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이, 친구!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21
애덤 렉스 지음, 한별 옮김, 이준우 글자 그림 / 현북스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이, 친구!, 현북스, 애덤렉스 글, 그림, 창작그림책, 유아추천 도서,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시리즈

 

 

현북스의 알아알이 명작그림책을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

21번째 이야기 <어이, 친구!>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동물친구들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가름하기 힘든 얼굴에 무표정한 이 소녀를 부릅니다.

여자아이인 건 치마와 머리핀을 보고 알았다는...ㅎㅎ

어이, 친구!! 부르는 표현도 참 다정하지 못하네요.

동물 친구들은 소녀를 왜 부른걸까요?

 

책장을 넘기니 동물원 안내가 나와있어요.

동물원 전체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데요. 소녀가 만나게 되는 동물친구들을 순서대로 찾아볼수 있어요.

책을 먼저 다 읽어본 후 함께 찾아보면 아이들이 너무 좋아한답니다.


 

 

 

저번에 동물원에 갔었는데....  로 시작하는 <어이, 친구!>

한 소녀는 동물원에 혼자 왔어요. 참 독특한 발상이란 생각이 듭니다.

책가방 하나를 메고 혼자 동물원에 온다는 사실이 아이들에게는 이상하게 보이나봐요.

동물원에 들어서자 누군가 소녀를 불러요. 어이, 친구!

철장에 갇힌 고릴라는 소녀에게 새로운 타이어가 필요하니 2개를 가져다 달라고 해요.

잠깐만, 꿀꿀!, 꼬마 아가씨!, 어이, 꼬마야!, 어~이!, 여기야, 여기, 친구! 여기야...

동물원의 동물들이 소녀에게 갖가기 자신이 필요한 물품들을 가져다 달라고 하는데요.

멧돼지는 쓰레기통을, 박쥐는 손전등을, 펭귄은 물감을...등등

동물들이 필요한 물건들은 다 이유가 있는 물품들이였죠.

소녀는 동물들이 원하는 물건들을 구해서 차례대로 가져다 주는데...

 

이 장면에서 아이들과 저는 빵~ 웃음이 터졌습니다.

처음 책을 읽으면서 동물친구들이 원하는 물건들이 참 소녀를 당황스럽게 만드는 것들이라고

생각했는데요. 그게 왜 필요한 걸까? 생각이 들다가고, 동물들의 이유를 들으면 이해가 되기도 하였는데..

탈출에 사용 될 물건들이였나봐요..ㅎㅎ

탈출용 자동차라고 떡~하니 차량 옆에 물감으로 적어놓은 천진난만한 동물들!

소녀에게서 받은 물건으로 멋진 자동차가 완성되었네요.

각각의 동물들이 원했던 물건들을 찾아보는 것도 또하나의 재미를 선사해줘요.


 

일주일 후에 서커스를 보러간 소녀에게 코끼리가 살며시 다가오는데요..

소녀에게 어떤 말을 할려고 했던걸까요?

궁금증을 안고 책을 덮었답니다..ㅎㅎ

 

 

 

독특한 책의 구성과 재미나고 톡톡튀는 일러스트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책인데요.

동물친구들의 탈출에 도움을 준 소녀와 자유를 꿈꾸고 탈출에 성공하는 동물들의 이야기가

아주 재미있게 구성되어있는 <어이, 친구!>!!  뉴욕타임즈 베스트 셀러 작가 애덤 렉스의 천재성이 돋보이는 책이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