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에게 전화하지 마라
론다 핀들링 지음, 이경식 옮김 / 서돌 / 2006년 8월
평점 :
절판


그 남자에게 전화하지 마라.
참 직설적이 제목이다. 이 책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이미 제목에서 모든걸 이야기 하고 있으니까.
 
왜 그 남자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하는 걸까? 그건 이미 그와의 인연이 끝났기 때문일 것이다.
사람에 따라 한 사람과 오래 만나서 결혼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있지만 대부분은 몇 번의 인연찾기를 거듭하여 자신의 짝을 찾는다. 그 과정에서 사랑했었던 사람과의 인연을 끊기도, 또는 끊겨지기도 할 것이다. 인연의 줄을 자신이 놓았다면 덜 하겠지만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이별을 통보 당했을 때는 누구나 힘이 들 것이다. 어제까지 사랑했던 사람이 오늘 등을 돌리는데 웃을 사람은 없지 않겠는가.
 
그러나 사랑도 삶의 한 과정인지라 힘든 과정이 지나면 그 상처도 서서히 아물고 또 다른 사랑을 만나게 된다. 이 책은 실연으로 인해 상처를 입고 그 상처가 미처 아물지 못한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한마디로 실연의 아픔을 극복할 수 있게 도와주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이미 가망없는 사랑이라면 잊고 마음을 매만지는게 상책이다. 그러니 상처의 딱지가 앉을 때까지 그 남자에게 (또는 그 여자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저자는 강력하게! 여러번!! 귀에 못이 박히도록 단락마다 이야기하고 있다. (마치 전화를 하면 정말 큰 일이 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 ^;;) 더불어  왜 전화를 하면 안 되는지 조목조목 설명도 한껏 들려준다.
 
 
현실을 인지하면서도 이성이 감성을 이기지 못해 무너질 때가 있다. 연애를 할 때, 실연을 당했을 때 이성은 가장 자주 붕괴된다. 혼자의 힘으로 그것들을 감당할 수 없다면 론다 핀들링과 상담해 보자. 왜냐면 당신과 당신의 삶은 소중하니까~! ^ ^
 
 
 
 
 
- 떠나간 남자에게 온전히 벗어나 정신적으로 해방되는 길은 그가 곁에 없다는 현실이 아무리 고통스럽더라도 혼자서 혹은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그 고통을 이겨내는 것 뿐이다. (1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