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 컨설팅 - 부자가 되는 전략
허창도 지음 / 이자르 / 2006년 9월
평점 :
품절


돈은 그저 은행에 넣어두는게 최고인줄 알았다. 내가 그렇게 무지하게 지내는 동안 누구는 재테크로 벌써 얼만큼 돈을 모았네, 누구누구는 젊은 나이에 벌써 아파트를 장만했네 어쩌구저쩌구~하는 얘기가 심심찮게 들려왔고, 한 살 한 살 나이가 들면서 돈에 관해 더이상 이렇게 생각없이 지내선 안되겠다는 결심이 들던 즈음에 이 책을 만났다.
책의 표지에 적혀있는 저 말 - 현재 당신이 부자가 아니라면 즉시 머니컨설팅이 필요하다. 지금 당신에게 이것보다 급한 것은 없다! - 을 보는 순간 당장 이 책을 보지 않으면 큰 일이라도 날 것 같은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읽던 책을 덮어 놓고 이 책을 읽기 시작했다. 책은 비교적 쉽게 씌여져서 읽는데 별다른 부담은 없었다. 또한 얼마전에 읽었던 재테크 서적 <부자이야기>와 비교해보는 재미도 쏠쏠했다. ^ ^
 
 
누구나 부자가 되고 싶어한다. 요즘같이 평생직장이란 개념이 없어지고 노후가 불안한 시대엔 더더욱 그러한 열망에 사로잡힌다. 그런 우리들에게 저자는 지금 당장 재테크에 돌입해야 한다고 강한 어조로 이야기 한다. 물론 그냥 남들 따라하기 정도가 아니라 전략을 세우고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똑똑한 재테크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이다.
 
똑똑한 재테크를 위한 첫 단계로 철저한 자가검진이 필요하다. 자신의 재무상태와 부채와 소비 정도를 파악하고 어떤 점을 고쳐야 할 지 파악해야 앞으로의 머니컨설팅이 좀 더 수월하기 때문이다. 비록 자신의 재무상태가 엉망이더라도 미리 좌절할 필요는 없다. 쉽진 않겠지만 지금부터라도 잘못된 습관을 바로잡는다면 앞으로의 길이 그리 어둡지만은 않을 것이다.
 
자가검진이 끝났다면 현재 자신의 부채와 소비 정도를 알 수 있을 것이다. 예전에 읽었던 <부자이야기>에서도 강조했던 바와 같이 재테크의 시작은 빚을 갚는 것이다. 자신의 부채를 살펴보고 고이율의 빚부터 갚기에 주력하길 저자는 권하고 있다. 더불어 이런 빚갚기와 함께 실천해야 할 사항이 바로 소비를 줄이는 것이다. 자신의 씀씀이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빚을 갚고 돈을 모으길 바랄 수는 없지 않은가. 물론 로또와 같은 대박의 꿈이 이루어진다면 몰라도 말이다. 2단계 부채와 소비 단락에서는 이런 사항들에 관해 여러가지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여기에서 저자는 '머니컨설팅 3-2공식'을 내놓는다. 당신이 부자가 되려면 부채와 소비보다 소득이 3배는 많아야 하고, 투자수익은 2배가 많아야 한다는.. 듣기만 해도 꿈같은 이야기다. 그러나 저자는 그 꿈이 현실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3단계 소득 단락에서는 소비를 줄이는 것만으로는 돈을 모으기가 쉽지 않다는 판단하에 소득을 늘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언급한다. 각종 부업을 뛰거나, 맞벌이에 이어 사업에 관한 이야기가 이어진다. 사업을 시작할 때 준비과정과 주의할 점들, 사업의 확장을 위한 여러 대처 방안과 경우에 따라 접어야 할 때도 있다는 이야기까지.. 막연하게 창업을 생각하던 사람들에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이 담겨져 있다.
 
