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FBI 행동의 심리학>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FBI 행동의 심리학 - 말보다 정직한 7가지 몸의 단서
조 내버로 & 마빈 칼린스 지음, 박정길 옮김 / 리더스북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직 FBI 요원이자 행동전문가인 조 내버로가 집필한 상대의 몸짓이나 표정을 보고 상대의 의중을 파악하는데 도움을 주는 책, 바로 행동의 심리학이다. 그는 이 책을 통하여 상대방의 행동을 그저 보는 것이 아닌 `관찰`함으로써 좀 더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우리가 흔히 알고들 있는 몇가지 비언어적 커뮤니케이션(손가락으로 상대를 가리키는 것, 비웃음..)뿐만 아니라, 사람의 행동 뿐만 아니라 얼굴, 팔, 손, 다리, 몸통을 통해 100%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 상대방의 감정, 즉 속마음을 파악할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마지막 8단원에서는 그가 가장 강조하는 `속임수 간파하기`가 나온다. 그렇다. 사람들은 태어났을 때부터 악하게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연스럽게 거짓말을 배우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비언어적행동의 정확한 의미를 판단하는 건, 전문가인 자기 자신도 어렵다고 한다.   

최근 `메멘토`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다. 주인공인 래리는 사람의 비언어적행동을 `관찰`함으로써 사람의 감정을 파악해 내는 보험수사관이다. 결론을 제하고도, 비언어적행동을 100% 믿을 수 없다는 걸 다시 한번 깨달을 수 있었다.  

 이 책을 통해, 사람들과의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다만, 이 책을 악의적으로 다른 사람을 이용하거나 군림하기 위해 쓰지 않았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