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투리 하나린 1 : 다시 시작되는 전설 - 제2회 다시 새롭게 쓰는 방정환 문학 공모전 대상작 우투리 하나린 1
문경민 지음, 소윤경 그림 / 밝은미래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투리 하나린 1

: 다시 시작되는 전설

 

 

글 문경민 / 그림 소윤경 / 밝은미

 

 

 

 

처음 제목을 보고 생소한 느낌이 들었다.

우투리 하나린... 무슨 말일까...

아기장수 우투리 설화를 재해석한 새로운 판다지 동화~~^^

그리고 하나린은 주인공의 이름~~^^

 

 

 

이책은 "제2회 다새쓰 방정환 문학 공모전"의 대상작이다!!

다새쓰는 다시 새롭게 쓰는 방정환 문학 공모전인데, 정말 재미있는 책들만 뽑히기 때문에 믿음이 간다.

소파 방정환 선생님의 생각과 작품을 현대 어린이들의 정서와 감성에

부합하도록 다시 새롭게 써서 더 많은 아이들이 읽고

방정환 선생님을 가깝게 여기고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데

그 목적이 있는 어린이문학 공모전이다.

그래서인지 우리집 어린이들도 이 책을 여러 번 읽을만큼 좋아했다.

전문가들이 뽑은 작품성에 어린이들이 미리 읽어보고 설정한 이야기

믿고 볼 수 있는 작품 인것이다.

 

 

이 책을 쓰신 문경민 작가님은 2016년 중앙신인문학상에서

단편소설 [곰씨의 동굴]이 당선되어 등단하셨다.

최근에 출간하신 고학년 장편동화 [딸기우유공약]은

2019년 울산 올해의 책에 선정되기도 하셨다.

2019년에 제 2회 다새쓰 방정환 문학 공모전에서 우투리 하나린으로

대상을 수상하셨다.

하늘을 나는 사람의 이야기를 하시고 싶으셨던 욕심으로

우투리 하나린 시리즈를 완성도 높고 훌륭한 이야기로 만들어 보고자 하신다고 하신다~~.

딸기우유공약은 여러 독후감 대회의 도서로 선정되기도 하고,

우리집 어린이들도 좋아한 책이다.

 

 

이책의 주인공은 바로 하나린~

우투리의 후예이다. 학교에서는 조용하면서 까칠한 성격

퓨전 서커스단에서 공중그네 공연을 한다~

또한명의 인물은 서주노~

나린이와 한반인 6학년 남자아이.

미술학원으로 바쁜 엄마때문에 혼자인 시간이 많다.

 

 

 

이책의 차례를 살펴보자~~~

우투리의 설화를 어떻게 재해석 했을지 궁금 궁금~~^^

현재의 어린이들은 어떻게 재미있게 받아들일지도 궁금궁금~~^^

 

 

서주노는 엄마와 둘이서만 산다.

엄마는 미술학원 교사를 하느라 바빠서 어린이날에도 주노와 함께 시간을 보내지 못한다. 

그래서 산으로 가서 혼자 바위에 앉아있던 주노는 아주 충격적인 장면을 보게 된다.

바로, 같은 반 여자아이인 하나린이 하늘을 나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하나린은 전학 오고 나서도 쭉 혼자였다.

그다지 공부를 잘하는 것도 아니고, 눈에 띄지 않는 그런 학생이었다.

하지만 나린이가 혼자가 된 것은 정확히 전학 오고서 2일 후였다.

나린이가 급식을 먹고 있는데 같은 반 수빈이가 실수로

나린이의 식판을 쳐서 해물찌개가 나린의 밥에 살짝 묻었는데,

수빈이가 사과했다.

하지만 나린이는 "나 해물 싫어해"라고 말하며 급식을 그냥 버려버렸다.

이 사건으로 인하여 나린이는 혼자가 되었다.

주노는 이 장면을 민철이에게 얘기했다.

민철이는 나린이가 퓨전 서커스를 한다는 말이있다며 보러가자고 한다. 퓨전서커스는 강변에 있다.

그리고 그곳에서 주노는 나린이를 보게 된다.

