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어른
BOTA 지음 / 가나출판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의 표지와 내용의 그림체가 웹툰 느낌이 있었는데, 네이버 웹툰으로 연재했던 작품이다.

책 속의 주인공은 남자친구가 생기지 않아 고민인 여성과 혼밥, 혼술 등을 좋아하지만 외로움을 많이 타는 남자이다. 30대 남녀의 일상이야기를 툰으로 표현함으로써 현실감이 있고, 공감요소가 많아 편하게 볼 수 있는 작품이다.

30대의 이야기라고 해서 30대의 독자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닌 모두의 이야기라고 할만큼 한번쯤 생각하고, 혼잣말로 중얼거렸던 말이 글로 표현된 느낌이었다. 처음에는 주인공이 남녀여서 두 주인공이 만나서 친구가 되거나 좋은 관계로 이어지는 내용이라고 생각했는데, 남자와 여자 각자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이 내용에 대해 여자는 이렇다. 남자는 이렇다. 라는 정답은 없지만 남자와 여자가 직장, 인간관계등에 있어서 각각 다른 일상을 보여주고 있어 나같은 경우 여자여서 인지 여자쪽에서 공감을 했고, 남자쪽에서는 오 왠지 드라마에서 본 것같아. 라며 관람모드에 열중했다.(ㅎㅎ) 근데 모든 에피소드마다 느낀 것은 제목이 "헛어른"인 것처럼 어른이라고 하기엔 조금 서툰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나도 그렇다. 나한테 어른은 정말 멀게 느껴지고, 뭐든 척척 다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어른이라고 불리는 나이가 되었는데도 나는 달라진 것이 없는 그대로였다. 하지만 모두에게 어른은 처음이다. 그렇기 때문에 어른은 누구나 어렵고 서툴기 마련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심하게 느껴질 수 있는 모습이라도 현실 속에서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 생각된다. 우리는 청소년기에 사춘기를 맞이하지만 30대는 어른의 사춘기 모습을 보여주는 듯하다. 그만큼 우리는 모든 것이 서툴렀고, 그러므로 인해 성장해가는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가들의 비밀스러운 삶
기욤 뮈소 지음, 양영란 옮김 / 밝은세상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에는 표지를 보고 놀랐다. 개인적으로 기욤 뮈소 작가님 책의 매력은 시선을 끌게 하는 책의 제목과 표지라고 생각한다. 나역시 그랬기 때문에 지금까지 책을 읽을 수 있게 된 계기가 됐다. 하지만 이번 책은 조금은 아쉬웠다. 제목이 <작가들의 비밀스러운 삶>이기 때문에 조금은 신비주의 느낌으로 표지가 완성됐으면 좋았을 것 같았다.

20년째 종적을 감추고 있는 네이선 파울로 작가. 하지만 여전히 문학계에서 떠난 그에 대한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그는 조용한 섬에서 살고 있었으며 여러 인터넷 매체에서 요청해오는 인터뷰를 거부하고 있다. 역시 그의 오랜 팬이자 작가 지망생인 라파엘 바타유. 그는 현재 네이선이 거주하고 있는 보몽 섬에 있는 서점 구인 광고를 보고, 그를 만날 수 있을거라는 기대감에 섬에 가게 된다. 그와의 첫만남은 강렬했고, 글쓰기를 사랑했던 그는 이제 글을 쓸 마음조차 사라졌다고 한다. 라파엘은 이 섬에서 '작가들의 비밀스러운 삶'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쓰기 시작하려는 그때, 이 섬에서 사건이 발생한다.

기욤 뮈소라는 작가를 알게 된 책은 로맨스였기에 우선 장르면에서는 나에겐 충격적이었다. 원래 추리나 스릴러 장르의 책을 많이 선호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책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면 어떡하나 하고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예상과는 달리 다행히 나도 같이 의심하고, 추리하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가독성이 좋아서 책이 금방 읽히게 됐다는 점이 '조금만 내용이 더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었고, '이대로 끝나지 않았으면' 하면서 아끼면서 읽게 되기도 한다. 네이선 작가가 말하는 문학에 관한 내용은 현재를 반영해 보여줌으로써 실제 저자의 생각을 간접적으로 표현을 한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연인이 떨어뜨린 카메라가 많은 사람의 손을 거쳐 미궁에 빠져있던 중요한 사건의 열쇠가 된다는 것이 소름이 끼치다가 예상하지 못했던 사건의 진실들이 서서히 밝혀지게 되는 과정이 흥미로웠다.

