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량한 시민 - 2013년 제9회 세계문학상 우수상 수상작
김서진 지음 / 나무옆의자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반엔 재밌었는데.
중간부터는 늘어지는 느낌이라 긴장감도 떨어지고
좀 작위적인 흐름이 재미를 반감시킨다.
결말도 인상깊지도 납득되지도 않는다.

P. 74) 인간, 인간이란 자기 안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모르는 존재야.

P. 76) 우리 인생에는 복선도 플롯도 없다. 성격은 충동에 의해 무너지고, 기억은 소망에 의해 왜곡된다.

P. 93) 동기. 동기가 정말 중요한 것일까. 창수는 의심스러웠다. 어떤 겨과에는 반드시 어떤 이유가 있고, 엄청난 일에는 그만큼 엄청나고 절박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우리의 착각일지 모른다. 사람들은 누구나 때로 절박한 심정이 되곤 하지만, 그 절박함들은 대부분 아무것도 남기지 못하고 사라진다. 반대로 아무것도 아닌 사소한 이유가 때로는 엄청난 결과를 가져오기도 하는 것이다. 무엇이 이러한 차이를 만드는 것일까. 그것을 동기라는 말로 설명할 수 있을까.

P. 164) 누구도 농담을 진심으로 대해서는 안 된다. 농담 속에 들어 있는 진실을 보도록 강요하는 것을 비인간적인 처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악마의 증명
도진기 지음 / 비채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편집.
미스터리 느낌, 호러 느낌, SF 느낌까지.
다양한 느낌의 단편들이라 좋았다.

P. 14) 왜 ‘모두가‘ 아니라 ‘내가‘ 도덕을 지켜야 하는가.

P. 56) 자신이 해온 것은 생활이 아니라 생존이었다. 어제 살았기 때문에 오늘도 살았다. 습관이었다. 시시한 청춘이고, 인생이었다.

P. 251) 하긴 늘 그랬다. 걱정한 일은 안 일어났고, 방심하면 운명은 뒷통수를 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시리즈는 믿고 봐도 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기왕이 온다
사와무라 이치 지음, 이선희 옮김 / arte(아르테)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 너무 내 스타일!!
내용도 나쁘지 않음.
예상했던 것과는 다른 결말이었지만.
결국 누군가를 증오하는 마음이 귀신을 부른다고 할까.
후반에 같은 일을 서로 다르게 얘기하는 부부의 에피소드들이 귀신보다 무서웠음. 인간이란 자기 입장에서 유리하게 생각하기 마련인데 이게 엄청 섬뜩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암보스 수상한 서재 1
김수안 지음 / 황금가지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지도 못한 숨겨진 진짜 이야기들.
치밀하게 구성을 한데다 흡인력도 있어서 술술 읽어가다보면
후반에 헉 소리 내면서 초반으로 돌아가서 다시 읽기 시작하게 된다.
반전보소....
기대없이 고른 책인데 재미있었다.
한국 작가 책들도 많이 봐야겠다!!

P. 481) 문득 이번 사건은 마치 거울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은 서로를 비추고, 모방하고, 깨뜨리고, 그 과정에서 진짜 자신의 모습을 보았으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