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흑식당
박성우 글, 고지영 그림 / 샘터사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암흑식당

박성우 글 / 고지영 그림

 

책을 받자마자 아이들 책같은 느낌이 들지 않았습니다.

책제목도 그렇고, 표지의 색상도 그렇고..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책이 아닌듯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죠.

그래서 인지 저는 내용이 더 궁금해집니다. 아이들이 원하진 않지만,

제가 먼저 읽고 내용에 감동받아 아이들을 불렀습니다.

아이들은 못이기는 척 옆에 앉아서 제가 읽어주는 책의 내용에 귀를 기울입니다.

 

어둠은 털이 까만 물소처럼 힘이 셀 거야.

스륵 스르륵!

너무 깜깜해. 아무것도 보이질 않아!

쉬잇! 아무리 졸라도 불을 켜 줄 수 없어.

여긴 암흑식당이야!

쿵, 쿵, 쿵, 쿵!투둑 투두둑 툭툭.

칙폭 칙폭 칙 칙 폭 폭 치 익.

다닥 다닫가 다다닥!

콩닥콩닥...

넌 엄마 배 속에 있을 때부터 엄마랑 말도 하고 밥도 같이 먹었어.

깜깜한 엄마 배 속에 있을 땐 배꼽으로 밥을 먹었지.

배꼽을 봐.

이제는 입을 꼭 다물고 있지!

 

 

아이를 임신하고 10달의 시간을 지내면서 내안의 아이가 어둠 속에서

이런 소리와 생각을 하고 있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니

왠지 미안해집니다. 너무 아무렇지도 않고 행동하고 말하고

좀더 태교에 신경을 써줄껄! 하는 생각을 말입니다.

셋째가 태어난지 130일이 되었는데, 곤히 자고 있는 아이가

뱃속의 어두운 곳에서 어떤 소리를 들었을까? 궁금해지네요.

글을 쓴 박정우님이 시인이라서 그런지 글이 한편의 시 같은 느낌도 듭니다.

의성어와 의태어가 다양하게 들어있어서 아이들이 재미있게 책을 읽을 수 있게 도움을 주네요.

마지막 책장을 넘길땐 아이들이 다른 반응을 보입니다.

처음 책을 보았던 느낌과는 다른 흥미로운 내용에 감탄을 했는지

엄마 뱃속에 있을때 음식은 어떻게 먹었는지,

잠은 어떻게 자는건지..

아이는 어떻게 태어나는건지..

배꼽은 엄마랑 연결된거였냐고..등등 다양한 질문을 던집니다.

오늘 하루 이 질문에 대한 답을 해주면서 하루가 다 지난것 같아요.

오랜만에 아이들의 소중함을 다시 느끼게 해주는 좋은 책을 만나게 되어 기쁨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