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우스 이야기 - 명화와 함께 미적 감각과 학습 능력이 쑥쑥 세계의 신화와 문명 1
그레그 베일리 외 지음, 원재훈 옮김 / 비주얼하우스 / 2012년 8월
평점 :
품절


명화와 함께 보는 신화.

 

  요즘 나오는 어린이책을 접할 때면 더러, 나도 조금만 늦게 태어났으면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내가 요즘 태어났다고 해서 반드시 많은 책을 접하면서 어린시절을 보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어린시절에 책을 많이 읽지 못했기 때문에 내게는 근본적인 무지함, 그러니까 영원히 채워질 것 같지 않은 무식함의 구석이 있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기 때문이다. 상상력의 차이이기도 하고, 창의력의 차이이기도 하며 때로는 사고의 크기 차이로 불쑥불쑥 드러나는 내 무식함이 부끄럽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다.

 

   [제우스이야기]는 우선 어린이를 주독자층으로 설정한 책이다. 하지만 어른인 내가 굳이 이 책을 읽어봐야겠다고  펴든 이유는 앞서 말한 나의 근본적인 무식함 같은 것을 혹여라도 채워볼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 같은 것 때문이다. 제우스를 몰라서 책을 펴든 것은 아니다. 그리스로마 신화는 간혹 주워듣기도 하였거니와 더러는 책을 통해서도 읽어본 적이 있다. 그런데 이 책은 좀 다르다. 우선 "보는" 즐거움이 있는 책이다. A4용지보다도 더 큰 판본의 이 책에는 매 쪽마다 신화와 관련된 명화들이 그려져 있다. 신화를 이렇게 화가들의 작품을 통해서 접하고 그것을 통해 상상력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은, 이 책이 갖는 엄청난 매력이리라. 어린 시절에 각인된 이런 그림들은 오랜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고, 늘 신화와 함께 떠오를 것이다. 조카들이 놀러오면 꼭 봐야지 하는 생각이 드는 책이다.

 

   보는 즐거움과 아울러 신화를 "읽는" 즐거움이 또한 있는 책이기도 하다.  책은, 제목 그대로 올림푸스의 최고 신 제우스에 관한 이야기다. 제우스의 출생과 그 아버지 크로노스와의 적대적인 관계, 그리고 거인족인 타이탄들과의 전쟁 등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이후에는 제우스가 벌인 사건(?)들에 대한 이야기. "알쏭달송, 여기서 잠깐! 척척바가 엄마와 함께"라는 코너가 간간이 있는데, 이 부분에서는 신화와 관련된 역사적인 사건 등에 대한 언급까지 곁들어져 있다. 아이와 부모가 함께 공부하고 상상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시간을 주는 부분이다. 어린이를 주 대상으로 한 책이지만, 어른이 읽어도 충분히 재미있고 유익할 책이다. [제우스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