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를 꿰뚫어 보는 FBI 심리 기술 - FBI가 알려주는 심리 기술 활용법
진성룽 지음, 원녕경 옮김 / 정민미디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동에 따라 그 사람의 심리가 숨어있다는 게 너무 신기한거 같네요
나도 모르게 무심코 했던 행동들 하나하나에도 표현이 있다는거에 재미있을거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라지지 않는 노래
배봉기 지음 / f(에프)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다 읽고 난 뒤의 먹먹함이 가시지가 않는다

우리가 불가사의라고 일컫는 이스터섬의 모아이 석상의 비극이 이리도 가슴아플지 몰랐다

오클랜드대학교의 인류학 자료보관소에서 발견한 기록자의 말이라는 소수부족의 언어에 대한 기록이다

너무 신기하다고 생각했던 불가사의한 거대한 석상에 대한 이야기가 이리 슬픔을 간직하고 있다니

어떻게 해서 생겼났는지 궁금하지만 밝혀지지 않았던 모아이 석상의 비밀은

지배자와 피지배자의 어그러진 산물이었다

무엇이 잘못되었을까? 베풀었던 친절이 문제였을까??

어느 족장의 이야기로부터 거슬러 올라간다

석상이 저주일까

석상을 눕히고 석상을 숨겨야 한다

이방인들의 배가 자주 섬에 정박한다 그들은 온갖 희귀하고 화려한 물건들을 놓고 가기도 하며 순진한 제비갈매기족들을 홀리고 있다. 근대사회로 진입하는 서구열강들에겐 노동에 필요한 노예가 필요할 뿐이다

족장의 이야기에서 아주 아주 멀리 거슬러 올라가면

시작은 싸움에서 비롯되고 한여인에게 잘 보이고자 낚시줄을 놓지 않은 한 남자의 마음에서 시작되었다

언제나 욕심을 부리지 않는 제비갈매기족이지만 딱 한번의 욕심에 신이 노한걸까??

도움을 주고 모든걸 주었던 제비갈매기족들의 은혜를 배신으로 갚고 노예로 삼은 회색늑대족

그리고 지배계급층을 만들고 그곳에 석상이 세워졌다

그렇게 수십번의 우기가 지나가면서 지배와 피지배 사이가 여러번 바뀌었다

그걸 끊어내기 위해 누군가 노래를 불렀다 그들이 싸워왔던 이야기를 그리고 아름다웠던 섬에 대한 그들의 이야기를.... 이젠 그 아름답던 섬과 그 제비갈매기족은 찾아 볼수 없다

마지막으로 살아남았던 족장은 노예에서 도망 나왔다 다시 노예선에 태워져 간곳에서 그는 마지막으로 노래를 불렀다

소설이라고 적혀있지만 전혀 소설같지 않다 내가 그대로 그 언어학자가 남겼다는 기록을 읽어보는 기분이다

어떤마음인지 알거 같아서 더 맘이 아픈 이야기

이제 그들의 언어는 사라졌다 대신 노래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들은적은 없지만 왠지 그들의 노랫소리가 들리는거 같다.

제비갈매기족들의 언어가 이 세상에 다시 존재할수 없음은 슬프지만 그와 비슷한 우리의 처지에 한글이 사라지지 않았다는 거엔 감사함을 느낀다.

서구열강들이 노예를 찾지만 않았어도 지금 세상엔 좀더 아름다운 언어들과 노래들이 존재할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이 소설이 100년전의 기록을 바탕으로 쓰여졌다고 하지만 너무 오래된 이야기 같다

모아이석상의 굳게 다문 입 그는 무엇을 보았고 무엇을 안고 있을지...

정말 이책 추천한다. 잘 보는 사람이면 하루면 충분할 것이다 그렇지만 읽고 난 후엔 생각이 하루가 아니라 오~~래 갈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오포노포노 다이어리 2020 (SITH Ho'oponono diary 2020) - 매일 ‘진정한 나’를 찾아 나서는 연습!
이하레아카라 휴렌.카마일리 라파엘로비치 지음 / 지식의숲(넥서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20년 새로운 다이어리와 함께 호오포노포노처럼 2020년 나의 빛나는 한해를 기록하고 싶네요~
한달한달 갈끔하게 정리를 잘 할수 있게 되어 있어서 무척 맘에 드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제일 사랑하는 우리
미사 지음, 최정숙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最親爱的我们

쌍둥이 자매들이 나오는 학원물 청춘 로맨스라고 생각하며 읽었다 그일 3년전 그일이 궁금하기도 했지만 읽으면서 풋풋한 학교생활이 재미있기도 하고 그립기도 해서 빠져들며 읽어나갔다

페이지를 넘기면서 그들이 입밖에 내지 않았던 3년 전 그일도 점점 모습을 드러냈다

초등학교시절 리춘안이라는 남자아이 그아이는 유일하게 쌍둥이들을 구분해낼줄 알았다

누가 봐도 똑같이 생긴 쌍둥이인데 어떻게 이 아이만 둘을 구분할수 있을까 했지만 리춘안은 모나를 좋아했고 모니는 리춘안을 좋아했다 그래서 좋아하는 사람이면 아무리 쌍둥이라 할지라도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구분할수 있는거구나 하며 넘겼다 성격이 조용하고 소심하던 모니는 모나가 리춘안에게 대신 고백해주길 바랬다

모니와 정반대인 성격을 가지고 있던 모나는 내가 왜 그런 너의 마음까지 전달해야 하냐며 모니와 다퉜고 그 다툼이 오래가자 엄마아빠는 둘을 화홰시킬 방법으로 바닷가로 여행을 갔다 거기서 둘은 더 크게 다툼이 일어났고 사고가 났다 그일로 엄마 아빠는 이혼하고 쌍둥이 자매들은 더이상 그때 일을 꺼내지 않게 되었다.

