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운디드니에 묻어주오 - 미국 인디언 멸망사
디 브라운 지음, 최준석 옮김 / 한겨레출판 / 2011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아주 가끔 그녀가 부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김상욱의 과학공부 - 철학하는 과학자, 시를 품은 물리학
김상욱 지음 / 동아시아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을 때와 누구가를 사랑할 때와의 감정이 완전히 일치한다. 오래간만에 설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2년생 김지영 오늘의 젊은 작가 13
조남주 지음 / 민음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상 속에서의 차별에 대한 서술. 그 이상은 아니다. 소설로 형상화하는 방식에서는 매우 실패. 소문만 무성했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생애 최초의 죽음은 친할아버지의 죽음이었다. 바로 다음날이 걸스카우트 캠프였고 새벽에 날아온 비보 때문에 나는 그 캠프를 가지 못했다. 그 땐 할아버지의 죽음 때문이 아니라, 생애 첫 캠프를 못 가게 되어서 울었던 기억이 너무 강하게 남아 있다. 다른 이유로 나는 할아버지의 죽음을 슬퍼했다.


수업을 준비하다가, 이 사람은 어느나라 사람입니까? 라는 자료로 쓸 이미지들을 찾다가..장국영과 다이애나 왕비의 사진을 자료로 올리다가... 아.. 살아가는 일이.. 세상을 등지는 수많은 사람들을 뒤로 하고 내가 멈출 때까지 걸어가는 일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많은 죽음들을 목도했고, 그들이 나와 인연이 없다해도 허망한 삶과 죽음에 대한 그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그들의 죽음을 애도하게 된다. 그렇게, 장국영을 보냈고..최진실과 그의 가족과, 노무현과 노회찬.... .....그리고 최근의 김윤식까지.... 그리고 또 누군가는 그렇게 떠나가겠지. 세상에 그 많은 흔적과 자취를 남기고 그렇게 무정하게 떠나가겠지.

어머니 당신도. 그리고 언젠가 나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