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버에서 온 음악 편지 -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클래식 이야기
손열음 (Yeoleum Son)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작은 어느 꼭지에서 소개된 Alkan이라는 음악가의 <이솝의 향연>이었다. ‘특히 그 모든 것을 아무 힘도 들이지 않고 쓴 듯한 매끄러운 텍스처’ ‘고유의 악마적인 시상과 그로테스크한 분위기’ ‘앞뒤가 없어 훨씬 더 공포스러우면서도, 뭔지 모를 통찰력으로 가득’ 차 있는 광기란 과연 무엇일까. 누구 하나 얼굴을 찡그리지 못할 정도의 감탄스러운 기교와 재미란. 그것이 궁금해 찾아본 영상에서는, 나로서는 정확한 언어로 표현할 방법이 없지만 그 음악 자체보다도 그것을 전달하는 손열음이라는 피아니스트에게 홀릴 수밖에 없는 뜨거운 에너지가 넘쳐 흐르고 있었다. 연달아 보게 된 Bolcom이라는 음악가의 <뱀의 키스> 역시. 김연아 선수의 연기를 처음 보던 때와 비슷한 종류의 충격. 언젠가는 이 피아니스트의 연주 영상에 대한 감상을 짧게라도 남겨보고 싶다. 지금 할 수 있는 말은 집중하는 사람 특유의 입을 쫑긋쫑긋 오무리는 순간이 정말 귀엽다는 것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