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퐁
박민규 지음 / 창비 / 200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민규.라는 이름 석자만 보고 선뜻 사버린 책.
핑.퐁.핑.퐁.핑.퐁.핑.퐁.
탁구공의 울림처럼 이 소설의 울림 또한 예사롭지 않다.

왜 맞는지 이유도 모른채 맞는게 일상이 되어버린 왕따 소년 못과 모아이.
괴롭고 지리멸렬한 일상이 펼쳐지던 어느날 그들 앞에 나타난 탁구대.
탁구를 매개로 세끄라탱을 만나게 되고 뜻하지않게 인류를 결정짓는 순간에 다다른다.


이 소설, 기발하다.
전체를 아우르며 결론의 사건을 마무리하는 작가의 상상력도,
텍스트의 변주를 통해 심리를 펼쳐놓는 형식도,
가끔 깜짝 놀라는 표현들도..
무엇보다 중간중간 펼쳐지는 존 메이슨의 단편은 오히려 본편보다 더 인상적이었다.
그 중 지구볼링공과 인류가 깜빡한 인간에 대한 이야기가 단연 최고.

그런데 이 소설, 불편하다.
쉽게 이해하기 힘든, 뭔가 심오해 보이는(?) 이야기들을 가득 안고 주절주절 들려준다.
읽고 있자니 머리가 어지럽다;;
낯설게 펼쳐지는 이야기의 전개가 쉽게 수긍이 가지 않는다.
그들은 왜 그런거래?라고 물으면 그냥, 그런거란다.라고 대답하는..
기발할 수도 있고 또는 황당할 수도 있는 후반부의 사건, 대결, 결정들까지.


독자의 취향에 따라 좋을 수도, 그냥 그럴 수도, 때론 나쁠 수도 있는 소설이 아닐까 싶다.
나? 솔직히.. 이건 내 취향은 아니다;;
. . .
그러면서도 그의 전작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을 집어들고 있다.
그의 새 작품을 기다려보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