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글 대신 말을 쓴다
원진주 지음 / 힘찬북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라마나 소설에서 보면 방송국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다. 그렇기 때문에 방송국에는 이럴 것이다 라는 환상을 가지기도 했는데, 이 책은 환상이 아닌 현실을 보여주고 있기에 드라마나 소설보다 더 와닿은 내용이 많았다. 작가의 경우 집이나 사무실에서 글을 쓰고 촬영현장에서는 개입하지 않는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작가는 현장을 뛰고, 그 외 다양한 업무를 보고 있었다는 것에 대해 작가라는 직업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

시중에 출간된 드라마 대본집을 구입해 읽은 적이 있다. 대본집을 볼 때마다 대사 한줄 한줄 마음을 울리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난 그런 책을 읽을 때마다 작가는 "글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 멋있다고 생각하며 관심을 가지게 됐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작가는 단순히 글을 집필하는 직업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책을 읽으면서 작가가 아닌 기자에 관한 책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만큼 작가와 기자는 공통점이 많은 직업인 것같다. 기자에 대해 잘 알지는 않지만 내가 생각하는 기자의 모습이 이 책에서 보였었다.

책을 집필하는 작가에 대한 책을 많이 읽었었는데, 방송작가에 대한 책을 처음 읽어봐서 이 책을 흥미롭게 읽게된 것같다. 작가의 꿈을 가지고 있는 독자라면 이 책을 읽으면서 어떤 직업인지 어떤 모습인지 작가라는 직업에 대한 오해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작가가 되려면 어떤 학교에서 어떤 공부를 해야하하는지에 대한 내용이 자세히 나와 있어 진로에 대한 궁금증을 풀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을 믿어요 - 상처보다 크고 아픔보다 강한
김윤나 지음 / 카시오페아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믿음"이라는 단어가 이렇게 아름다운 말이었나?

"믿음"은 나쁜 단어가 아니지만 책을 읽으면서 이 단어가 좋은 말이었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다시 한번 느꼈다.

자신의 상처를 자신의 입으로 이야기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쉽게 말한다 하더라도 그 말에는 쓸쓸함이 남아 있다. 하지만 저자는 자신의 상처를 통해 점점 자신이 성장하고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평소 자존감이 낮은 나이기에 책을 읽으면서 처음에는 그리 흥미롭게 다가오지 않았다. 제목에도 와닿은 부분이 있지 않았다. 하지만 책을 다 읽은 지금은 읽기 전의 생각과 전혀 반대인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

보통 심리 에세이책들은 나는 행복하지 않는데 책 속에서는 자꾸 행복을 이야기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책은 행복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내면의 상처를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었다. 한 페이지를 반복해서 읽기도 하고 와닿는 문장이 많아 노트에 적으면서 책을 읽어갔다. 그만큼 저자는 이 책을 읽고 있는 독자에게, 책 속의 사람에게 격려를 해주고 있었다. 책을 다 읽은 후에 갑자기 나 자신이 좋아지고 자존감이 높아지는 그런 기대는 하지 않는다. 하지만 책을 읽는 동안에는 그동안 힘들었던 나 자신을 돌아보게 되는 시간을 가지게 되서 조금은 나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요즘 드는 생각이 있다. 어렸을때 받은 상처는 평생 남는다고. 그렇기에 그 상처는 빨리 치유해야한다고.

극복하기 위해 그 상처에 대해 부딪혀야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런데 그 부딪힘은 쉽지 않다. 일부러 넘어지면 더 아프기 때문이다. 부딪히더라도 그 상처에 대해 치유하기 위해 부딪히는 것이 아닌 이겨낼 것이라는 나 자신을 믿는 것이 중요한 것같다.

이 책은 나처럼 자존감이 낮거나 어린시절이나 현재의 아픔으로 괴로워하고 있는 사람에게 치유약이 되어줄 것이다. 그런 사람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덕규의 끄덕끄덕 드로잉 (알라딘 단독 새 커버 + 친필 사인/메시지)
덕규 지음 / 북센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을 보고 어떻게 그림을 그려야하는지, 또는 그림을 그리고 있는지에 대한 작가만의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동화책같은 느낌의 그림과 이야기가 펼쳐져 있는 책이라는 것을 전혀 예상을 하지 못했기에 많이 놀랐었다. 이 책은 짧은 글과 낙서같은 귀여운 그림들이 매력적인 책이다. 책 속에는 작가의 신기한 상상력이 매력적이다. 신기한 상상력이라고 하면 평소에 전혀 생각해본 적 없는 부분을 작가가 그림과 글로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책을 보면서 작가의 재치가 넘치는 창의력에 감탄했다.