중 그네 묘기를 하던 나린이가 실수를 하는 바람에 떨어지려고 하던 중, 나린이가 슬쩍 떠오른다.

그리고 단원의 손을 잡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충분히 이상하단 걸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또하나 이상한 점은 사회자가 휴대폰 사용을 엄격히 금지했다.

갑자기 민철이는 가겠다며 밖으로 뛰어나간다.

그리고, 주노는 이 영상을 찍는 캠코더가 있는 것을 보고서

그걸 훔쳐서 뛰쳐나간다. 하지만, 잡히고 만다.

다시 깨어났을 때, 나린이와 나린이 아빠,

그리고 나린이 할머니와 서커스 단원들이 있었다.

할머니는 주노를 보고서 "용마가 될 놈 아니여? 느낌이 솔찬히 심상찮은디?"라고 말한다. 그리고 나린이는 무슨 소리나며 할머니에게 말한다.

그리고 다음 날, 나린이는 주노와 이야기를 나눈다.

 

 

나린이가 자신은 우투리의 후예라고 했다.

 

우투리라면 비범한 기운을 가지고 태어난 아기지만 왕의 질투와 공포 때문에 죽음을 맞이한 설화의 주인공이었다.

나린이의 아빠도 역시 우투리의 후예라고 했다.

또, 저번에 주노가 들은 제이든이라는 사람이 그들을 위협하고 있다는 것도 알았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진철이가 나린이가 솟아오르는 장면을 찍어

블로그에 올렸다.

이 장면을 보고 주노는 퓨전 서커스단으로 가는데, 제

이든이 보낸 사람과 나린이 아빠 사이에서 싸움이 벌어지고 있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주노는 자신의 옆구리에 전기충격기가 들어올 때까지 소리 한 번 지르지 못했다.

그리고 그들이 깼을때, 그곳은 어마어마하게 호화로운 저택이었다.

그곳은 프랭크 리치라는 사람이 그들을 제이든으로부터 구해서 데려온 곳이라고 했다.

프랭크는 주노의 엄마가 아빠가 돌아가시면서 남긴 빚때문에

프랭크에게 빚을 갚아주는 조건으로 프랭크에게 주노를 입양시키겠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계약서도 보여주었다.

엄마의 이름과 서명이 되어 있었다.

그리고 밑에 조그마하게 "주노야, 정말 미안하구나."라고 쓰여 있었다.

주노는 진짜일리가 없다며 절망하고 있는데, 프랭크 역시도 그랬다면서 프랭크는 주노를 위로해준다.

 

 

한편, 나린이는 그날에 다쳐서 멍하니 있기만 했다.

전의 나린이가 아니었다.

그리고 진쌤이라는 사람이 나타나 주노를 돌보기 시작했다.

진쌤은 마치 친형처럼 주노를 잘 챙겨주고,

밤에는 잘 잠이 오는 약이라며 달콤한 약을 주기도 했다.

이 약을 먹으면 정말 잠이 순식간에 들었다.

그러던 중, 나린이가 주노에게 쪽지 한 장을 준다.

그 쪽지에는 "프랭크가 제이든이야"라고 적혀있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읽고있던 책에는 글자에 점을 찍어 "우리감시당해"라고 쓰기까지 했다.

그리고 그들은 제이든으로부터 탈출 계획을 세우는데, 과연 어떻게 될까?

 

이 책은 다새쓰 방정환문학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것을 보며 작품성과 재미는 보장되어 있었는데, 기대를 충족하기는 물론 기대를 넘을 정도로 재미있었다. 우리집 어린이들은 2권이 언제 나오냐며 계속 물어본다.

설화를 바탕으로 한 판타지 모험소설~~~^^

신기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한번 잡으면 끝까지 놓지 못하고

2권을 기다리게 되는 이책은 아이들에게 추천 추천~~한다.

또한 2020년 4월 29일까지 제3회 다새쓰 방정환 문학공모전

어린이심사단을 모집하니 관심있는 초등학교3~6학년 학생들의

많은 참여도 재미있는 경험이 될 듯 하다~^^

 

 

이 책은 출판사와 허니에듀측으로부터 무상지원받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