여기까지 읽다보면 참~ 부자되기 힘들고 팍팍하다~라는 생각이 든다. 쉽지는 않겠지. 처음부터 부모님께 큰 돈을 물려받는 부자가 아닌 이상 어찌 자신이 하고 싶은 것, 즐기고 싶은 것들을 모두 누리며 부자가 될 수 있겠는가. 그러나 부자가 된 다음에, 부자가 된 다음에~~ 라는 말들의 반복을 읽다보니 불현듯 대학 간 다음에~를 노래하던 고3 시절이 떠오른다. 그 때나 지금이나 인생은 쉽지 않은건 마찬가지인가 보다. ^ ^;;
 
 
자~ 자가진단을 통해 드러난 자신의 재무상태를 보며 소비를 줄이고, 소득을 늘여 빚을 갚고 여분의 돈을 축적했다면 이제 투자의 단계를 접할 수 있을 것이다. 4단계는 바로 투자에 관해 이야기가 펼쳐진다. 아마 이 책을 읽는 많은 사람들이 가장 궁금했던 이야기가 담겨있는 곳이 바로 이 파트 - 투자 -가 아닐까 한다. ^ ^
 <부자이야기>에서는 주식보다는 부동산 쪽으로 이야기의 중심이 쏠렸다면 <머니컨설팅>의 투자는 주로 주식, 채권, 펀드 같은 금융상품을 투자의 매개로 소개하고 있다. 부동산은 이미 거품이 많이 형성되어 앞으로 비전이 없으니 그렇게 돈을 묵혀두지 말고 바로 현금화해서 이런 금융상품에 투자해야 한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그리하여 펀드를 비롯한 각종 간접투자 상품들에 대한 설명들이 이어진다.
 
이 책을 읽고나면 아마 기억에 남는 단어가 몇 개 있을 것이다. 년 수익률 25%, 머니컨설팅 3-2공식, 헤지펀드 등.. 책의 시작부터 끝까지 지칠줄 모르고 강조하고 반복되는 단어들이다. 그래서 읽다보면 어느새 세뇌가 된다. 그런데 내게도 과연 년 수익률 25%가 현실로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인가. 투자 단락을 읽다보면 그 복잡함에 쉽지는 않은 길임을 깨닫지만 또한 그렇다고 전혀 불가능해 보이는 길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걸 위해 지금의 공부가 필요한 것이겠지.
 
 
 
이 책은 나처럼 재테크에 관해 무지에 가까운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기엔 꽤 유용한 듯 하다. 지금 당장 저금리의 은행에서 잠자고 있는(얼마 안되는) 돈을 찾아 펀드매니저에게 맡겨야 할 것 같은 충동이 일어나게 할 정도이니 말이다. 이 책은 나처럼 재테크에 둔감한, 별다른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 쉽게 읽을 수 있는 재테크 서적인 듯 하다. (물론 뒷부분의 MMF니 헤지펀드니 하는 것들은 여전히 쉽게 이해가 안 되지만 말이다;;) 너무 단정적이고 약간의 위압적인 말투가 조금 걸리긴 했지만 말이다;;
 
재테크를 하긴 해야겠는데 그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다면 이 책, 괜찮을 듯 하다.
우선 생각이 깨어야 실천할 수 있고, 그래야 부자의 길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을테니. ^ ^
 
 
 
 
 
 
 
 
 
 
그런데 책의 첫머리 저자소개를 보면 지은이가 경영하는 회사가 머니컨설팅을 위한 투자상품을 본격적으로 준비중인 것을 알 수 있다. (책 표지에 홈피주소도 찍혀있다;) 책의 출판사도 저자의 회사이다. 아마 이 책은 지금 준비중인 그의 사업과의 윈윈효과를 구사하려 출간된 듯도 싶다. 이 책을 읽는 내내 책에 대한 지은이의 넘치는;; 자신감을 접하며 그의 사업에 약간의 호감도 생겼으니 말이다.
 
다만 아쉬운 점은, 출판경력이 없던 회사여서 그런지 아님 급하게 출간을 해서인지 몰라도 책의 중간중간에 틀린 맞춤법이 꽤나 많이 보인다. 한 두개가 아니다. 처음엔 쪽수와 그 내용을 적던 나는 이내 그것을 그만뒀다. 책을 펴냄에 있어 약간의 오타는 있을 수 있겠지만 이렇게 수두룩한 오타(또는 틀린 철자법)가 난무하는 건 심히 반갑잖은 일이다. 부디 이 책의 다음 판본은 좀 더 철저한 교정이 이루어진 후 발행되었음 하는 바람이다;;
 
우리말과 글, 모두가 바르게 사용해야겠지만, 특히나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는 매개로 '글'을 택한 '책'은 보다 심혈을 기울여야 하지 않을까 한다. 부디 앞으론 책에서 이런 안타까움을 느끼지 않길 바랄 뿐이다. (조만간 읽으려는 <용의자 X의 헌신>이 오타대박이라니 벌써부터 두렵다;;)

 * 틀린 맞춤법에 대해선 여기(http://www.aladin.co.kr/blog/mypaper/974012)에 몇 개 간략하게 올려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