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 재석이가 깨달았다 (양장) 까칠한 재석이
고정욱 지음, 마노 그림 / 애플북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까칠한 재석이 시리즈는 작년에 처음 알았어요.

아이가 중학교에 입학을 하고, 읽어야할 필수도서목록을 보면서 알게 되었죠.

사실 재석이라는 이름이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유재석 이 떠올라서

더 눈여겨 봤던 책 제목이였던 것 같아요.

서점에 방문했을때도 시리즈가 꽤 있는 걸 보고,

아이도 그 책에 관심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요.

이번에 새로 출간된 <까칠한 재석이> 시리즈~~

까칠한 재석이가 깨달았다 라는 제목인데요

과연 어떤 점을 깨달은 건지....천천히 읽어보았어요.



사춘기가 요즘은 빨리 시작돼요.

중학교때부터 사춘기 시작이라고 생각했고, 나도 그랬기에 그럴꺼라 믿었는데...

요즘 아이들은 초등 고학년이 되면 사춘기가 시작되고,

입도 닫고 신경 쓰지 않던 친구관계도 힘들어 하는 일이 많더라구요.

그래서 선생님들도 아이들과 상담하는 시간도 길어졌다고 하고요..^^


우리 아이도 친구와의 관계에서 힘들어 하고, 작년 겨울방학동안 힘들어 했어요.

너무 힘들어해서 걱정도 많았고,

결국에는 선생님께 전화도 드렸답니다.

같은 또래의 재석이를 통해서 어떻게 관계를 맺고 어떻게 해결해가는지...

친구를 돕기위한 까칠한 재석이의 시원한 한판 승부를

속시원하게 풀어가는 이야기에..

아이들이 왜 까칠한 재석이 시리즈를 좋아하는지 알겠더라구요.


까칠한 재석이가 깨달았다 에서는 친구관계가 주가 되는 내용이에요.

재석이의 친구인 민성이~

민성이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하는 자연이 !!

자연이는 그때의 일들을 SNS를 통해서 이야기하고 있어요.

그 안에 일구와 민성이도 나오고요.

사실 얼마나 힘들었을까? 힘든 시기를 보냈을까

그리고 그 일을 SNS 로 표출하는것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등등

수많은 생각이 들었어요.

자연이의 상처가 크다는 것을 이해하고

그 상처에 대한 용서륵 구하기 위한 민성이는 노력해요.

재석이와 보담, 향금, 민성이 이렇게 4명은 자연이와 친구가 되어 힘들어했고,

아퍼했던 마음을 위로해주는데...



책을 읽다보니... 아이들 사이에서는 어른들이 생각할 수 없는 

수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그안에서 힘들어하는 아이,

자신이 한일을 기억도 못하는 아이 등등

우리가 다시한번 사춘기 아이들이 지금 얼마나 중요한 시기에 있는지를 깨닫게 됩니다.

까칠한 재석이는 까칠하지 않았고,

아이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친구들의 문제들을

공감하고 함께 하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였어요.

우리 아이도 까칠한 재석이처럼 사춘기를 잘 이겨내는 아이로 자라났으면 좋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