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화났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엄마가 화났다 그림책이 참 좋아 3
최숙희 글.그림 / 책읽는곰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가 화났다 - 나의 이야기..




* 저 : 최숙희
* 그림 : 최숙희
* 출판사 : 책읽는 곰


책 제목을 보곤 아이들은 도대체 무슨 이야기일까 하면서도 엄마랑 똑같네.. 하더라구요.
그리고는 표지의 엄마 모습과 아이 모습이 약간 무서운거 같다고 말하는데요.
저도 이 책에서 어떤 이야기를 할지 궁금했어요.
잘 지내다가도 한두번씩 틀어지는 큰 아이와의 관계에서 항상 화가 나 있는 엄마..
그런 모습을 보고 자란 아이들은 변하게 되더라구요.
지금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답니다.
월요일 저녁 혼내고 나서 화요일은 많이 칭찬해주려고 했더니만, 일찍 자서 자는 모습만 봤네요.
역시 매 순간 최선을 다해서 사랑하는 표현을 하고 살아야겠습니다.
이 순간도 영원하지 않잖아요.
사랑하기에도 부족한 시간들인데 화내고 짜증내고 살지 않도록 해야겠어요.

 

표지를 보니, 엄마가 화가 제대로 나셨네요.
그림자가 떡하니...
아이는 완전히 겁에 질려 눈이 똥그래요.
노랑 바탕과 꽃은 참 이쁜데 말이지요.
도대체 아이는 왜 엄마를 화나게 했고, 엄마는 얼마나 화가 나신걸까요?





산이는 자장면을 좋아합니다.
점심에 자장면을 먹게 되었는데요.
식탁은 엉망에 옷과 얼굴에 다 묻히고 먹지요.
자장 괴물이 된다고 하면서 말이에요.
"또 시작이다, 또!
제발 가만히 앉아서 얌전히 좀 먹어."



자장면을 먹고 저분해졌으니 씻어야겠죠.
비누를 만지면서 거품을 내서 거품 나라를 만들어보는 산이.
"이게 다 뭐야! 목욕탕에서 놀다 넘어지면 큰일 난다고 했어, 안 했어!"


산이는 이제 가만히 앉아서 그림을 그리기로 했지요.
종이가 작다보니 벽에다가 그리기 시작했어요.
"이게 집이야, 돼지우리야!
내가 진짜 너 때문에 못 살아!"





산이는 엄마의 소리에 가슴이 뛰고 손발이 떨리고 숨도 쉴 수가 없었어요.
그리고는... 사라집니다. 산이가 없어졌지요. 검은 기운과 함께요.
도대체 산이는 어디로 갔을까요?




뜨거운 기운 뒤에 사라진 산이를 찾기 위한 엄마의 여정이 시작됩니다.
그리고 만나게 되는 후루룩, 부글이, 얼룩이.
그리고 엄마의 모습은 완전히 폐인처럼 됩니다.





<후루룩, 부글이, 얼룩이 들의 이야기를 보세요.>



엄마는 너무 슬펐고 무서웠습니다.
그래서 미안하다며 울었지요.
후루룩, 부글이, 얼룩이의 이야기를 듣고 산이가 오버랩되면서 생각났을거에요.
그렇게 울다 다시 만난 산이는...
엄마의 품에 꼭 안깁니다.
산이도 엄마를 떠나서 두려웠을테고, 엄마에게도 산이 없는 시간이 아마 악몽이었을거에요.
엄마가 만난 후루룩, 부글이, 얼룩이를 통해서 엄마도 많이 알았을거에요.




아휴.. 엄마의 모습에서, 또 후루룩, 부글이, 얼룩이의 이야기에서 저도 많이 울컥 하더라구요.
제 모습이 바로 이 엄마의 모습이기도 했어요.
아이들의 호기심, 창의성을 꺽는 행동들과 말을 항상 해왔으니 말이지요.
그렇게 혼나면 우리 아이들은 서럽다고 울거나 그냥 견뎌내었는데....
산이처럼 얼마나 손이 떨리고 가슴이 아프고 힘들었을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많이 많이 미안하더라구요.


 

울 큰아이랑 제가 많이 좀 대립하는데요.
이 책이 아이에게도 뭔가 생각하게 하는거 같았아요.
근데 다 읽고 제게 아무말도 안하더라구요. 음..
아이의 생각이 너무 궁금했답니다.
둘이 분위기 좋을때 한번 물어봐야겠어요.




책 속에 나오는 엄마, 산이, 부글이, 얼룩이를 그려보았어요.
열심히 그렸는데 약간 살짝 찌르러지긴 했네요^^;;





이 세상 그 어떤 부모도 자녀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없어요.
하지만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모진 말도 많이 하게 되는 것도 부모 같아요.
핑계는 다 아이를 위한다면서, 결국 알고보면 내가 편하기 위해서 아이들의 행동을 제한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저도 종종 느끼거든요.
아이들 책으로 만난 이 그림책으로 엄마가 많이 느끼고 배울 수 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채찍질을 하게 된 계기가 된 책이에요.
산이처럼 사라지거나 가슴이 아프지 않게 앞으로 더 아이들을 사랑하려고 하고 인내하려고 합니다.
"아들들, 사랑한다, 그리고 항상 미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