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 다르지만 똑같은, 31명의 여자 이야기 밝은미래 이야기 그림책 (지식 그림책) 37
엘렌 델포르주 지음, 캉탱 그레방 그림, 권지현 옮김 / 밝은미래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

다르지만 똑같은 31명의 여자 이야기

 

 

글 엘렌델포르주 / 그림 강탱그레방 / 옮김 권지현 / 밝은미래

 

 

 

 

엄마

다르지만 똑같은 31명의 여자 이야기..

 

이 책은 단언컨대 한권의 예술품이라 할 수 있다.

일러스트와 색감 그리고 내용까지도..

엄마라면...  엄마의 느낌을 안다면

이 책이 주는 감정과 감동

그리고 그 느낌은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아이의 엄마, 그리고 우리의 엄마에게, 예비엄마들에게도

강추 강추 초강추 이다!!

 

 

판형은 노트2권을 눕혀 놓았을때의 크기만큼 크다.

큰 크기만큼이나 일러스트는 작품처럼 느껴지고

거기서 주는 느낌은 더욱 크다.

 

 

 

또한 함께 온 엽서북은 더욱이 그 작품집처럼 느껴지게 하는데

한몫 하고 있다.

 

 

그리고 표지에는 한 아이를 안고있는 엄마의 모습이 보인다.

초록색 두건을 두른 엄마와 왠지 엄마품이기에 안정감을 느끼는

눈빛을 보여주는 딸아이....

저 아이는 지금 이세상 그 누구보다도 따스함을 느끼고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책의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다르지만 똑같은 31명의 여자들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31명의 엄마가 나온다.

갓난아이의 엄마,

동양의 엄마,

서양의 엄마,

아프리카의 엄마

그리고 직장을 다니는 엄마,

아이를 재우고 있는 엄마 등등....

이처럼 나라도 모습도 상황도 모두 다른 엄마들이지만

그들이 전하는 모성애와 그 감정들이

마치 시처럼 내용을 감정을 전달한다.

 

이 책은 이처럼 엄마의 모습을 너무나 섬세하게 이야기하고 있어

그 느낌이 그대로 전해진다

 

 

아이의 엄마라면 이 책을 보는 순간

손에서 놓기 어려울 테고 눈에서 떼기가 어려울 것이다.

나도 엄마가 된지 얼마 안되었을때의

그때 엄마의 모습도 그려져있다.

첫 만남, 첫 걸음마, 첫 책읽기, 첫 엄마부르기, 첫 영화보기

첫 헤어커트하기, 첫 데이지꽃 따기.. 등등등

우리 아이와 함께 했던 그 첫순간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가고 나도 모르게 미소가 지어진다.

첫 아이와 함께 처음으로 무언가를 하면서

느꼈던 설레임 가슴벅참 기쁨이 다시금 생각이 나서

가슴 한켠이 찡해짐을 느낀다.

 

 

 

 

 

나는 두아이의 엄마이다.

첫째 아이를 낳고나서 처음 엄마가 되었을때는

힘들었지만 그저 행복하고 좋기만 하였다.

아이가 울면 달래고 배고프다 하면 먹이고

심심하다 하면 놀아주고...

그렇게 아이와 함께 하면서 나를 엄마로 만들어 갔었다.

 

그런데 둘째 아이가 조금 많이 일찍 세상에 나왔다.

그래서 한동안 인큐베이터에 있었고

나는 그 과정을 겪으면서 참으로 많은 생각과 감정을 가지게 되었다.

나의 아이를 만나러 병원에 가면서

나의 아이보다 더 작고 더 힘없이 누워있는 아이에게도

눈길이 갔고 그 아이들을 위해서 두손을 모아 기도도 하게 되었다.

이렇게 여자는 엄마가 되었고

이 세상 모든 엄마들은

같은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게 됨을 생각하게 되었다.

지금은 너무나 건강하게 잘 자라주어서 또 감사하고

다른 아이들을 보아도 다다 내자식처럼 이쁘고 눈길이 한번 더 간다.

 

이처럼 다 다른 상황의 여자들이지만

아이에 대한 모성애는 다 같은 31명의 엄마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살아야해, 내 딸아, 그리고 사랑해야 해.

천 번의 입맞춤을 해 줄래?

그리고 백 번, 그리고 다시 천 번,

코와 코를 맞대는 에스키모 입맞춤

네 작은 배를 꽉 무는 괴물 입맞춤

네 무릎에 솜사탕 입맞춤, 도둑 입맞춤, 귀염둥이 입맞춤

 

이렇게 나와 내 아이가 함께 했던 입맞춤의 종류도

어찌나 이렇게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언어로 묘사가 되고

이렇게 사랑스러운 일러스트로 그려졌는지...

 

 

아이와 함께 버스를 타고

그 버스에서 아이가 잠들어 버린 경험은

대다수의 엄마들이 가지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 시간도  그 버스안에서 끝말잇기하던  추억도

버스밖을 바라보면서 찾아보던 빨간 자동차의 기억도

엄마가 가질 수 있는 행복한 추억...

 

 

하하, 웃겨라 발가락이 닮았네!

큰 발가락, 작은 발가락, 

걸음걸이도 비슷해

내가 남긴 발자국을 따라 걸을 수 있도록 아이에게 길을 보여 주는 것

살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열쇠를 건네주는 것

하지만 나에게는 그 열쇠가 없는 걸

발바닥을 아프게 하는

자갈과 가시덤불이 덮인 좁은 길을 헤매는걸

너마저 길을 잃는 건 원하지 않아 

 

이렇게 엄마는 이야기 하고 있다.

나의 아이가 살아가면서 힘든 일을 겪고 어려움에 처하는 것을

원하지는 않지만

그런일을 겪을때면 나와 닮은 그 발가락과 발바닥으로

열심히 직진하고 한걸음 한걸음 걸어나아가기를 바라는 엄마의 마음

이세상 어느 엄마나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 엄마의 마음이 이 책에는 아주 듬뿍 담겨져 있다.

 

 

 

31명의 엄마중에 내가  마지막으로 소개하는 엄마...

나에게 많은 울림과 많은 가르침을 준 엄마이다.

 

자식은 당신의 소유물이 아닙니다.

아이들은 생명에서 태어났습니다.

아이들은 당신이 받아들인 불꽃입니다.

 

아메리카 원주민의 엄마이다.

그 엄마는 아이가 자신의 아들이 아니고 딸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너희는 독립적인 인격체야.

하지만 너희가 원한다면

너희 엄마로 남고 싶구나..

 

너무나 가슴깊이 차고 들어온 문장이다.

 

나도 나의 아이들에게 이야기 해주고 싶다.

 

 

너희들의 인생,, 너희들의 삶...

그 작은 발바닥으로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면서

힘들때도 있을테고, 좌절할 때도 있을 테지만

그 뒤에서 응원하며 버팀목이 되어주기를 바라는

너희들의 가족이 있으니

너희들의 엄마가 남아있으니

그러니 또 일어나 한걸을 한걸음 나아가렴...

사랑한다. 나의 딸들아...

 

 

더불어 나와 같은 마음으로

나를 키워주신 나의 엄마...

이제는 늙고 힘없는 할머니가 되었지만

그 주름살 하나하나에 우리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많았는지

그로 인한 주름살임을 너무나 잘 알기에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이세상 모든 엄마들, 예비엄마들 그리고 우리의 엄마에게 드리는 선물로

강력 추천 추천합니다.

너무나 가슴찡하면서 따뜻한 감사한 시간이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