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놀러 왔어요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16
이다 예센 글, 한나 바르톨린 그림, 앤서니 브라운 영어로 옮김, 김영선 옮김 / 현북스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친구가 놀러 왔어요
이다 예센 글 / 한나 바르톨린 그림 / 앤서니 브라운 영역
 
 
앤서니 브라운 작가의 책을 너무 좋아하는 아이들과 나!!
그런 앤서니 브라운이 추천하는 꼬마 코끼리 코비 이야기를 드디어 만나게 되었습니다.
<할머니 집에 갔어요>와 <장화가 사라졌어요>에 이어 출간된 책이 바로 <친구가 놀러 왔어요>랍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코끼리가 주인공이라서 그런지 아이들이 책을 보자마자 너무 좋아하네요.
꼬마 코끼리 코비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궁금해서 책을 받자마자 아이들을 양옆에 앉히고 바로 읽어보았습니다.
 
화창한 여름날 코비의 친구 패니가 놀러 오기로 했어요.
코비는 패니랑 노는 걸 무척 좋아해서 기분이 너무 좋았죠.
동생 맥스와 형 앨버트에게는 혼자 패니랑 놀겠다고 끼어들지 말라고 먼저 말을 하네요.
드디어 패니가 왔고, 코비는 직접 만든 낚싯대로 낚시하러 가자고 말을 하지만,
패니는 앨버트가 뗏목을 타러 갑니다. 

코비가 만든 낚싯대보다 훨씬 근사한 뗏목!
코비는 뗏목을 보고 후덜덜 떨렸어요. 뗏목을 타려다가 물에 빠진 코비~
화가난 코비는 형 미워~! 를 외치며, 물속으로 들어갔어요.
물속에서 코비는 물줄기를 세차게 훅 내뿜었어요.
그 모습에 모두들 물속에 들어가 모두 신나게 물속에서 놀았답니다.
신 나게 놀고 난 뒤, 코비와 패니는 둘이 함께 다리에 앉아 해가 질때까지 낚시를 했답니다.

  
책을 읽고 나서 오랜만에 독후활동을 했어요.
독후활동하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 큰딸인데..
코비가 너무 귀엽다고 하면서 책의 마지막 장면을 스케치북에 그리네요.
꼼꼼하게 그리는 모습이 사랑스럽네요.
마지막장의 코비와 패니의 뒷모습이 너무 행복해보인답니다...^^
  
패니를 좋아하는 코비는 형제들의 간섭을 받고 싶지 않고 단 둘이서만 놀고 싶었죠.
근데..형과 동생이 끼어들면서 화가 나죠.
형에게 느끼는 질투와 경쟁심도 책 안에서 찾아볼 수있어요.
우리 딸들에게서 자주 보는 상황이여서 동감도 됩니다. 
싸우다가도 나중에 서로 웃으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재미나게 놀때가 많아요.
딸들이여서 서로 경쟁과 질투가 얼마나 많은지..매일 티격태격한답니다.
하지만, 그런 사이여도 언제 그랬냐는듯이 서로 의지하고 서로 도와주는 모습을 보면
너무 기특하고 사랑스럽답니다. 친구와의 관계도 중요하고, 형제 자매간의 관계도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지금은 많이 다투는 일이 많고, 화내는 일도 종종 있지만,
살아가는 동안 항상 의지가 되어주고, 자기 편이 되어 줄 가족이란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한나 바르톨린의 코비 이야기가 3권인데...
"친구가 놀러 왔어요" 책을 읽으니..이미 출간되었던 "할머니 집에 갔어요",
"장화가 사라졌어요"를 꼭 읽어보고 싶어요.
주말에 도서관에 가서 꼭 읽어보기로 아이들과 약속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