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처럼 문지 스펙트럼
다니엘 페낙 지음, 이정임 옮김 / 문학과지성사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읽기는 어떤 목적이나 유용성 때문이 아니라 순수하게 책읽기 자체가 즐거워야 하는 게 먼저! 🙂 #책읽기의_진정한_즐거움 은 지식 주입이나 책을 설명하는 데에 있는 게 아니라 작가와 나 사이에 형성되는 친밀감을 발견하는 데 있다. 아이에게 책읽기를 강요하지만 말고 그저 읽어주기를...

누구라도 이 새로운 눈뜸이 가져다주는 변화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일단 지적 항해의 첫발을 내딛고 나면, 아무일도 없었던 듯 예전처럼 돌아갈 수는 없는 것이다. 모든 독서에는 읽기의 즐거움이 자리하기 마련이다. 그것은 본질적으로 연금술사로서의 기쁨이다. (중략) 잠시 길을 잃었을 뿐이다. 그 즐거움은 얼마든지 되찾을 수 있다. p50

사실 그렇게 읽어주시는 것 자체가 선물이나 다름없었어요. (중략) 책의 현현, 아니 인간의 모습을 한 책이라고나 할까요. 그분의 책 읽는 소리를 들으면서 문득 우리는 그 모든 책이 우리를 위해 쓰였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어요. p115

우리는 교수님이 읽으시는 것을 모두 이해할 수 있었어요. 그분의 음성보다 더 명확한 설명은 없었으니까요. 목소리만으로 작가의 의도를 헤아리고, 숨은 뜻을 찾아내고, 암시를 드러내고...... 거기에는 오해 따위가 끼어들 여지가 없었죠. p115

그분은 우리에게 모든 것을 이야기해주셨고, 모든 것을 읽어주셨어요. 교수님은 우리 머릿속이 책으로 가득 찬 도서관일 것이라고는 결코 생각지 않으셨으니까요. 허세 따위가 통할 여지가 없었지요. 완전 무지 상태였거든요. 그분은 우리를 아직 지적으로 채 성숙하지 못한, 그러므로 당연히 모든 것을 배워야 하는 대학 신입생 그대로의 모습으로 대해 주셨어요. p116

페로스 교수는 지식을 주입하지 않았다. (중략) 구비 문학으로 시작된 소설의 기원을 충실히 따르는 작은 모임을 이끌었다. 그의 목소리는 음유 시인처럼 책을 읽을 줄 모르는 청중을 향했다. p121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떤 책이든 큰 소리로 읽어주셨다는 사실이에요! 교수님은 이해하고 싶은 우리의 열망에 단숨에 자신감을 심어주셨어요. 큰 소리로 책을 읽어주신 덕분에 우리는 책의 높이에 닿을 만큼 성장할 수 있었지요. 그분이야말로 우리에게 진정으로 책읽기를 가르쳐주신 분이에요!˝ p122

˝아니, 필기는 필요 없어. 그저 열심히 듣기만 하면 돼.˝ p142

소설이 주는 진정한 즐거움은 작가와 나 사이에 형성되는 그 역설적인 친밀감을 발견하는 데 있다. (중략) 교사는 둘을 이어주는 한낱 중재자였을 뿐이다. 이제 슬그머니 자리를 떠야 할 때가 된 것이다. p155

책을 읽어주는 것은 선물과도 같다.
읽어주고 그저 기다리는 것이다. p164

책이란 우리의 아들딸이나 청소년들이 읽은 뒤 설명하라고 쓰인 게 아니라, 마음에 들면 읽으라고 쓰인 것이라는 사실을 ‘이해‘해야만 한다. p178

