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 살의 데이터 햇살 어린이 61
이승민 외 지음, 소우주 그림 / 현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두 살의 데이터


열두 살의 데이터? 어떤 내용일까요?

책표지만큼... 비슷한 또래인 시에나가 더 궁금증이 생기는 모양이에요.

<열두 살의 데이터>는 총 4편의 이야기로 꾸며져 있어요.


열두 살의 데이터,

교환 여행,

스파클링봇,

우주에서 최고로 맛있는 눈꽃빙수 만드는 법


이렇게 4편의 이야기인데요.

제목중에 마지막 이야기 눈꽃빙수 만드는 법이 엄마는 궁금하네요..ㅎㅎ

날이 더우니 시원한 이야기일 것 같기도 하고,

어떤 내용일지 무척 궁금했다는...^^

책 제목처럼 먼저 <열두 살의 데이터> 부터 읽어보았어요.



열두살이 되면 인공지능 시스템 루나가 평가를 하고 

결과가 나오면 그 데이터를 바탕으로 직업을 정해요.해요.

시스템에 등록된 직업개수가 74, 658개!!

정말 대단하죠?

내 꿈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그런...

시스템에 등록한 직업 중 하나를 선택하면 95세에 은퇴~


요즘 아이들 무엇을 하면 좋을지.. 자신의 꿈을 결정하지 못하는 상태로

공부만 하는 그런 현실이 계속 된다고 하잖아요.

내가 어떤 직업을 하면 좋을지.. 인공지능로봇이 결정해준다고?

이 또한 재미있는 상상이 아닌가 싶어요.

평가결과가 나오고 선택을 해야하는 직업예시가 3,46개~

그중에서 결정을 해야한다고 해요.

하지만 주인공은 직업이 결정되지 않은 아이 !!

처음으로 아무 직업도 부여받지 않은 사람이 나왔으니...

무직업자인걸까요?

주인공 백산이는 직업이 정해지지 않아 직접 찾을 수 있는 자유가 생긴거지만,

주변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모양이에요.

아니면 아무것도 하지 않는 무직업자~ 할일이 없는 사람이라는 뜻일까요?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만드는 부분이기도 해요.

정해진 틀에서 벗어나니 생각도 많아지고, 수많은 걱정이 앞서네요.

그런 사람들의 모습이 지금 시대의 어른들의 모습과 닮았지요.


12세에 직업이 정해지고 주어진 직업 중에 골라야 하는 선택의 기로에 섰다면

어떤 기분일까요?

루나에 의한 직업이 정해지고, 그에 따른 공부를 시작하고,

그 직업을 가질 수만 있다면...ㅎㅎ

이런 생각도 해보네요.

사실 하고 싶은 직업을 위한 꾸준한 노력에도 않될 수도 있다는 생각도 있고,

꿈에 대한 좌절을 맛보았을때 아이의 큰 상처가 걱정이 되기도 되기 때분이에요.


하지만, 아이는 이런 세상은 정말 싫대요.

하고 싶은 거 마음껏 하고,

자신의 결정해서 꿈을 이루어나가는 미래가 자신을 기쁘고 행복하게 만들어줄거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