책 속의 있는 그림들은 어렵지 않기에 책을 보면서 따라 그려볼 수 있다. 책을 보다보면 종이와 펜을 들고 그림을 그리고 싶어진다. 책 속의 일러스트는 휴대폰 배경화면이나 이모티콘이나 스티커로 나오면 정말 좋을 것같다. 그만큼 일러스트 모두 개성있고 매력이 있었던 책이었다. 남녀노소 누구나 웃으면서 책을 읽을 수 있을 것같은 책이고, 특히 어린이한테는 재미있는 동화책으로 선물해도 좋을 것같았다. 그만큼 이 책은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것같다. 그냥 노트에 끄적이며 그림을 그리기에도 좋고, 포토샵이나 일러스트레이터프로그램을 이용해 캐릭터를 만들기에도 부담이 없는 그림이여서 부담없이 읽기 좋은 책이었다. 사이다라고 표현하는 스트레스가 풀릴 것같은 글과 왠지 모를 뭉클한 감정이 드는 글들도 함께 실려있어 그림의 매력을 한 층 높여주고 있었다.

휴식시간같은 힐링이 필요할때 잠시라도 웃음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책이 필요하다면 이 책을 권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굿즈 만들기 요럴 땐 요렇게 -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로 손쉽게 따라 하는
김진하 지음 / 영진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사면 만날 수 있는 굿즈가 있다. 굿즈때문에 책을 사는 사람들이 많을 정도로 굿즈에 대한 인기가 커지고 있지만 나는 손재주가 없어서인지 굿즈를 내 손으로 만든다는 생각은 한번도 안해봤다. 아마 손재주가 있어도 호기심은 생기겠지만 시도해보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좋아하는 연예인의 굿즈를 만든다던지 플리마켓에 참여하는 등 굿즈를 만드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다. 나는 손재주가 없기 때문에 당연히 굿즈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는 않는데, 이 책을 보자마자 "굿즈를 손으로 만드는게 아니었어?" 라는 궁금증이 생겼다. 포토샵을 잠깐 배웠던 나로써는 호기심이 생겨 책을 펼쳐들었다.

첫장에는 입문단계인 굿즈를 어떻게 만들것인가에 대해 나오고 그 후에는 스티커, 페이퍼, 문구등 다양한 굿즈에 대한 가이드가 나온다. 제작과정을 보면서 굿즈를 이렇게 만드는 구나. 라며 신기해하며 책을 펼쳐보고 있었다.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 프로그램으로 이용한 과정이 나오기에 프로그램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다가가기 어려운 책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의 입문서가 아닌가라고 생각할만큼 이 책으로 두개의 프로그램을 독학하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같다. 또, 맨 뒤에 프로그램의 단축키 표가 나오기에 더 쉽고 빠르게 작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굿즈에 대해 잘 모르는 부분이 많아서인지 어려운 단어들이 많았다. 그래서 나에겐 굿즈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다. 뒷부분에는 굿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작업, 포장, 폰트 등에 관한 내용이 나오기에 조금 더 세밀하고 퀄리티를 높이는 작업을 하고 싶을 때 참고하는 것이 좋다.

이 책을 보니 나도 굿즈를 한번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번도 시도를 해본 적이 없기에 생각보다는 좋은 작품이 나오지는 않겠지만... 언젠가 나도 도전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카오프렌즈 러브 1 - 내가 더 좋아해도 될까?
오쭈 지음, 흑부 그림 / 대원앤북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더 좋아해도 될까?" 라는 부제에 어울릴만큼 사랑이 넘치는 책이었다.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인 프로도와 네오는 공식 커플인데, 이 둘이 연인사이였다는 것을 몰랐기에 깜짝 놀랐다.

(어쩐지.. 커플 이모티콘에 대부분 프로도와 네오가 많이 나오는데... 둘이 커플이어서 그런거였구나...)

카카오프렌즈가 현실인물이라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가끔 한 적이 있는데 이렇게 생활툰으로 나오다니! 기대되는 마음으로 책을 읽어봤더니, 기대보다 더 사랑스러운 인물들의 매력에 더 빠져버렸다.

카카오프렌즈의 세계관에 맞게 설정을 했는데, 여덟 캐릭터들은 성격은 모두 다르지만 우리들의 모습과 닮아 공감하며 읽을 수 있는 것같다. 프로도와 네오, 튜브와 라이언, 무지와 콘, 어피치와 제이지 이렇게 네 쌍의 이야기가 시작이 되는데 개인적으로 나는 튜브와 라이언의 이야기가 더 좋았다. 여덟 캐릭터 중 튜브가 나의 성격과 가까웠기에 튜브의 말이 공감이 됐었고, 라이언은 그런 튜브에게 힘이 되어주는 존재가 되는데 라이언의 말이 나에게 그런 존재가 되어버린 것같아서 가장 와닿았다. 여덟 캐릭터의 사랑이 가득한 이야기를 보니 나도 그런 사랑을 하고 싶어진다. 때론 싸우기도 하고, 때론 서로의 버팀목이 되어주며 점점 없으면 안되는 존재가 되어버린 캐릭터들의 모습을 보며 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이 책은 카카오프렌즈 러브 1이기 때문에 추후에 2권도 나오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드는데, 2권이 나오면 꼭 읽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을 통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에게 더 애정이 가게 된다. 나에게도 이런 친구들이 있으면 하루하루가 행복하지 않을까라는 기분 좋은 상상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