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전출처 : 중고서점지기님의 "알라딘 중고서점 김해점 오픈"

부산 서면점(확장이전 전), 덕천점에 이어 김해점에 방문해 봤어요! 그동안 너무 가고 싶었던 알라딘 중고서점이지만 애가 좀 클 때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길었네요. ㅠ 아무래도 애엄마가 되니 예전에 막 서점을 누비고 다녔던 혼자 몸일 때와 다른 눈으로 살피게 되어요.
일단 김해점은 주차를 편하게 할 수 있어 걱정없이 갈 수 있었어요. 건물 안에 식당과 카페도 있어서 식사도 함께 하면 배도 부르고, 주차비도 충분히 확보되어서 오랜 시간 중고서점을 마음껏 뒤져볼 수^^ 있답니다. (물론 알라딘굿즈와 중고책만으로도 주차비 걱정 없을 수도...^^) 매장 크기는 덕천점과 비슷한 것 같은데 확실히 서면점보단 작겠지요. 그래도 저는 유아책을 꼼꼼히 살핀다고 했는데도 다 못 보고 나와야 했을 정도로 책은 충분히 많았습니다. 다음에 다시 가서 또 열심히 살펴야 할 만큼요. 꼼꼼 뒤지기와 검색으로 그동안 구하지 못했던 책 2권과 새로 발견한 책 1권을 구입했어요! 책 상태를 바로 보고 살 수 있으니 더 좋은 중고매장! 거의 새 책 상태라 고민없이 샀답니다.
그런데... 이제 막 뛰어다니기 시작하는 아이를 데려갔더니... 책 보랴 애 보랴 정신이 좀 없긴 했어요. 얌전히 의자에 앉아 책을 보면 좋겠는데, 아쉽게도 어른책장 옆에 어른용 의자뿐이라 어른 1명이 꼭 붙잡고 있어야 하는 구조였어요. 다행히 아이가 어른의자에 앉아 잠깐이나마 책을 봐주었어요. (의자 엉덩이 부분이 나무라 앉을 때 느낌이 좋았어요.^^ 그런데 하필 고른 책은 거문고악보집...;; 덕분에 중고서점에 이런 책이 있다는 것도 알았네요.^^) 예전 서면점에는 계단식 구조물이 유아책 근처에 있어서 아이를 앉혀두고 마음 편히 책을 고르는 부모들이 좋아 보였거든요. 물론 중고서점이 도서관은 아니지만, 유아책의 주요 소비자층(미래에는 어른책도 구매 가능한^^)을 고려하여 유아책장 근처에 작은 자리 하나 마련되면 어떨까 생각해 봤어요. (아이들이 책을 보면 책이 손상될 위험이 크긴 하지만, 미끼책 몇 권만 열람용으로 아이자리에 두면 구매책을 훼손하는 일이 덜하지 않을까... 상상해 봅니다.^^;;) 물론 아이에게 책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갖게 가르치는 건 부모의 몫이고요, 그걸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은 도서관도 있지만... 책을 ‘구매‘하는 경험은 서점에서나 가능하니까요.
참, 제가 간 날엔 유모차를 끌고 온 엄마도 있었는데, 다행히 책장 사이 간격이 유모차가 다닐 수 있을 만큼 간격이 되었어요.물론 유모차 크기에 따라 다를 수 있어요. 유아책은 다행히 정문 가까운 벽쪽에 있어서 유모차가 다닐 수 있습니다.
중간에 저희 아이가 응가를 했는데, 서점 정문 맞은편에 화장실이 있었어요. 화장실은 넓은데... 기저귀갈이대가 없어서 아쉬웠어요. 일본에는 이보다 작은 화장실에도 접이식 갈이대가 꼭 설치되어 있어서 정말 감사했거든요. 아이스퀘어몰은 검색해봐도 수유실이나 기저귀갈이대가 건물 공용으로 있다는 말이 없네요.;; 혹시 있다면 알라딘 유아책장 근처에 작게 안내문을 붙여주시면 어떨까 싶어요.
제가 갔을 때 열심히 책을 정리 중이던 직원분 티셔츠에 ‘not busy‘가 적혀 있었어요. ^^ 그렇지만 정말 쉴새없이 책을 꽂고 계셨거든요. 그만큼 책도 많이 들어오나 보다~ 했어요. 계산대 직원분도 친절하게 대해주셨어요. 이렇게 좋은 서점인데... 저는 알라딘 홈페이지에 자주 들어오고 알림을 받으니 알았지만, 다른 사람들은 몰라서 못 올까 걱정했어요. 엘리베이터 탔는데 ‘알라딘 중고서점‘이라고만 광고지가 붙어 있고 몇 층에 있는지도 안 적혀 있었어요. 제가 갔을 땐 건물층별안내에도 ‘알라딘‘이 없었고요. 얼른얼른 널리 홍보되어 다른 사람들도 이용할 수 있길 바라요. 많은 사람들이 알수록 더 다양한 중고책이 드나들 수 있으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30점짜리 엄마 1
다카기 나오코 지음, 박주영 옮김 / artePOP(아르테팝)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카기 나오코 씨의 새 책이 나왔다.

