되면 변연계가 정지나 도망 투쟁의 생존 반응을 위한 준비를 위해 몸의 다양한 시스템을 끌어당긴다고 한다. 특히 도망치거나 위협과 싸우기 위해 근육을 사용해야 할 경우 변연계는 팔과 다리의 근육쪽으로 피를 보낸다고 한다. 그래서 피부의 피가 줄어들게 되고 피부색이 창백해지거나 몸의 표면이 차가워지게 된다고 한다. 범죄자나 문제아들의 경우 조사를 받게 될때 추위를 호소하거나 주위에 쿠션과 같은 물건이 있을경우 끌어 안는 행동을 보인다고 한다.   

나 같은 경우에도 낯선 사람과 마주할때나 낯선 공간에 있을때 무릎이나 가슴께에 가방을 놓고 있거나 하는 행동을 하게 되는 데 그것이 처음에는 단순한 습관이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낯선공간에서 마음을 놓지 않고 한 방어적 행동일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FBI 행동의 심리학에서는 100% 전제로 하는 것은 없다. 다만 관찰과 경험에 의한 추론 결과로 이야기하고 있을 뿐이다.  손을 비비거나 손에서 땀이 난다고 해서 그 사람이 모두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오류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도 환기시키고 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행동 관찰결과만으로 판단을 하거나 다른 사람을 불신하게 되는 계기가 아니라 타인의 행동이 보여주는 심리상태를 파악하고 더 나은 인간관계를 구축해나가는데 목적을 두고 읽어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