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시작하는 한국사 세계사 : 고대.중세 편 - 현직 교사가 짚어주는 중학생을 위한 한 번에 끝내는 통합 역사 처음 시작하는 한국사 세계사
송영심 지음 / 글담출판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 공부하기.

  역사공부를 꾸준히 하려고는 하는데, 어렵다. 아직까지도 나는 역사가 무엇인지 제대로 모르기 때문이리라. 다른  분야도 그렇겠지만 역사공부는 그 범위와 깊이가 끝이 없는 것 같다. 시간이 제법 지났기에 역사를 교과목으로 처음 배웠을 때의 기억이 생생하지는 않다. 중학생 때는 역사가 뭔지 몰랐다. 선생님이 중요하다고 하는 내용을 그저 외우고, 그래서 시험을 치면 점수가 잘 나오니, 역사를 재미있는 과목이라 생각했던 것 같다. 고등학교 때는 재미보다는 시험이 목적이니까 시험에 나올 것들만 쓰고 외우고 그랬던 것 같다. 역사가 정말 중요한 분야이며 끊임없이 공부해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은 대학 이후였다. 그리고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여러 경로를 통해 역사공부를 하려고 애쓰고 있지만 노력의 부족인지 내가 가진 사고의 폭의 한계인지, 어렵다는 생각이 쉽사리 떠나지 않는다.

 

  좀 가벼운 마음으로 읽고 싶어서 선택한 책이다. "현직 교사가 짚어주는 '중학생을 위한 한번에 끝내는 통합 역사'"라는 부제가 붙어 있는 이 책. 저자 송영심은 "현재 중동중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고 있"(책앞날개)는 교사이다. 그리고 다양한 컨텐츠를 보유한 홈페이지를 운영하여 역사교사들 사이에서도 꽤나 유명하신 분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이 책이 읽어보고 싶었다. 사실은 저자의 교실 수업을 들여다보고 싶은 마음으로 이 책을 펼쳤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제목에서도 드러나지만 세계사와 한국사를 한꺼번에 같이 공부할 수 있다는 점이다. 사실 나는 중학교에서는 국사와는 별도로 사회 교과서에 포함된 세계사를 배웠고, 고등학교에서도 국사와 세계사를 각각의 교과서로 따로 배웠다. 그나마도 세계사는 제대로 배우지 못했던 것 같다. 요즘은 중학교에서 국사 따로 세계사 따로가 아니라 "역사"교과서로 국사와 세계사를 통합해서 배운다. 물론 그 내부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드는 아쉬움이 조금은 있지만 기본방향면에서 제대로 가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다. 그러나 고등학교에서는 대부분의 학교에서 한국사만을 필수로 하고 세계사는 거의 배우지 않아 균형잡힌 세계사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 것 같아서 참 아쉽다.

 

 사설이 길었다. 국사, 세계사를 따로 배우다 보니 역사의 큰 틀, 큰 흐름을 파악하지 못하는 점은 내가 가진 한계점이다. 역사에 대한 아주 기초적인 지식들이 서술되어 있지만 이 책을 통해 얻은 가장 큰 재미는, 우리 역사의 어느 시점과 세계사의 한 시점을 옆으로 놓고 생각할 기회를 가진 것이다. 아쉬운 점이기도 하지만 장점이기도 한 짤막한 서술로 "한국사VS세계사 한번에 이해하기"에서 연대별로 세계사와 한국사에서의 중요한 사건을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자면 313년의 콘스탄티누스 대제의 밀라노 칙령 선포는 아주 중요한 사건으로 머리속에 각인되어 있으나 그 시기에 우리나라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생각해보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313년은 고구려의 미천왕이 낙랑군을 축축하고 대동강을 차지한 시기이기도 하다. 나란히 놓고 보니 재미있다. 지금처럼 각 국가간의 정상회담이 있다면 미천왕과 콘스탄티누스 1세는 커피라도 한 잔 나누며 담소를 나눌 수도 있는, 같은 시대를 살아낸 인물이 아닌가. 이 책을 보는 내내 그렇게 나란히 놓고 보기가 가장 재미있었다.

 

  그러나 이 책에 대한 몇 가지 아쉬움도 있다. 책의 내용도, 서술방식도 좋아 꼼꼼히 살펴봤는데 몇군데서 오류가 보였기 때문이다. 79쪽의 5현제 시대에 대한 설명을 읽어보면 "~통치했던 96년부터 180년까지의 약 200년간의 평화시대를 말합니다. 이 시대를 가리켜 '로마의 평화'"라고, 그러니가 "5현제 시대 = 로마의 평화 시대"로 설명하고 있는 것 같은데 잘못된 서술인 것 같다. 일반적으로 로마의 평화(pax romana)는  "BC 1세기 말 제정(帝政)을 수립한 아우구스투스의 시대부터 5현제(五賢帝) 시대까지의 약 200년간 계속된 평화"시대를 의미하는 것이니까.

  그리고 연개소문의 정변에 대해서도 149쪽에서는 "27대 왕이던 영류왕을 죽"이고 권력을 장악한 사건으로 제대로 기술하고 있지만 146쪽에서는 "연개소문 장군이 영양왕을 제거"했다고 잘못 서술하고 있다. 한 글자의 사소한 오류이긴 하나 영양왕과 영류왕은 엄연히 다른 왕인데 말이다. 

   또하나. 192쪽, "고려는 현종의 친조를 약속받고 거란과 화약을 맺었으나, 현종은 끝내 요나라를 찾아가지 않았습니다."는 문장에 각주로 "친조"에 대해 "왕이 친히 나라를 다스림"이라고 풀이한 것은 잘못된 게 아닌가 싶다. 물론 "친조親朝"라는 말을 인터넷사전에서 찾아보면 앞과 같은 풀이가 나오지만 문맥상 여기에서의 친조라 함은 왕이 직접 입조하는 것인 듯 한데 말이다.

  그리고 간혹 문맥상 어법이 맞지 않는 사소한 오자들이 이 책이 가진 여러 장점을 많이 깎아 내리는 것 같아 아쉽기도 했고.

 

  어쩌다 보니 책이 가진 단점들만 크게 나열했는데, 책이 가진 장점이 너무 많은데 작은 단점들이 그런 장점들을 깍아내리는 점이 너무 아쉬워서 지적해본 것이다. 컬러판의 사진자료, 그리고 유능한 역사교사의 교실수업을 들여다보는 듯한 꼼꼼하고 재미있는 설명이, 역사에 대해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다고 유혹하는 장점 많은 책이다. [처음 시작하는 한국사 세계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