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알려주지 않은 도서관 사서 실무
강민선 지음 / 임시제본소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쓴이에게 하고 싶은 말은 모두 책에 적혀 있었다.

강민선님께

‘빨리 쓰고 적게 만들어 얼른 유통시키려던 것은 책임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겁한 방법‘입니다.

‘이 책 제목에 낚여서 잘못‘샀는데,
‘생각을 많이 한 끝에 쓸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른다면 그 글은 쓰지 않는 게‘ 낫습니다.
앞으로는 쓴 ‘문장을 읽고 또 읽‘고 ‘생각하고 또 생각‘하시길 바라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