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비 - 제13회 세계문학상 우수상 수상작
정미경 지음 / 나무옆의자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13회 세계문학상 우수상

큰비

정미경 장편소설

나무옆의자


큰비 

세상에 큰비를 내려 모든걸

쓸어버리려했던 조선 무녀들의 역모의 꿈

무녀에 대한 이야기나 소설을 많이 접하지는 못했어요 

무녀하면 조금 신내림 방울소리 조금 무섭고

두려운 생각들이 있어서인지 거리감이 느껴지기도 하죠 

그런데 사람이 살아가면서 나약해지고 힘들어지면

어느순간 누군가에게 물어보고 싶을때가 있게되요 

전 가본적은 없지만 주위에서 지인들이

호기심에 한두번 접해본이야기를 듣다보면 신통하다 여겨질때도 있죠 

궁금했어요 조선시대 무녀들이 삶을 작가가 어떻게 그려냈을까하구요 

거기다 세상을 뒤흔들어 왕을 바꾸려는

 역모를 꿈꿔볼만큼 큰비를 내릴 수있을까란 호기심두요 


 

우선 저자의 열정이 담겨 있어 몰입도는 좋았어요 

실제 사료들을 바탕으로 탐구하고 

역사에 기인해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그시대의 무녀의 삶을 진솔하게 담아내고자 했던거 같아요

그러한 발자취들이 소설이야기에 몰입도를 더한거 같아요

민속학 학문으로 자리매김하기엔 아무래도

배척하는 느낌이 강한면도 있지만 우리역사에서 그러한 신앙이나

사람들의 믿음 그들이 보여준 행보는 삶과 직결되는 부분도 많았던거 같아요

묘하더라구요  

새로운 뭔가를 역사의 또다른 면을 들여다본 느낌이였거든요 


17세기 숙종 연간 하늘의 뜻을 살아가고자한 열아홉 무녀 원향 

그리고 그의 힘을 빋고 세상을 바꿔나가려는 움직임

칼부림으로 끝내고자하나 하늘의 뜻 그뜻을 열고자 기다리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숨겨진 또다른 그들의 꿈을 통해 

세상의 또다른 면을 바라보는 시간이 긴장감의 연속이였던거같아요 

흥미있는 잘알 지 못했던 그녀들의 삶속에 잠시 다녀온 느낌이예요 

무조건 그들의 삶을 배척하고 두려워하는 존재의 의미에서 역사의 또다른 그녀들

무녀의 삶 무녀로써의 그녀들의 인간적인 이야기들

 소설이지만 따스하고 흥미롭게 마주한거같아요 

 

세상을 움직이는 힘을 사람들은 알지 못한다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보이지 않는 신령의 뜻을 사람들은 알지 못한다

허나 우리 만신은 알고 있다 석가님의 세상이 다하고 있다

이제 미륵님의 세상이 다시 올 것이다

만신이라면 정결함을 갖추고 의연하게 미륵님을 맞이해야 한다

원향아, 알겠느냐? 네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알겠느냐?

정결한 성인이 되어 새 세상을 열거라,

크고 강한 만신이 되어 새 세상을 맞거라

그것이 나의 뜻이고 미륵님의 뜻이니라

별줄기가 되어 너에게 닿은 칠성님의 뜻이니라.

너에게 다른 길은 없을 것이다

만신의 길을 걷는 너에게 다른 샛길은 없다 명심하거라

(본문 94 page 中에서)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서윤 2017-09-30 03: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너무 책 내용이 좋은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