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 시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플 참 좋다 예전에 썼던 알라딘 서평까지 야무지게 있네요! 페북과 연동되어 편리하기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병호의 초콜릿
공병호 지음, 오금택 그림 / 21세기북스 / 2006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인생은 리허설이 없다”.


카카오빛 책, <초콜릿>의 첫 장을 여는 순간에서 마지막을 덮는 그 때까지, 내가 가장 인상 깊었던 말이다. 지금 살아 있는 이 순간, 한 순간이 너무나 소중히 느껴졌다. 인생은 마치 초콜릿 상자 속의 초콜릿을 꺼내어 먹는 것과 같다는 달콤한 비유에서 시작된 이 책. 내용은 가볍고 말랑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 하나하나의 이야기들이 모두 와 닿았다. 특히나 “나의 적은 내 안에 있다”와 같이 내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글들이 대부분이었다. 우리는 대개 문제의 원인을 외부에서 찾고, 핑계를 대기 일쑤이다. 그러나 돌이켜 보면 나약한 내 마음이 나를 앞으로 나아갈 수 없게 했던 것은 아닐까. 지금까지의 성공에 만족하고 자신에게 안주하기보다는 자신을 보다 더 단련할 것을 주문하는 저자의 충고를 마음에 되새기게 된다.


또한 4장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기회다”라는 것 역시 내 삶과 연결시켜 생각해 볼만 했다.


최근에 같이 읽은 맹자에서도 보면, 다음과 같은 구절이 나온다.


“하늘이 장차 이 사람에게 큰일을 맡기려 할 때에는 반드시 먼저 그 마음과 뜻을 괴롭히고 뼈마디가 꺾어지는 고난을 당하게 하며 그 몸을 굶주리게 하고 그 생활은 빈궁에 빠뜨려 하는 일마다 어지럽게 하느니라. 이는 그의 마음에 참을성을 길러 주어 지금까지 할 수 없었던 일도 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니라”


다시 말해, 내게 고난과 시련은, 나를 짓밟고 재기하지 못하게 하려는 음모가 아니라, 그렇게 고통 속에서 견딜 수 있는 힘을 얻게 하는 새로운 turning point 라는 것이다. 인생은 초콜릿처럼 항상 달콤한 것은 아니다. 아니, 초콜릿조차 언제나 단 것은 아니다. 뒤의 씁쓸한 맛도 같이 맛봐야만 인생이란 초콜릿을 다 먹은 셈이다. 하루에도 몇 번씩 힘들어서 지쳐서 주저앉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 우리는 그 힘든 시간을 이겨낼 용기와 힘을 길러놓아야 할 것이다. 헌신과 자기 노력을 기울이면 언제든 성공과 비전을 만들어 갈 수 있다는 저자의 이야기는 그래서 우리에게 격려가 된다.


6장 삶이 아름다운 이유에서 나오는 “모닝페이퍼” 역시도 기억에 남는다. 글로 적어 낼 때 구체화된 그림이 그려지기 마련이다. 종이 위의 꿈이 현실이 될 때, 하루 하루 일상이 모여 엄청난 성과를 도출해 내는 것, 그런 것이 성공이고 우리가 바라는 전부는 아닐까.

 

저자가 이야기하는 성공이나 비전은 결코 삶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거기에서 큰 즐거움과 깨달음을 얻는 것, 그것이 성공한 삶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그 성공에 더해 다른 이들을 돕고 세상에 공헌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이 작지만 아름다운 책을 읽으며, 사랑하는 사람의 손에도 초콜릿 하나를 선물한다. 그 사람의 마음의 양식으로, 오래도록 기억될 수 있도록. 책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삶 속으로 달콤하게 녹아들어, 성공의 자양분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해보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재미 문학과지성 시인선 320
문태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재미 / 문태준


김천의료원 6인실 302호에 산소마스크를 쓰고

암투병중인 그녀가 누워있다
바닥에 바짝 엎드린 가재미처럼 그녀가 누워 있다
나는 그녀의 옆에 나란히 한 마리 가재미로 눕는다
가재미가 가재미에게 눈길을 건네자 그녀가 울컥 눈물을 쏟아낸다
한쪽 눈이 다른 한쪽 눈으로 옮겨 붙은 야윈 그녀가 운다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 온

파랑 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
좌우를 흔들며 살던 그녀의 물 속 삶을 나는 떠올린다
그녀의 오솔길이며 그 길에 돋아나던 대낮의 뻐꾸기 소리며
가늘은 국수를 삶던 저녁이며 흙담조차 없었던 그녀

누대의 가계를 떠올린다
두 다리는 서서히 멀어져 가랑이지고
폭설을 견디지 못하는 나뭇가지처럼 등뼈가

구부정해지던 그 겨울 어느 날을 생각한다
그녀의 숨소리가 느릅나무 껍질처럼 점점 거칠어진다
나는 그녀가 죽음 바깥의 세상을 이제 볼 수 없다는 것을 안다
한쪽 눈이 다른 쪽 눈으로 캄캄하게 쏠려버렸다는 것을 안다
나는 다만 좌우를 흔들며 헤엄쳐 가 그녀의 물 속에 나란히 눕는다
산소호흡기로 들어마신 물을 마른 내 몸 위에

그녀가 가만히 적셔준다 


처음에 가재미라는 제목만 보고 '생태시‘ 라고 쉽사리 단정지어버린 내 자신을 부끄럽게 만든 시.

사랑하는 여인은 마치 한 마리 ’가재미‘처럼 보이지만, 그런 그녀에게 시인은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 그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다만 ’나란히 한 마리 가재미‘로 눕는 일뿐.

그러나, 거기에서 감히 희망을 보아내도 될까.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 온 파랑 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 같은 문구나

’좌우를 흔들며 살던 그녀의 물 속 삶을 나는 떠올린다‘ 등에서 느껴지는 애처로움이

슬픔으로만 끝나지 않는 것은, 암투병이라는 절망 속에서도 생명의 끈을 놓지 않으려

애쓰는 시인의 행동 때문이다. 값싼 위로보다, 그와 하나가 되는 것,

그것이 진정한 위로가 아닐까.

담담하면서도 진실 되게 담아낸 시인의 마음이 독자에게 깨달음을 준다.

문태준의 시는 이처럼 소박하고 쉬우면서도 절절한 느낌을 전한다. 


그 외에도 “밥을 씹을 때 그 입가는 골짜기는 참 아름답다”(<老母> 중에서)라던지

“자루는 뭘 담아도 슬픈 무게가 있다”(<자루> 중에서)와 같은 시구가 가슴에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Test Leaders 필기 특별대비 - 개정판
ECSOCIO 지음 / 영진.com(영진닷컴) / 2004년 7월
평점 :
절판


깔끔한 편집과 가벼운 종이재질

거기에 문제가 풍부하고 가격도 나름대로 저렴한 편이다.

열심히 공부해서 꼭 자격증 1급 취득해야지^^

860 이상이면 1급이란다.

아자아자 화이팅!

실기도 역시 잘 해줘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