1년 동안 그의 작품을 기다린 독자로써 이번 작품이 너무 반가웠고, 한번 더 그의 작품을 만날 수 있음에 감사했다.

네이선을 통해 저자의 생각과 그에 따른 비판에 공감을 할 수 있었고, 스릴러 장르를 어려워하는 나같은 독자에게도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작품이 되어준 것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꽃은 알고 있다 - 꽃가루로 진실을 밝히는 여성 식물학자의 사건 일지
퍼트리샤 윌트셔 지음, 김아림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르는 인문이지만 소설같은 형식으로 되어 있어 지루하지 않게 읽을 수 있었던 책이다.

아마 식물학자인 저자의 희고록형식으로 되어 있기에 저자의 이야기가 곳곳에 나와 있어서 그런 것같다.

제목이 <꽃은 알고 있다>이기에 꽃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들, 제목처럼 우리는 모르고 있는 꽃에 대한 사실같은 내용일 줄 알았는데 법의학, 과학, 자연, 죽음등에 관한 내용이기에 제목과는 거리가 먼 것같은데 아마 저자가 식물학자이기에 제목을 선택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와 관련된 공부나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 내용이 어려웠지만 소설같은 형식으로 되어 있기에 딱딱한 느낌이 사라졌고, "어떻게 이게 가능할까?" 라는 호기심이 생기기도 하고, "아하 그랬구나." 라는 깨달음도 얻게되는 시간을 갖을 수 있었다. 법의학은 범죄와 관련된 사건들을 의학적으로, 과학적으로 밝혀내는 학문인데. 나는 범죄와 관련된 드라마나 영화, 책을 선호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는 겁이 많기 때문에 사실적으로 묘사한 작품들을 보면 제대로 보기 힘들고, 시각적인 자료가 아니더라도 듣기만 하는 것도 괴로워하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작품을 읽지 못한다. 그래서 책을 이런 부분 때문에 읽을때 힘들긴 하지만 그런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사건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 열쇠가 된다는 것이 다행이었다. 이 책은 과장된 표현 없이 사실 그대로를 담은 책이기 때문에 관련하여 공부하거나 관심있는 사람에게는 교과서같은 책이 될 것이다. 하지만 범죄와 관련한 작품을 보지 못하거나 심신이나 비위가 약한 분에게는 이 책을 권장하기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카오프렌즈 오피스 2 - 소원은 퇴근입니다 카카오프렌즈 오피스 2
안또이 지음, 시루 그림 / 대원앤북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카오프렌즈 캐릭터가 직장인이라면 바로 이런 모습일까?

드라마나 영화에 나오거나 실제로 가끔 들은 말들이 책 속에 나오니 실제로도 있는 일이구나 라며 간접적으로 공감을 할 수 있었던.. 내용들이 가득했다. 현재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이 아니기 때문에 책을 보면서 호기심이 많았고, 한편으론 정말 힘들겠다. 라고 생각했다. 이 책의 부제가 "소원은 퇴근입니다"인데, 정말 내용을 보니 소원은 퇴근이지 않을까.. 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게 됐다. 라이언은 K그룹의 전무, 튜브는 K그룹의 과장, 어피치는 K그룹의 사원 등 알고 보니 엄청난 대기업(?)의 소속직원들이었던 것!! 이런 상황을 놓고 이 캐릭터들의 직장생활기가 시작됐다.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 중 가장 공감이 갔던 캐릭터는 "튜브"인데, 앞부분에 나온 캐릭터 소개에서도 이번에도 역시나 책속의 튜브는 나중에 취업을 하게 된다면 미래의 내모습이지 않을까 싶을만큼 싱크로율이 너무 흡사하다. 캐릭터의 성격과 현대인의 성향이 비슷해서 아마 나와 비슷한 캐릭터의 모습을 보면 나처럼 공감을 하며 책을 읽을 것같다. "소원은 퇴근입니다"라는 부제처럼 정말 이 곳을 빠져나가고 싶다 라는 상황들이 생기는 것을 보고, 정말 사회생활은 힘들구나 라며 살짝 겁이 나기도 한다. 백수탈출 데이지, 대리병 어피치등 각자가 처한 상황과 현실을 잘 보여주고 있다.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는 귀여워서 책을 보면서 웃음이 많이 났지만, 만약 실제였다면 웃지못할 상황들이었을 것이다..

