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진 정원 - 2019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 밝은미래 이야기 그림책 (지식 그림책) 42
브라이언 라이스 지음, 이상희 옮김 / 밝은미래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망가진 정

 

 

브라이언 라이스 지음 / 이상희 옮김 / 밝은 미래

 

 

 

 

망가진 정원

2019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

여우 한마리가 정원에서 열심히 나무를 다듬고 있다.

그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이라 하니 더욱 궁금해진다.

 

 

2019 칼데콧 아너상

2019 매사추세츠주 북 어워드 아너상

2019 크리스탈 카이트 어워드 수상

2019 미국 도서관 협회 주목할 만한 책

 

멋진 곳이 오래도록 텅 빈 채 버려지는 법은 없어요

반드시 무엇인가 자라나기 마련이지요.

 

 

 

이책의 작가 브라이언 라이스는

<바닷가에 간 박쥐> <도서관에 간 박쥐> <야구장에 간 박쥐>

<악단의 박쥐>를 낸 뉴욕 타임스 선정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린 다른 어린이책 수십권도 독자의 갈채를

받았다. 지금은 가족과 함께 메사추세츠주 작은 바닷가 마을에

살면서 식물들이 잘 자라는 커다란 정원을 가꾼다.

작가에 관해 더 많은 정보를 보려면 이곳에 들어가보시기를~~^^

http://www.brianlies.com/

 

 

 

에번과 멍멍이는 뭐든지 함께 하는 사이이다.

함께 뛰어놀고, 함께 나누어 먹고, 함께 음악을 듣고

함께 모험을 나서는 사이다.

요즘말로 찐친구~~ 절친~~ 베프~~ 가족~ 인 것이다.^^

 

 

온종일 함께 하고 봄 여름 가을 겨울 내내 함께 지낸다.

둘이 가장 좋아했던 건 에번의 멋진 정원을 함께 돌보는 일이었다.

이렇게 에번의 정원은 둘에게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장소인 것이다.

정원을 돌보면서 서로를 의지하고 서로를 위하고

즐겁고 행복한 것이다.

 

 

 

 

그러던 어느날..  멍멍이가 에번의 곁을 떠나서

하늘나라로 가게 되었다.

에번은 멍멍이를 정원 한구석에 묻었다.

그리고 모든 것이 달라졌다. ㅠㅠㅠㅠ

 

 

 

 

에반은 집에만 틀어박혀 있었고

어느날 아침에는 성을 내며 괭이를 마구 휘둘러

정원을 깡그리 망가뜨렸다.

언제나 함께 하던 멍멍이가 떠난 후

에번은 상실감에 휩싸여 일상생활을 할 수없었던 것이다.

 

 

 

에번은 닥치는 대로 베어내 내던졌지만 정원은 곧 잡초로 무성해졌다.

만지면 가렵고 뾰족하고 까끌까끌한 잡초이지만

에번은 잡초가 맘에 들어 잘 돌보았다.

에번의 정원은 이렇게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곳이 될 수도 있고

세상에서 가장 쓸쓸한 곳이 될 수도 있다.

모든것이 마음먹기에 달린 것이다.

멍멍이와 함께 했던 그 행복했던 정원이

에번에게 이제는 세상에서 가장 쓸쓸한 곳이 된 것이다.

 

그렇다....

세상 모든일이 마음먹기에 달린 것이다.

그것이 어떤 일이 되었던 간에 말이다.

 

 

 

 

 

 

그렇게 에번은 잡초를 가꾸면서 호박덩굴도 잘 가꾸어 쑥쑥 자라게

되었다.

에번은 호박 품평회에 나가기로 한다.

품평회에서 에번에게 어떠한 일이 일어날까...

그의 상실감은 어떻게 치유가 될까...

 

 

세상 누구나 에번의 마음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듯 하다.

사랑하는 가족, 사랑하는 친구, 사랑하는 연인들과의

예기치 못하는 이별을 통해서

느끼게 되는 그 상실감....

그것을 어떻게 극복하고 어떻게 이겨내야 하는지

에번이 보여주고 있다.

이 작은 그림책이 인생의 아주 중요한 부분을 이야기 해주고 있음에

아주 감사함을 느끼게 된다.

어린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찡한 울림을 준다.

망가진 정원.... 강추,, 강추한다..

에번~~ 기운내!!! 또다른 행복한 세상이 있을꺼야.!!

 

 

이책은 출판사와 허니에듀측으로부터 무상지원받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