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사람들 담푸스 세계 명작 동화 4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키아라 피카렐리 그림, 김하은 옮김 / 담푸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난한 사람

 

글 레프 톨스토이 / 그림 키아라 피카렐리

/ 옮김 김하은 / 담푸스

 

 

 

가난한 사람들

제목이 가난한 사람들이다.

A4  사이즈보다 조금 큰 판형이다.

아이를 안고있는 엄마, 아빠, 아이둘 이렇게 다섯식구가 손을 꼭 잡고

검은 구름이 가득 낀 어딘가를 향해서 걸어간다.

저 넘어에는 환한 곳이 있을 듯 하다.

 

 

 

표지를 보니 밝은 내용은 아닐 듯 하지만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 지 궁금하다.

 

 

이 책은 프랑스의 위대한 작가 빅토르 위고의 작품을

 

 

톨스토이가 다시 쓴 작품이다.

레프 톨스토이는 1828년 러시아에서 태어났다.

러시아는 물론이고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소설가로 손꼽힌다.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리나]   [부활] 등 수많은 작품으로

사랑받는 작가이다.

 

그림은 키아라 피카렐리가 그렸다.

키아라 피카렐리는 1990년 이탈리아에서 태어났다.

유치원 교사로 일하며 여러 문학잡지에 그림을 그렸다.

지금은 이탈리아 마체라타에서 그림을 가르치며

그림책 작업을 하고있다.

 

 

또한 이책은 담푸스에서 펴내는 담푸스 세계명작동화 04이다.

 

 

 

 

이야기는 잔나네 가족의 이야기이다.

잔나는 남편과 아이셋 이렇게 다섯식구이다.

서로 사랑하면서 사는 가족이지만 아주 많이 가난하다.

 

 

 

잔나의 남편은 아침일찍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서 아직 돌아오고

있지 않다.

낮동안 사나운 소리로 울부짖던 바람은

저녁이 되자 폭풍우로 바뀌었다.

잔나의 가족은 가난했기에 남편은 폭풍우가 몰아치는 날에도

날마다 쉬지않고 물고기를 잡으며 일을 했다.

 

하지만 여전히 가난했고 남편이 잡는 물고기 말고는

먹을 것이 없었다.  ㅠㅠㅠㅠㅠ

다른 수많은 어부들처럼 남편도 어느날 바닷속으로 사라진다면

가족들은 어떻게 될까..

성난 파도 소리에 잔나는 온몸의 털이 오싹오싹 곤두섰다.

 

 

 

 

평소에 말이 없고 무뚝뚝한 남편이었지만

잔나와 남편은 서로 사랑하며 오랜시가 함께 하며 의지했다.

그런 남편이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잔나는 너무나 걱정이 되고 두려웠다.

그래서 폭풍우가 치는 밖으로 나가서 바다를 쳐다보며

남편을 기다리고 남편의 배를 확인하고 싶었다.

하지만 보이지 않았다.

 

그러던중 잔나는 이웃집이 생각이 났다.

남편을 바다에 잃고 어린자식을 키우며 살고있는 아픈 이웃.. ㅠㅠ

잔나는 이웃집을 찾았다.

조용한 집안에 이웃집 여자는 창백하게 꼼짝도 하지않고 누워있었다.

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무 슬프다.....

가난도 슬프고..... 폭풍우도 슬프고.....

그 아픈 이웃집 여자도 ..... 잔나도.... 남겨진 아이들도.....

모두모두 슬프다....

 

 

 

 

 

 

이웃집여자의 죽음을 슬퍼하기도 전에

그 곁에 곱슬머리에 통통한 볼을 가진 어린아이 두명이 보였다.

누더기 원피스를 이불삼아 잔뜬 웅크린채 서로에게

꼭 붙어있는 두아이......

잔나는 생각할 겨를도 없이 한아이를 안아 올려

집으로 데려오고 다시 다른아이 한명도 데리고 왔다.

가슴이 쿵쿵..

가난한 잔나는 두아이를 왜 데려왔는지 모르겠지만

데려올 수 밖에 없다는  것도 잘 알고 있었다.

 

 

요즈음 우리의 생활은 부족함 없이 너무나 풍족하다.

그래서 아이들 또한 너무나 당연하게 그것들을 누리고 있다.

이 책은 우리에게 이야기 하는 것이 너무나 많다.

그 풍족함을 누리면서 생활하는 우리들이

잔나와 같이 사회적으로 풍족하지 못하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나누면서 살아야 할 것이다.

가난한 잔나가 그 이웃집 아이들에게 한 것처럼 말이다.

 

잔나의 남편은 폭풍우를 헤치고 과연 돌아왔을까?

찢어지게 가난한 잔나의 집에 오게 된 두 아이는 어떻게 될까?

 

이 이야기는 글밥이 많지 않다.

그림도 파스텔톤의 화사하고 사랑스러운 그림도 아니다.

어둡고 무서움을 많이 느끼는 친구들은 싫다고 할 수도 있는 그림이다.

하지만 그 속에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다.

그 속에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이 많음을 알 수 있다.

 

 

 

표지의 그림과는 달리 끝부분에 실려있는 그림에서는 아이가 다섯이다.

이들이 가장 부자가 아닐까 싶다.

가난하지만 가난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출판사와 허니에듀에서 무상지원받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