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박하는 여자들
대니엘 래저린 지음, 김지현 옮김 / 미디어창비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을 입학하기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에서 '여성'으로서 살아가는 삶에 대해 이상하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

만약 느꼈다고 해도 그냥 그러려니, 그런대로 하고 살아왔던 것 같다.

하지만 대학에 오고 페미니즘을 실질적으로 접하게 되면서 정말 새로운 감각의 눈을 뜬 것 같았다.

내가 아침에 눈을 뜨고 하루를 시작하는 순간부터가 차별의 시작점이었다는 건 정말 몰랐었다.

처음에 페미니즘을 접했을 때는 SNS로부터 주로 많은 소식을 접했고, 내 가치관을 정리해나갔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건 내 생각이 아닌 다른 누군가의 생각을 그대로 흡수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건 그닥 좋지 못한 일이라는 것도 동시에 깨달았다.

그 이후부터는 수업을 듣고, 강의에 참고되어 있는 관련 서적을 읽으면서 '나만의' 생각을 쌓아가려고 노력했다.

내 생각이 윤리적으로 비난 받아 마땅한 것이 아닌 경우에는 '나만의' 생각이 존중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박하는 여자들"에서 크게 느낀 점은 두 가지 캐릭터들이 눈에 보인다는 점이었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수동적인 여성상과 능동적인 여성상이 한 작품 안에 공존하는 걸 발견했다.

작가 분께서 그렇게 의도하신 건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아무래도 페미니즘을 접하게 된 이후라서 더 그 점에 초점을 맞추게 되는 것도 있다. 또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수동적인 여성상은 사실 익숙하게 느껴지긴 한다. 왜냐, 우리가 여지껏 그렇게 살아왔기 때문에.

하지만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상하다는 점이 포인트이다.

왜 여자는 주체적인 일이 어색하다고 느껴지는가부터가 문제점이고, 거기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이 책은 작가가 외국 사람이라 물론 한국의 사회 현실을 세부적으로 나타내지는 않았지만, 여성으로서의 삶에서 발견되는 공통점은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결혼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크게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

어릴 때는 당연히 언젠가는 결혼을 해야 된다고 생각했고, 처음 대학에 들어와서는 연애는 해도 결혼은 안 한다는 모토를 가졌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여러 가지 삶의 경험들을 하다 보니 결혼이라는 게 훗날 필요해질 수도, 닥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살아가는 과정 속에서 이 책은 결혼한 삶 속에서의 여성을 보여준다.

아이를 키우는 모습, 이혼을 한 모습, 연애를 하는 모습 등 다양한 여성들의 삶을 보여주며 동시에 성생활의 흐름을 언급하기도 한다.

결혼을 실제로 내가 맞이하게 된다면 그 생활을 내가 감당하고 책임질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다시금 들었다.

그리고 그 삶이 과연 내가 바란 행복과 어느 정도 일치하는지에 대해서도 말이다.

여성으로서의 삶을 살아간다는 건 과연 무엇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품위 있는 삶
정소현 지음 / 창비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에는 생각보다 많은 아픔이 존재했구나

역시 세상은 내가 아는 것보다 넓고, 크고, 다양하고, 무섭다.

뭔가를 계속해서 깨우쳐 갈수록 나은 사람이 되어가는 기분이 들지만, 사실 내가 아는 건 아무 것도 아닌 것 같다.

나는 유복하게 살아온 편인가,에 대해서 계속해서 고민하게 된다.

이 책에는 누구나 겪어봤을, 겪고 있는, 겪을지도 모르는 아픔에 대한 이야기들이 들어있다.

어떠한 약물이나 진단으로 치료될 수 없는 마음의 아픔.