학교 다닐때 5학년과 6학년에 쌍둥이들이 있었고 어리고 철이 없을때라 쌍둥이들을 놀린적도 있었지만.. 그건 단지 그들이 부러워서 그랬다....

우리반에 있던 쌍둥이들을 보면 약간씩 달랐다 내가 보기엔 분명 달랐다 같은듯 보이면서도 뭔가 달랐다

리춘안이 보기에도 그랬던거 아닌가 싶지만... 반 아이들은 쌍둥이를 구분하지 못했다고 한다

모니와 모나는 명문고인 뤼인 고등학교에 같이 다니고 싶어했지만 모나가 학교 시험일당일날 배탈이 나는 바람에 모니만 뤼인고등학교 시험을 치루게 되고 입학했다.

그리고 쌍둥이들이라 역할 바꾸기 놀이도 가끔 했다

그중 제일 궁금한건... 모나의 학교 생활이 등장하지 않는거였다.

주된 이야기가 모니라서 그런건가 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후반부에 가서는 그 이유를 알게 된다

오늘은 모니가 내일은 모나가 학교를 등교하면서 성격이 다른 쌍둥이가 다른이들이 보기엔 너무 이상하게 보이기도 했지만 설마 쌍둥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전혀 친해질거 같지 않았던 모니에게 친근하게 다가오는 친구는 모나의 활달한 성격으로 인해 친해진 모나의 친구였고 소심하고 조용하던 친구는 모니의 친구였다 그들은 모른다

그 이야기를 학교 축제때 칭구들에게 쌍둥이라는걸 밝히기 위해서 모든 준비를 마쳤지만 모나가 수영장에서 물에 빠지는 사고가 나게 되면서 모든건 엉망이 되어버리고 쌍둥이들에 생긴 일들이 180도 완전히 다른 이야기로 반전을 이끈다

어머어머를 외치며 혹시 하다가 나의 반전의 생각은 다른 반전으로 이어진다 그러다 그날 3년전 그날의 이야기에서 점점 놀라운 이야기가 숨겨져있다

처음엔 그냥 모르고 지나쳐왔던 갸우뚱했던 일들이 아~ 그래서 그랬구나 하며 후반부의 이야기로 인해 모나와 모니의 가슴아픈 사연을 들을수 있었다 그리고 그들이 왜 그랬어야만 했는지 이해가 되고 내가 정말 궁금한건 지웨이칭이 좋아했던 사람은 모나였을까 모니였을까??가 제일 궁금해졌다.

모나의 바램대로 모니가 많이 행복해졌음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음엇지 최태성 한국사 강의만화 1 : 전근대편
최태성 지음, 김연규 그림 / 메가스터디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를 일컫는 순 우리말이 다음이란다

만화의 순 우리말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만화라는 말은 일본식한자에서 나온거고 다음이라는 만화를 일컫는 순우리말은 4컷만화에서 다음 내용이 어찌될까 하는 궁금증에서 나온 순우리말이다

우리말은 늘 이쁜거 같다.

티비에서 몇번 본적 있는 최태성 역사를 알려주던 분이 티비에서도 아주 재미있게 역사를 알려줬었는데

다음으로 더 재미있게 알려준다고 하니 벌써부터 기대된다

역사를 좋아하긴 하지만... 간혹가다 역사의 중간중간 궁금한 부분들도 꽤 많았고 그리고 대부분 시험때문에 학교에서 배운 역사여서 그런지 주입식과 외워야하는 걸로만 알고 있으니 이해를 못하고 그냥 그렇다 하는 부분이 많았고 역사에 대해 보는 책은 대부분이 인물에 대해서일 뿐이다.

역사책을 보면서 궁금했던 것들이 해결되는 것도 있고 이해도 하게 된부분이 꽤 많다

그래도 큰틀이 좀 잡히는 거 같다.


다 읽어보게 되면 이책에서 사람이 살아가면서 반드시 알아야할 할것은 무엇인지 알게 된다

바로 소통이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는걸 알수 있을 것이다.

진짜 우리가 역사를 배워야하는 이유부터 설명을 해준다

개항기에는 신분제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일제강점기는 식민지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

현대에는 독재와 가난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

그래서 역사를 배워야 한다고 하니 다음(만화)이긴 하지만 잘 읽어야겠다는 생각에 마음가짐이 달라지는듯하다



우리가 구석기 신석기 청동기시대를 대부분 우습게 알거나 놀리거나 할때 잘 사용하기도 한다

그치만 그시절에는 꽤 세련(?)된 도구들이며 그 시대에 맞는 최첨단기술인거다

다음(만화)을 잘 보지 않지만 그래도 다음(만화)은 무엇이든 쉽게 설명해주는 부분이 있어서 아주 유익한 책인거 같다 구석기 시대부터 해서 포인트만 짚어가며 약간의 코믹도 섞어가며 알려주니 또 하나의 역사를 이해할수 있게 된거 같다 한국인으로써 역사를 모르고 살순 없다

역사 뿐이 아니라 모든면에서든 주입식이 아닌 이해를 시키며 재미있게 아이들에게 가르쳐주면 좋겠다는 생각이든다

그런의미에서 최태성같은 선생님이 역사를 아주 재미있게 잘 설명해주시는 분이 참 많았으면 좋겠다.

역사를 잘 모르는 아이들이나 어른들에게도 가볍고 무겁게 읽기히 좋은 책인거 같다

역사가 없으면 나도 존재할수 없다

그리고 역사는 늘~ 반복된다고 하니 역사를 올바르게 배워서 현재를 잘 일구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