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비교적 빠른 시간 안에 중국어 실력을 끌어올릴 수 있었던 건 (조금 역설적이지만) 애초부터 제 최종 목표가 중국어를 잘하는 데 있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중국 기업에서 일하면서 중국 땅을 무대로 만드는 것, 이게 제 목표였어요. 중국어는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활용해야 하는 여러 도구 중 하나에 불과했고요. 그래서였을까요? 중국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던 시점부터 지금까지 언어를 완벽하게 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느낀 적이 없어요. 대신 ‘어떻게 하면 빠르게 익힐 수 있을까‘를 계속 고민했어요. 단순히 중국어를 잘하고 싶은 게 아니라 ‘얼른 써먹고‘ 싶었으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은 금방 능숙해지지 않는다 - 개인 맞춤형 그림 트레이닝북
나리토미 미오리 지음, 양필성 옮김 / 스몰빅아트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술을 배우다 보면, 자신감으로 충만하다가도 금방 콧대가 꺾이기도 하고, 그러다가 또 자신이 붙고...... 이런 과정의 연속입니다. 그러나 감성에 관해서는 자신을 믿을 수밖에 없습니다. 누가 뭐라 하더라도 자신의 감성은 옳은 것입니다.

자신의 색채 감각에 자신이 없는 사람은 마음 한구석에 ‘그래도 정답은 있을 거야.‘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애써 정답을 찾으려 하지 말고, 자신의 내면을 파고든다는 인식을 갖기 바랍니다. 그런 후에 자신이 좋아하는 색을 고르면 그것이 바로 정답인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을 보며 빵을 굽다 - 빵을 만드는 일 그리고 삶, 그 조화로움에 관한 이야기
쓰카모토 쿠미 지음, 서현주 옮김 / 더숲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의 주기에 따라 20일간은 빵을 굽고, 10일은 여행을 떠나는 여행하는 제빵사의 이야기.



​2016년 10월 문을 연 히요리 브롯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풍부한 식재료와 전국의 생산자들이 보내주는 밀가루, 채소, 과일, 달걀, 우류를 더해 그 시기에만 맛볼 수 있는 재료로 빵을 만드는 온라인 판매 전문 빵집이다. 보통 가게도 있고 온라인 판매도 하는 경우가 많지 않을까 싶은데 히요리 브롯은 온라인 판매 전문이라는 점이 새롭다. 주문받은 분량만 만들기에 남아 버리는 빵이 없고, 관련한 많은 생산자에게도 수익이 돌아가는 방법을 찾고 싶었다고 한다.


히요리 브롯은 달의 주기에 따라 제빵 스케줄을 정하고 있다. 어떻게 20일은 일을 하고 10일은 여행을 하는 삶일까 했는데 음력 초하룻날부터 보름을 지나 5일간 월령 0일에서 20일 사이는 빵을 만드는 기간이고, 보름달이 뜨고 6일 후부터 그다음 음력 초하룻날까지에는 빵을 만들지 않고 생산자와 식재료와의 만남을 위해서 여행을 떠나는 것이다.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더라도 여성 제빵사로 계속 일할 수 있는 방법을 히요리 브롯을 통해 실현하고 싶다고 하는데 언젠가 두 번째 이야기가 나오길 기대해본다.

무언가 시작하기 좋은 날, 나는 무엇을 지속하며 삶을 즐길 수 있을까 생각해봐야겠다.


히요리 브롯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세 가지 가치가 있다.
바로 생산자와의 돈독한 인연, 사랑하는 단바에 대한 나의 진심 그리고 내가 빵을 만드는 의미다.


달의 주기에 따라 파종과 수확을 하는 농사기법은 독일의 사상가 루돌프 슈타이너가 창안한 바이오 다이내믹 농법(생명 역동 농법)으로 알려져 있다. 쉽게 말해, 생산 시스템 자체가 생명체이고 인간 역시 그 생명체의 변화에 따라 생활하면서 풍요로운 삶을 만든다는 생각이다. 오가닉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간 개념이라고 볼 수 있다.

