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점짜리 엄마 1
다카기 나오코 지음, 박주영 옮김 / artePOP(아르테팝)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카기 나오코 씨의 새 책이 나왔다.

그녀의 여행 이야기도, 사는 이야기도 다 좋았는데

이번엔 어린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란다.


그런데 이건... 한 편 한 편 읽을수록 

꼭 나의 이야기이고, 우리 엄마의 이야기지, 뭐야.


크리스마스 선물 이야기, 마론 인형을 갖자 옷까지 갖고 싶어지는 무한 어린이욕심 이야기, 편식 이야기, 엄마와 나물 뜯는 이야기, 동생과 겨루어야 하는 '엄마 갖기' 이야기...


읽으면 읽을수록 내 어린 시절, 엄마와의 시간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우리 엄마는 30점이라 하기엔 아까울 정도로 내게 너무 완벽한 엄마다. 마치 태어날 때부터 '엄마'이기로 정해 놓은 것처럼. 물론 당신이 꿈꾸던 삶은 우리들 때문에 30점이 되고 말았을지도 모르지만.


그런 엄마는 요새 자주 "내가 더 나이 들어 손자 봐주기 힘들어질지도 모른다."라고 걱정하신다.

그러면 나는 속으로 '엄마가 더 나이 들어 엄마의 이야기와 엄마의 느낌을 잃을까봐 두려워.'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다카기 나오코 씨가 부럽다.

그녀의 귀여운 그림 솜씨로 '기록'해낸 엄마와의 추억.

나는 그림 솜씨가 없어서 이렇게 어정쩡한 글로만 표현할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음식 솜씨도 모자라서(한 30점??^^) 엄마의 느낌(맛)을 이어가지 못할까 염려스럽다.


그래도 노력하고 싶다. 엄마(또 아빠도)의 이야기를 내 몸으로, 글로 기억해서 다시 내 아이에게 물려주고 싶다.


그래서 이 책이 참 좋다. 잊고 있던 내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해주어서. 우리 엄마 이야기를 이어가게 해주어서.


책을 좀 읽다 산책을 나섰는데, 고다마와 꼭 닮은 조각을 발견하고 풋 웃어버렸다.

이 세상 어디에나 있는 귀여운 딸내미 고다마들. (비록 나는 첫째이지만.^^;;)


그나저나 나는 '네코키치'가 갖고 싶다. (고다마 엄마의 솜씨는 내 스타일~! 하지만 우리 엄마는

미미 인형 옷을 직접 만들어줬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