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인은 대부분 포크를 왼손에, 나이프를 오른손에 쥐고 식사한다. 영국인과 비슷하고 미국인과는 반대다. 그러나 프랑스인은 이 부분에서 융퉁성이 있으며 때로는 왼손에 숟가락, 오른손에 포크를 들고 파스타 그릇을 공략하기도 한다. 사실 이런 것은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
뉴욕에서는 모두들 어느 정도의 소음을 예상하고 그 소음을 넘어서 자기 목소리를 내기 위해 큰 소리로 말하는 습관이 있지만 프랑스에서는 절대 그러면 안 된다. 프랑스인은 다른 사람들이 레스토랑에서도 조용한 대화를 나누며 즐거운 식사를 할 권리를 존중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을 날려버린 그 무언가를 지칭하기 위해 과학, 군사, 정치권 리더들이 에이전트‘라는 단어를 사용하기 전까지, 적어도 대중의 마음속에 그것이 가진 가장 일반적 의미는 통속소설이나 B급 영화에서 볼 수 있는 비밀첩보원 또는 FBI요원의 그것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한 블리자드가 발생하면 빙상에서 눈보라가 폭포처럼 단숨에 떨어져, 그땐 집을 기둥째 뽑을 것처럼 바람이 불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극단적인 변화를 예언하는 사람들에게, 이 20년이라는 시간은 몹시 절묘한 시간 간격이다. 20년이라는 기간은 계속해서 관심의 대상이 될 수 있을 만큼 적절히 짧기도 하지만, 현재에는 짐작만 가능한 일련의 돌파구가 어쩌면 그때쯤에나 나타날 것이라고 상상할 수 있을 만큼, 긴 시간이기도 하다. 반면 이것보다 더 짧은 기간을 상정한 경우를 생각해보자. 앞으로 5년 또는 10년 안에 세상에 큰 영향을 미칠 기술들 중 대부분은 이미 제한적이나마 실제로 사용되고 있을 것이고, 15년 이내에 세계를 바꿀 만한 기술들은 이미 연구실 수준에서는 개발되었거나 개발 중일 것이다.

또한 20년이라는 기간은 너무 대담한 예측을 잘못 발표하면, 큰 불명예를 뒤집어쓸 스다 있는 기간이기도 하며, 또한 예측자들의 남은 활동 기간과 거의 비슷한 전묘한 시간이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이몽드 카롤이 설명하는 것처럼 ˝문화 분석의 가장 큰 이점 중 하나는 우리 삶의 지평을 넓히는 것 말고도 때로는 깊은상처에서 비롯된 문화적 오해를 타자에 대한 매혹적이고도 무한한 탐구로 변모시킨다는 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