나는 나답게, 작지만 매일의 행복을 만들어내는 일을 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누피 프랑스 자수 - 피너츠 친구들과 함께하는 기분 좋은 시간
아뜰리에 올라(이화영) 지음 / 솜씨컴퍼니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느질을 하다 보면 자수도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따라 하지 못하더라도 보는 것을 좋아해서 종종 원서도 구입하곤 했었는데 스누피 자수를 완성한 이후로는 나도 할 수 있겠다는 마음으로 보게 되더라구요. :)

 

 

 

 

먼저 주인공들부터 만나볼까요.
슈뢰더, 루시 반 펠트, 라이너스 반 펠트, 찰리 브라운, 샐리 브라운, 스누피, 우드스탁.
아, 패티와 마시도 있죠!

 

 

 

 

귀여운 자수와 함께 소품 만드는 방법도 나와있어요.

최근 다이어리 커버를 만들고 싶었는데 북 커버 만드는 방법이 나와있었어요.

 

 

 

 

자수 하단을 보면 해당 페이지가 적혀있는데 사용한 원단과 사용한 실 번호, 스티치, 자수 사이즈를 확인할 수 있어요.

 

 

 

보통 자수책은 준비물이 맨 앞에 나왔던 것 같은데 스누피 프랑스 자수책은 완성된 자수 다음에 나와요.

 

 

 

 

보통 자수책은 준비물이 맨 앞에 나왔던 것 같은데 스누피 프랑스 자수책은 완성된 자수 다음에 나와요.

 

 

 

 

스누피 프랑스 자수는 11가지 기본 스티치를 활용해 초보자도 쉽게 도전할 수 있어요.

책 설명이 부족하다면 유튜브에서 '1분 스티치'를 검색해보세요!

 

 

특별 부록으로 자수도안집과 시크릿 자수가 맨 뒷장에 붙어있어요.

책에 들어간 그림들은 모두 도안집에서 볼 수 있고 따로 보관할 수 있어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보카도 레시피 - 맛을 아는 당신을 위한 초록 플레이팅 My Favorite Things
홍서우 지음 / 나무수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보카도를 처음 먹었을 때를 생각해보면 녹색이라 선뜻 손이 가지 않았고 맛도 이게 무슨 맛이지 싶을 정도로 이상했었다. 소금 맛으로 먹었던 게 생각나는데, 엄마가 좋아해서 한 번 박스로 구입한 적이 있다. 몇 년이 흐르고서야 아보카도의 진짜 맛을 알게 된 요즘. 아보카도랑 친해지고 싶다면, 더 맛있게 먹고 싶다면 읽어보면 좋을 아보카도 레시피.

세계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인 Avocado. 전 세계가 아보카도 홀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한다.

잘 익은 상태 그대로 먹거나 빵과 함께 먹거나 명란비빔밥 정도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다양한 음식들을 볼 수 있다.

혼자지만 조금 더 챙겨 먹고 싶은 날, 예쁘게 먹고 싶은 날, 건강식이 필요한 날 등 초대음식으로도 좋을법한 레시피가 많은 요리책이다.

 

아보카도를 고르는 법, 손질하는 방법 알려주는데 목차를 보면 아보카도를 활용한 샐러드, 애피타이저, 토스트&샌드위치, 라이스&누들, 드링크&디저트를 볼 수 있다.

 

아보카도 손질법

아보카도를 가로로 칼집을 낸 뒤 양손으로 잡고 비틀면 반으로 쪼개진다. 오른쪽 사진을 보면 사용한 도구가 '아보쿠들'인데 손질을 조금 더 쉽게 할 수 있는 도구다.

 

아보카도 레시피

주말 브런치로 좋을 것 같은 연어 샐러드

다이어트를 위한 건강한 한 끼로도 좋고 와인과도 잘 어울린다고 한다. :)

 

아보카도 그대로를 즐길 수도 있지만 더 다양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레시피북

튀기거나 소스를 만들거나 굽는 등 파스타나 소바, 음료로 만든 것도 볼 수 있는데 요리 방법도 그리 어렵지 않다.

 

 

 

아보카도로 무얼 만들면 좋을지 고민이라면, 건강하게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아보카도요리 방법이 궁금하다면 추천하고 싶은 레시피.

요즘은 마트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으니 한 번쯤 만들어 먹어보면 어떨까?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무료로 제공받고 작성한 서평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