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52권. 딱 1주일에 한권 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 MD출신 금정연 씨와 김중혁 씨가 각자 동네 서점과 인터뷰한 내용을 모은 책이다. 서점을 시작하기 전에 읽어볼만한 책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9-03-09 23: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추천 감사합니다^^
 

알라딘에서 책을 구입할 때 당일배송인지 하루배송인지 고르도록 한다. 구매자 입장에서 물건은 빨리 받을수록 좋은데다, 기본 설정이 당일배송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당일배송으로 할 텐데, 그럼에도 하루배송을 선택할 수 있도록 둔 이유는 무엇일까? (이유를 알려주어야 '하루배송'을 선택할지 말지 고민할 게 아닌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3-02 11: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뒷북소녀 2019-03-02 11: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당일배송은 보통 저녁 늦게 도착하니까 회사 같은 곳으로는 받을 수가 없잖아요. 그리고 예전에 저희 동네는 당일배송이 절대 당일 저녁에 배송되지 않고 늦어져서 늘 그 다음날 저녁에 배송되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하루배송 선택했었는데, 배송지역마다 다를 것 같아요.

boooo 2019-03-02 11:36   좋아요 0 | URL
그런 경우도 있긴 하겠죠? ^^ 근데 저는 하루배송을 하는 게 당일배송 보다 더 저녁 늦은 시간에 오더라고요. ㅎㅎ

레삭매냐 2019-03-02 12: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당일배송은 오래 전에
포기한 1인입니다.

현지 택배기사님들이 본사처럼
당일배송에 크게 무게를 두지
않으시거든요.

당일배송이라는 표현 좀 안사용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북플에서 다른 사람의 글을 보고 '읽고싶어요' 누른 책은 보관함에 담기는데, 이를 장바구니로 옮겨보니 Thanks to가 표시되지 않는다. 책 표지를 눌러 알라딘 사이트로 들어간 다음 장바구니 담기를 누른 책은 Thanks to가 표시된다. 이것은 알라딘이 정확히 의도하는 시스템인가? 왜 이런지 이해를 못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값, 인쇄비]

항간에 이런 말이 떠돈다. 출판업에서 몇 십 년 동안, 책 값은 손톱만큼 오르고, 인쇄비와 제본비는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고, 아니 더 떨어졌다고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