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하루는 27시간이 된다 - 나만의 3시간을 만드는 46가지 작은 습관들
기무라 아키라코 지음, 김혜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항상 시간에 쫓기고 있다.

직장인들은 직장인들 나름대로 업무에 치여 시간이 부족하다고 하고 학생들은 학생 나름대로 공부할 시간이 부족하다고 투덜댄다.

그래서 서점에 가보면 시간을 관리하는 방법에 대한 책들이 제법 많이 나와있다.

그런 종류의 책들은 대부분 일본서적을 번역한 책들이 많이 있다.

아니면 새해가 되면 다이어리 코너에서 가장 인기있는 프랭클린 플래너와 같은 시간관리용 다이어리를 구매하여 시간을 관리해 본다고 열심히 적어보지만 몇달 못가 포기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그런 관점에서 이 책은 하루가 24시간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무려 3시간이라는 시간을 더 만들어 주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고 있다.

그렇다고 물리적인 시간이 24시간에서 27시간으로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

예전 티비 광고에서 숨어있는 1인치를 찾았습니다. 하고 광고하는 것처럼 어떻게 하면 숨어있는 3시간을 찾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 풀어 놓은 책이다.

저자는 4주 프로그램으로 하루에 숨어있는 3시간을 찾아내 준다고 하는데

첫째주의 주제는 하루의 리듬을 바로잡는 것이다.

이때는 밤에 잠을 잘자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들이 있는지, 아침에 잘 일어나기 위한 방법, 낮잠으로 피로 풀기 등 최적의 몸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둘째주는 업무의 정체를 없애는 것이다.

말그대로 업무를 쌓아놓치 않고 처리 할 수 있는 방법 등 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셋째주는 업무 환경을 효율적으로 바꾸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여기서는 책상 정리와 서랍 정리방법, 컴퓨터 파일 보관방법, 문서 보관방법 등 업무에 있어서 불필요한 부분 들을 모두 걷어내고 간소하게 정리하는 벙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아마도 청소력 이나 이런 정리정돈에 관련된 책 내용 중 일부분이 이런 내용이지 않을까 싶다.

넷째주는 업무처리 속도를 높이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메일 작성시 휴대전화에서 문자를 보낼때 사용되는 자동완성 기능처럼 상용구 기능을 활용하고 단축기 사용등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렇게 4주 동안 46가지 방법을 따라하면 하루에 3시간을 만들 수 있다고 한다.

저자는 하루 3시간을 만들기 위해 아침 6시 출근을 한다고 한다.

야근할 것을 새벽에 나와서 처리한다는 말인데 일단은 아침에 일찍 출근하는게 문제다. ㅎㅎ

하루에 숨어있는 3시간을 찾는다면 정말 허투루 쓰지 않고 귀하게 쓰이길 빌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