나는 아직 학생 신분이어서 만약 회사에 들어가게 된다면 끝이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종종 하곤 하는데, 요즘은 평생직장이라는 개념도 사라지고, 회사 안에서도 여러가지 일에 맞닥뜨리게 되기에 많이 힘들다고 한다. 가장 마지막 장면을 보고 뭉클한 감정이 생기며 그런 힘든 상황들을 이 책으로나마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어서 직장인분들이 대단하다고 새삼 느끼게 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결혼 고발 - 착한 남자, 안전한 결혼, 나쁜 가부장제
사월날씨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혼 고발"이라는 제목과 "혼인신고서"라고 적혀있는 표지. 왠지 결혼에 대해 사이다를 날려줄 것같은 예감이 든다. 사랑과 이별에 관한 에세이는 많이 읽어봤지만 결혼에 관한 에세이는 한번도 읽어본 적이 없기 때문에 기대가 됐다. 나는 미혼이기에 결혼에 관한 공감은 느끼지 않겠지만 어쩌면 결혼에 관한 환상이 깨질수도 있고, 결혼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재미있을 것같았다.

특히 여성들에게 큰 공감을 일으킬 책으로 보이는데, 그 이유는 저자가 여성이기 때문에 여자의 관점으로 봤을 때의 결혼에 관해 이야기가 나온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남자는 결혼전과 후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여자는 결혼을 하게 되면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게 되거나 여자 대신 아이의 엄마로 살고 있기 때문에 삶이 많이 바뀌게 된다. 최근 드라마를 보니 여자가 차를 타고 가고 있는데, 어떤 남자가 갑자기 시비를 걸어온다. "여자가 집에서 밥을 할 것이지 왜 밖에 있어? 집에가서 남편 내조나 해!" 이런 말을 실제로도 많이 듣는 것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며 또, 고부갈등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고, 어렵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요즘 결혼이 무서워진다. 그렇게 생각할 시기에 만난 책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어떤 느낌일까라는 생각에 이 책을 펼쳐봤다.

요즘 내가 느끼는 것은 여자가 불리하다는 것..? 같은 사람이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회사에서 여자는 결혼을 하게 되면 그만두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로 인해 채용을 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회사에서는 육아휴직제도가 있지만 육아휴직제도를 마음껏 사용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요즘은 페미니즘이라는 말이 많이 생겨나고 비판하고 있는데, 이것은 페미니즘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하나의 사실로 보여진다. 결혼은 남자와 여자가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배려해야하지만 어느순간부터 한쪽이 희생을 해야하는 것은 아닌지 그리고 그의 대상은 주로 여자가 되야하는지에 대해 조금은 씁쓸하다.. 남자도 그만큼 힘들다는 것은 당연히 알고 있지만 왠지 이 책을 보니, 또 내가 여자다 보니 여자의 입장에서 더욱 공감이 가게됐다.

이 책을 보니 그동안 내가 생각해왔던 내용들을 상기시켰다. 또 이 책에서는 고부관계에 대해서도 나오는데 주변에는 고부갈등은 없지만 며느리가 시어머니에 대해 불만이 많은 편이다.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남자가 집안일을 하려고 하면 시어머니는 며느리한테 더 핀잔을 주거나 남편을 더 많이 아끼는 편인데, 우리 주변에선 집안일에 대해 손을 끄떡하지 않고 그냥 가만히 있다가 며느리가 없는 곳에서 며느리 욕을 한다고 한다. 친정집은 사위를 좋아해주는데, 왜 시댁에서는 며느리를 싫어할까.. 이렇게 생각해보면 마음이 아프다. 책을 읽으면서 화가 나면서 씁쓸해하며 읽었던 책인데, 솔직히 나는 결혼에 대해 생각해본적도, 이야기해본 적도 없지만 이 책을 보니 겁부터 나기 시작한다. 여자든 남자든 모두 똑같은 사람이기 때문에 서로를 존중하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