책의 갈피갈피에 담긴 온갖 다양한 세계를 접하는 것이 훨씬 본질적인 일 아닌가. p178

주인처럼 군림하는 설명에 가려, 정작 설명하는 대상은 뒷전으로 밀려 보이지도 않는다. p179

이야기의 목적은 어디까지나 작품이다. 그리고 독서를 하면서 가장 먼저 누릴 수 있는 권리는 아무 말도 하지 않을 권리다. p179

한 권의 책을 다 읽고 나면 그 책은 우리 것이 된다. 즉 나의 일부가 되는 것이다. p1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함께 읽어야 이해되는... 소설 ⟪ 디 아워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월 비채 모던 앤 클래식 문학 Modern & Classic
마이클 커닝햄 지음, 정명진 옮김 / 비채 / 2012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소설 ⟪ #디아워스(#세월) ⟫는 #버지니아울프의 소설 ⟪ #댈러웨이부인 ⟫ 을 모티브로 서로 다른 시공간에서 하루동안 일어나는 세 여인(울프부인, 브라운부인, 댈러웨이부인)의 이야기를 교차시켜가며 이야기를 전개한다. 삶과 죽음, 여성의 삶, 동성애, 가족, 관계, 소통, 사랑, 행복, 생의 의미를 찾아보려는 이야기. 이해되지 않는 번역에 가려져 있어 독자가 단번에 그 의미를 그려내기가 힘들지만 영화를 더 잘 읽어내기 위해서 한 번은 읽어볼 만하다.
-
선택의 순간들이 축적된 세.월.은....
각각의 선택이 결코 독립된 순간들이 아니라 등장인물 자신들도 모르게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죽음으로 이생이 끝나거나 혹은 축적되는 시간의 삶으로 이어진다고 말하고 있다. 자신의 삶이 어디로 갈 지는 각자의 선택과 책임져야 할 몫일 뿐. 삶의 낭만 같은 건 느낄 수 없는 우울 감성 가득한 스토리. 그저 살아있음 자체가 행운이라는...
-
세 사람의 이야기가 서로 교차되어 있어서 읽어내기 힘들 수도 있는데 그런 분들은 포기하지 말고 각각 세 사람의 이야기를 모아 읽어보기를~ 댈러웨이부인, 울프부인, 브라운부인 순으로 읽는다면 스토리를 쉽게 파악할 수 있을 거에요.
-
버지니아울프의 소설 ⟪ 댈러웨이 부인 ⟫을 읽지 않았다면, 개인적으로 소설 디아워스를 읽은 뒤 영화 보기를 추천드려요. 버지니아 울프의 소설을 읽지 않고 소설 ⟪ 디 아워스 ⟫만 읽었다면 알 수 없던 의미가 영화를 통해 파악되거든요. 결국 소설 ⟪ 디 아워스 ⟫는 영화와 소설과 모티브 소설 모두가 한 세트😁
#디아워스 #영화추천💛 #니콜키드만 #줄리안무어 #메릴스트립
-
소설을 읽으며 궁금했던 몇 가지에 대한 힌트는 #버지니아울프가 쓴 ⟪ 댈러웨이부인 ⟫에... 예를 들면,
댈러웨이 부인은 왜 직.접. 꽃을 사야한다고 하는 걸까?
도대체 노란 장미는 무슨 의미인가?
리처드는 왜 그렇게 파티를 거부했을까?
등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물관 보는 법 -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감상자의 안목 땅콩문고
황윤 지음, 손광산 그림 / 유유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해외 여행을 시작했던 도시는 런던이었다. 뮤지컬, 브릿팝, 소호, 패션에 대한 관심 많던 나에겐 런던에 가본다는 건 너무나 설레는 일이었다. 근데 막상 가보니 지루할 줄 알았던 대영박물관이 며칠을 가서 구경해도 충분하지 않았다. 게다가 당시에 람세스를 재밌게 읽었던 때라 이집트의 투탕카멘을 직접 보게 된 그 설레임도 잊을 수 없다. 상설전시 수준이 우리나라 기획전시의 수준이었다. 박물관이라는 제한된 장소지만 각 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집약적으로 볼 수 있는 매력을 느낀 그 때 이후로 어디를 여행하든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방문하는 게 당연한 코스가 되었다. 우리나라를 여행할 때조차... (그 때 그 여행의 끝도 루브르였다능~😆) 그래서인지 서울에 살면서도 근처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가면 바로 여행자가 되는 기분이다.
-
우리나라에 있는 박물관에 가기 전에 이 책을 꼭 읽어보고 가시길 추천드려요. 박물관이라는 전시공간부터 다시 보이고, 그 안에 놓여진 모든 유물과 작품이 하나하나 새롭게 다가오는 경험을... 그리고 독립국가로서의 다행스러움과 감사함에 잠시 울컥~🙏🏼
-
#전시공간 #기획하는일은철학을담는일
#박물관에서_이책을만날수있으면_좋을텐데👏
#다음엔 #서울미술관 #천안아라리오갤러리😍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책추천 #추천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도의 말들 - 사소한 것이 언제나 더 중요하다
엄지혜 지음 / 유유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태도의말들 #엄지혜 #유유
-
다양한 인터뷰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그녀의 가치관과 사람 이야기.
나는 지금도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대화하는 게 낯설고 익숙해지지 않는다. 그래서 이렇게 그녀를 통해서나마 간접 경험을 하게 한 이 책이 고맙다.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