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로소의 분홍 벽
에쿠니 가오리 지음, 아라이 료지 그림, 김난주 옮김 / 예담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분홍벽이 암갈색으로 변색이 된 것을 바라보다가 이런 그림책을 썼던 것일까.
몬테로소라는 미지의 곳으로 떠난 고양이 하스카프에 대한 이야기이다. 처음엔 사자가 나타날까봐 두려우면서도 나타난 사자들과 함께 놀 궁리를 하면서. 탐험을 하는 이의 심리 묘사가 탁월하다. 이유없이 끌리는 곳이 가까워질 수록 두렵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하며 때론 맥도 풀리는
감정들을 찬찬히 묘사해나간다. 모험을 떠나기 전에 가졌던 걱정과 의심은 그저 생각에 불과했다. 몬테로소에 도착한 하스카프는 꿈을 이룬자 답게 꿈을 음미하고 즐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빼앗긴 숨 - 최악의 환경 비극, 가습기살균제 재앙의 진실
안종주 지음 / 한울(한울아카데미)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생존자들의 투쟁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환경병이 발생한 원인과 역사에 대해 집요하게 묘사하고 가습기 살균제라는 호흡병이 어떤 맥락에서 한국사회에서 발생했는지 짚어준다. 자본을 앞세운 다국적 기업이 자국과 타국에 이중 잣대를 적용하는 것부터 무력한 정부가 정권이 바뀌면서 피해자를 대하는 태도의 변화가 일어났다는 점, 아파트와 같은 환기가 어려운 건축에 대다수가 거주했기 때문에 더욱 피해가 컸다는 점, 서로 다른 분야의 의사들이 초기에 정부 당국에 신고를
하지 않아서 조기에 피해를 막지 못했던 것 등등 놓치기 쉬운 피해의 원인과 문제점에 대해서 자세하게 다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지현 글.그림 / 이야기꽃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이라는 책은 책 표지를 열어젖히는 행위 자체가 '하나의 문을 열고 그림으로 떠나는 여행'이다.

 책 표지에 보이는 상상 속 동물과 그러한 상상을 하는 '한 아이'를 살펴보면 어딘가 익숙하면서도 낯선 느낌이 든다. 상상 속 동물들도 마찬가지다. 빨간 모기를 닮은 벌레, 꿀벌을 닮았지만 무늬가 특이한 날개를 가진 벌레, 다람쥐를 닮고 개미핥기를 닮은 동물들. 우리가 흔히 하는 공상도 현실에 기반한 경험에서 출발한다. 그런 점에서 현실을 닮은 상상 속 세계는 더 자연스럽고 당연하게 여겨지는 공간이다.

 상상 속 동물을 만나 상상 속 세계를 여행하는 아이는 처음엔 낯설음과 두려움을 느끼지만 점차 함께 어울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리고 상상 속으로 떠나는 여행을 하기 위해 열어야 하는 문의 열쇠를 간직한다. 마지막 장면에서 아이의 얼굴이 클로즈업되면서 표정에서 기대감이 느껴진다.

 아이의 하루는 어쩌면 이 그림책과 닮아있지 않을까? 어른들의 말은 이해할 수 없는 외국어처럼 느껴질 수 있고, 어른들이 하는 모든 행동은 낯설고 기이한 것일 수 있다. 아이와 함께 이 책을 읽으면서 아이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열쇠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열쇠같은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야누슈 코르착 지음, 노영희 옮김 / 양철북 / 2002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야누슈 코르착은 신화적 인물이 되었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아동의 권리를 떠올릴 때 반드시 거론되는 사람이다. 이 책은 아이를 사랑했고, 자신이 아이였음을 잊지 않았던 야누슈 코르착의 이야기를 그의 음성으로 듣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책이다. 매우 진솔하게 아이와 아이의 삶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누구나 아이였음을... 아이이기 때문에 함부로 해서는 안되며, 아이의 순수함에 대하여 정당한 평가를 하고 있다.

한 때 아이였던 우리 모두가 읽어야 할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