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10주년 특별판 - 수상 작가들이 뽑은 베스트 7
편혜영 외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젊은 작가 7인 7색의 단편모음집
# 당신의 취향에 맞는 소설(가)를 찾아보세요
-

#김애란의단편 ⟪ #물속골리앗 ⟫
그녀는 소설에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사람의 입을 통하기 보다 분위기로 말하는 것 같다. 사물과 상황이 대리발언을 하게 한다. 어떤 문장도 소홀할 수 없다. 한 문장 한 문장 집중하게 된다.

#문장마다필사각

-
# 함께 읽으면 좋을 책
# 김애란의 산문 ⟪ #잊기좋은이름 ⟫ 중에서...
.
🔖
요 며칠 나를 쥐고 흔든 건, 재난의 풍경이 아니라 폐허에서 드문드문 피어나는 인간내면의 풍경이었다. 이상한 사람들... 다른 사람이 아파하면 자기도 아픔을 느끼는 이상한 사람들... P296
.
🔖
<물속 골리앗>의 마지막 장면에선 반달이 뜬다.
이것, 혹은 저것.
그중 내가 어느쪽을 편들었는지를 밝히는 게 과연 온당한 일인지 모르겠다. 하지만 작가로서 실례를 무릅쓰면서, 조심스럽게 건네고 싶은 이야기는 있다.
내가 소년을 거기 혼자 둔 이유.
나는 그게 소년이 행복해지는 것보다 훨씬 현실적인 결말이라고 믿었다.
하지만 지금 내 앞에서 엄연히 일어나는 일들을 보며, 재난 앞에서 웃으려고 애쓰고, 이웃의 손을 잡고, 다음 세대를 생각하는 사람들을 보며 ‘현실적‘이라는 게 대체 뭔가, ‘나아진다는 것‘은 또 무엇인가 고민하게 됐다. P297

태풍에 몸을 맡긴 채 쉴새없이 흔들리는 고목이었다. ... 바람이 불 때마다 포식자를 피하는 물고기떼처럼 쏴아아 움직였다. 천 개의 잎사귀는 천 개의 방향을 가지고 있었다. 천 개의 방향은 한 개의 의지를 가지고 있었다. ... 순응과 저항 사이의 미묘한 춤을 췄다. P36

나는 참으로 오랜만에 하늘에 뜬 노란 달을 보았다. 먹구름 사이로 천천히 고개를 내밀고 있는 반달이었다. P7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네소타주립대학 불교철학 강의 - 붓다의 생각을 꿰뚫는 스물네 번의 철학 수업
홍창성 지음 / 불광출판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교에 처음 입문하는 사람이 시작하기 좋은 책입니다. 설명이 난해하지 않고 학생들과 질의응답하는 부분은 흥미진진하기까지 합니다. 어려운 한자어 때문에 젊은 세대에게 별 흥미를 주지 못했던 불교가 이제는 다시 읽힐 수 있겠다는 가능성을 보여 준 책입니다. #추천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모르는 것이 참 많다 - 2014-2018 황현산의 트위터
황현산 지음 / 난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생님께 받는 종합 선물 세트 같다.
어른의 조언, 좋은 책 추천, 우리말 공부, 에세이, 사회 담론에의 간접참여 등등
두꺼워도 아쉬운 분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요즘 젊은 세대는 이런 감성인가요? 아니면 이 책이 좀 과한 건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화로 더 나은 세상을 꿈꾸다 지혜의 시대
변영주 지음 / 창비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제부터는 책이든 영화든 작품을 볼 때 작가가 마음에 둔 한 문장을 추적해 적어 봐야겠다.

결국 우리가 교집합을 키우기 위해 해야 할 단 하나의 일은 ‘너‘의 이야기를 수줍게 듣는 것밖엔 없다.

‘나‘를 설명할 수 있어야 ‘우리‘를 볼 수 있고, ‘우리‘를 봐야 사랑에 빠지는 무언가와 만날 수 있다.
그것이 글이건 영화건 무엇이건 모든 창작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멋진 문장을 만나면 저는 일부러 그걸 안 외워요. 그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요. 그 대신 그 말을 내가 왜 좋아하는지를 생각해요.
내가 왜 이 문장에 반했지? 내가 왜 이걸 계속 읽고 있지? 내가 왜 다시 찾아보고 있지? 그 이유를 계속 생각해요. 이유를 알게 되는 순간 그 문장이 제 입에서 조금 다르게 나와요. 저는 그 달라진 문장을 기억합니다.

재미도 없고 도통 무슨 얘기를 하려는 건지 잘 모르겠더라도 그냥 읽어넘기세요. 중요한 건 끝을 보는 거예요. 익숙치 않은 것을 억지로라도 먹는 경험을 쌓다보면 익숙치 않음과 싫음의 차이를 알게 되기 때문이에요. 끝까지 버티는 게 중요합니다.

왜라는 질문의 답에 따라 우리의 관계는 바뀌어요. 소통의 목적도 바뀌고 저는 우리가 살면서 어려움을 겪는 이유 중 하나가 이런 식으로 끈질기게 소통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우리는 언제나 대의명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요. ‘그래, 우리 다음부터 잘해보자‘ 그러면 다 좋은 거라고 생각하지요. 그건 소통능력이 아니에요. 그건 군대에서나 가능한 거예요. 어차피 제대하니까 2년 동안 버티기 위해 쓰는 말이 ‘잘해보자‘인 거지, 인생을 살면서는 어떤 경우든 ‘앞으로 잘해‘가지고 안 돼요. 지금 잘 안 되는 이유가 뭔지 알아야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