그녀의 여행 이야기도, 사는 이야기도 다 좋았는데

이번엔 어린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란다.


그런데 이건... 한 편 한 편 읽을수록 

꼭 나의 이야기이고, 우리 엄마의 이야기지, 뭐야.


크리스마스 선물 이야기, 마론 인형을 갖자 옷까지 갖고 싶어지는 무한 어린이욕심 이야기, 편식 이야기, 엄마와 나물 뜯는 이야기, 동생과 겨루어야 하는 '엄마 갖기' 이야기...


읽으면 읽을수록 내 어린 시절, 엄마와의 시간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우리 엄마는 30점이라 하기엔 아까울 정도로 내게 너무 완벽한 엄마다. 마치 태어날 때부터 '엄마'이기로 정해 놓은 것처럼. 물론 당신이 꿈꾸던 삶은 우리들 때문에 30점이 되고 말았을지도 모르지만.


그런 엄마는 요새 자주 "내가 더 나이 들어 손자 봐주기 힘들어질지도 모른다."라고 걱정하신다.

그러면 나는 속으로 '엄마가 더 나이 들어 엄마의 이야기와 엄마의 느낌을 잃을까봐 두려워.'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다카기 나오코 씨가 부럽다.

그녀의 귀여운 그림 솜씨로 '기록'해낸 엄마와의 추억.

나는 그림 솜씨가 없어서 이렇게 어정쩡한 글로만 표현할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음식 솜씨도 모자라서(한 30점??^^) 엄마의 느낌(맛)을 이어가지 못할까 염려스럽다.


그래도 노력하고 싶다. 엄마(또 아빠도)의 이야기를 내 몸으로, 글로 기억해서 다시 내 아이에게 물려주고 싶다.


그래서 이 책이 참 좋다. 잊고 있던 내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해주어서. 우리 엄마 이야기를 이어가게 해주어서.


책을 좀 읽다 산책을 나섰는데, 고다마와 꼭 닮은 조각을 발견하고 풋 웃어버렸다.

이 세상 어디에나 있는 귀여운 딸내미 고다마들. (비록 나는 첫째이지만.^^;;)


그나저나 나는 '네코키치'가 갖고 싶다. (고다마 엄마의 솜씨는 내 스타일~! 하지만 우리 엄마는

미미 인형 옷을 직접 만들어줬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 - 승효상의 건축여행 21C 컬처크리에이터 1
승효상 지음 / 컬처그라퍼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건축을 통한 생각의 깊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김남희가 매혹된 라틴아메리카 - 전2권 - 라틴아메리카 춤추듯 걷다 + 이 별의 모든 것은 여기서 시작되었다 김남희가 매혹된 라틴아메리카
김남희 지음 / 문학동네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믿고 읽는 김남희 씨의 담백한 여행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무라이스 잼잼 - 경이로운 일상음식 이야기 오무라이스 잼잼 1
조경규 글.그림 / 씨네21북스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 가공품 등 다양한 음식 정보와 가족의 따뜻하고 재밌는 이야기가 가득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