세상을 살다보면 '왜 나에게?'라는 질문이 던져질 수밖에 없는 일들이 일어나곤 하는데

해당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이자, 나 자신, 우리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그럴 때 세상에 맞설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아니 사실 그보다도 내 자신에게 맞설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에 대하여

매우 아프고 공허하게 이어나가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뭔가를 뚜렷하게 말해주거나 설명해주진 않지만, 감정적으로 많은 여운을 준 책.


삶을 살아가는 방법

요즘 나는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

할머니나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거나 주변에서 들려오는 아픈 죽음들.

또는 내 눈과 코와 귀로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지나가는 증거들. 이는 매우 아프다.

키보드로 쳐서 기록으로 남기는 것조차 슬픔이 될 것 같은 증거들.

엄마는 나이를 먹는다는 게 그다지 슬픈 일만은 아니라고 했지만 내 눈에 보이는 것들은 굉장히, 무진장 슬퍼보인다.

늙어간다는 것 자체만으로 짠해지는 걸 나는 부정하고 싶고, 내 세대에서는 늙음이 조금은 다른 의미로 변질되었으면 한다.

지금은 어떠한 상황이 닥쳤을 때, 매우 힘들고 고단하게 느끼지만 어느 시점이 되면

그것도 다 지나가려니 하면서 받아들이게 될 것만 같다.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변하는 것처럼. 예를 들면 사랑?

모든 건 변하지 않는다고 자부해서도 안 된다. 모든지 형태가 아니더라도 그 내부는 변하게 되어 있으니 말이다.

나는 내가 앞으로 마주하게 될 세상의 아픔과 좌절, 권태 앞에서 자연스럽게 이겨내는 방법을 터득하길 바란다.

세상에는 뉴스에 보도되고, 내가 겪고 들은 것보다 훨씬 다양한 종류의 상실과 고통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 내용을 담담한 문체로 써내려간 정소현 작가님이 대단하는 생각도 들었다.

1인칭 관점이지만 마치 제3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듯한 문체는 내 마음을 텅 비게 만드는 데 한 몫하기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첨벙!
베로니카 카라텔로 지음, 하시시박 옮김 / 미디어창비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굉장히 오랜만에 어린이 그림책을 읽게 되었다.
어린이들이 보는 책은 좋은 의미를 담아내면서 동시에 아이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짧다고 다 쉬운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책에 나오는 여주인공 엠마는 멋진 다이빙 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고,
동전 페니도 다이빙 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다.
이 둘은 같은 꿈을 가지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꿈에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나는 엠마가 마지막에 다이빙 선수가 되는 장면도 만족스러웠지만,
무엇보다 페니가 자신의 꿈이었던 다이빙 선수가 되었다고 믿는 게 좋았다.
자신의 존재를 거절 당하고, 비웃음 당할 때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자리를 지키다가
결국에는 원하는 꿈을 이루어 호수로 다이빙하는 장면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이렇게 자신의 꿈을 간절히 바라면 운명이 그 노선을 만들어준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리고 이 책은 전체적인 색감이 아름답게 짜여 있어서 한여름 무더위를 잠시나마 잊을 수 있게 만들어준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다.

주인공의 꿈이 다이빙 선수여서 그런지 물에 관련된 장면이 자주 나오는데,

이 책에서 사용된 민트색과 같은 푸른 색감이 참 잘 표현됐다고 생각했다.

전체적으로 파스텔 톤의 느낌이 든다고 생각했는데, 교훈과 더불어 색감의 아름다움도 얻어갈 수 있었다. 아무래도 아이들이 보는 책이다 보니 시각적으로 사로잡을 수 있는 효과도 필요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만약 이 책의 줄거리가 조금만 더 길게 설정되어서 다양한 스토리가 존재했더라면 더 흥미롭게 다가왔을 것 같다는 생각에 약간 아쉽게 느껴지기도 했다.


꿈을 가진 어린 친구들이 읽으면 긍정의 믿음이 생기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어린이들의 꿈을 응원해줄 수 있는 순수한 메시지를 담은 책이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두고 봐!난 할 수 있다고!˝- P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