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 사랑에게 말했다 - 브라운아이즈 윤건의 커피에세이
윤건 외 지음 / PageOne(페이지원) / 2009년 10월
평점 :
품절


 

사랑은 어차피  

처음이라고 생각했으나 마지막이었고  

마지막이라고 생각했으나 처음이었고...... 

- 커피가 사랑에게 말했다  中에서

 

그냥 서점에 서서 훑어보는 것으로 만족하게 되는 책과  

단 한 줄이 마음에 들어서라도 꼭 사게되는 책이 있다. 

이 책은 후자가 되었다. 

유명 연예인들이 쓴 책이 수없이 나오고 있지만, 구입해서 읽을 마음이 든 적은 거의 없었다. 

이 책 역시 그냥 지나칠 수 있었겠지만, 

브라운 아이즈 윤건.. 커피가 사랑에게 말했다.. 

이 매력적인 단어들 때문에  

읽고 싶어서라기 보다는 '갖고 싶어서' 구입한 책이다. 

 

그렇지만 참으로 신기한 것이, 

인터넷으로 보는 마린블루스와 

책으로 읽는 마린블루스의 즐거움이 다르듯이, 

서점에서 훑어본 이 책과 

내 손에 쥐어진 후 하나하나 읽게 된 이 책의 느낌은 참으로 다르다. 

뭐.. 특별한 것도 없구만.. 싶으면서도  

무언가 애잔한 여운이 남는.. 

이들도 이랬구나.. 

나도 그랬었지.. 

지금 나는 왜 이렇게 모든게 무덤덤해 졌지.. 

그냥 잠들기 전 편안히 누워 

저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때로는 편안함과 동질감을 느끼며  

위로받으며 잠들 수 있는 책. 

그리고 다음날 이어지는 정신없는 일상에서 마시게 되는 커피 한 잔이 

전보다 더욱 정답게 느껴지게 만드는 책이다. 

 

단 한줄이라도 내 마음을 끄는 책이라면, 

마음 한 구석 아주 작은 울림이라도 줄 수 있는 책이라면, 

한 잔 커피를 더욱 정답게 만드는 책이라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최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커피가 사랑에게 말했다 - 브라운아이즈 윤건의 커피에세이
윤건 외 지음 / PageOne(페이지원) / 2009년 10월
품절


항상 사랑에 대해 가장 메말라 있을 때,
사랑에 대해 가장 냉소적일 때,
설렘이라는 놈은 늘 이런 상태일 때 슬금슬금 내게로 찾아 들어온다.-p.37쪽

그거 모르지?
난 너랑 있을때 너한테만 집중하고 싶어서 걸려오는 전화도 안받아.-p.65쪽

사랑이 끝나면 그 사람의 모습을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냄새를 추억하는 것이다.
나는 아마도 평생 그녀의 냄새를 추억하며 살지도 모른다. 평생을 그녀와 닮은 냄새를 찾아내려고 애를 쓰며 살아가겠지......-p.78쪽

나와 정바대의 사람이 지구 반대편에서 온 것 같아.-p.102쪽

오후 4시에는 왠지 하던 일은 잠깐 멈추고 따뜻한 차를 마셔야 할 것 같다.
오후4시에는 저녁에 무엇을 먹을 것인지, 누구를 만날 것인지, 아니면 집에서 혼자 어떤 영화를 볼 것인지 차를 마시며 찬찬히 저녁 시간을 계획해 봐야만 할 것 같다.-p.114쪽

'다 잊었어'라는 말.
헤어진 다음에 우리가 너무나 쉽게 하는 말.
쿨한 척 쉽게 뱉어버리는 그 말.
그러나 사랑은 지워지지 않는다.
단지 지워진 것처럼 보일 뿐이거나 지웠다고 믿고 싶을 뿐인 것이다.
아마도 첫 번째 그녀와의 사랑도 단지 지웠다고 믿으며 평생을 살지도 모르겠다.-p.128쪽

뜨거웠던 사랑이 얼음처럼 차가워지고,
먼지처럼 한순간에 날아가 버릴 수도 있다는 것에
우리는 익숙해져야 한다.
그래도 그건 사랑이었다.
사랑했으니까 괜찮다.-p.160쪽

그 사랑은 참 많이도 아팠다.-p.184쪽

에스프레소보다 훨씬 연하고 부드러운 커피, 진하고 강렬하지는 않지만 커피가 가지고 있는 쌉싸래하면서 향기로운 수백 가지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커피,
그래서 아메리카노는 커피 애호가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좋아할 수 밖에 없는 메뉴다. -p.194쪽

그리고 그를 사랑하면서 내게도 비밀이 한 가지 생겼다.
그가 가장 소중하게 지키고 싶어하는 비밀까지 이미 나는 알고 있다는 사실, 그 비밀이 바로 나에 관한 것이었다는 것, 그걸 내가 알고 있다는 것을 그에게 숨겨야 하는 것,
그게 바로 나의 비밀이다.-p.201쪽

사랑은 원래 단순할수록 뜨겁다고 한다.
하지만 그녀의 사랑은 단순했지만 차가웠다.-p.205쪽

그때처럼 다시 연애하고 싶다.
생각하는 것만으로 가슴 벅차게 만드는 사람,
라테를 닮은 미소를 가진 사람과 다시 사랑하고 싶다.-p.218쪽

우리는 모두 시간이 필요한 듯해.
그 시간을 정리하기 위한 것인지,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기 위한 것인지,
상대방의 마음을 확인하기 위한 것인지,
다른 무언가를 찾기 위한 것인지,
둘 사이의 관계에서 가장 좋은 해답을 찾기 위한 것인지,
실로 묶여있다는 소울 메이트를 찾아가기 위한 것인지......
이것 또한 지금 당장은 알 수 없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알게 될 거야.

마음이 아파서 베개를 적시며 눈물을 흘렸다는 너의 문자를 받고

나도 마음이 아팠단다......-p.24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런던을 속삭여줄게 - 언젠가 떠날 너에게
정혜윤 지음 / 푸른숲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 떠날 '나'에게 -런던을 상상하게 해 준 책!!내용과 질감과 향기까지 좋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 다락방 Special edition - 내일의 성공은 꿈꾸는 자의 몫이다
이지성 지음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09년 10월
평점 :
절판


당신의 꿈을 믿어라. -단 한줄이라도 마음을 움직이는 구절이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