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후설의 현상학
조셉 J.코켈만스 지음, 임헌규 옮김 / 청계(휴먼필드) / 2000년 12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다시 출간되어야만 합니다.” 

 

현상학에 대해서 내가 제일 처음 읽은 책은 고등학교 3학년 때이던가, 대학교 1학년 때 읽었던 문학과 지성사에서 나온 피에르 테브나즈의 <현상학이란 무엇인가>였다. 요새 그린비 출판사에서도 새로 번역이 되어서 출간되었다. 나이가 들고 다시 철학에 관심이 생기면서 박이문 작가님의 <현상학과 분석철학>을 읽고 현상학에 대해서 어렴풋이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

 

그러다가 이남인 작가님의 <현상학과 해석학>을 보고 훨씬 명료한 감을 가지게 되었다. 후설의 현상학에 대한 개설서로는 최고라고 생각을 했다. 조광제 작가님의 <의식의 85가지 얼굴>, 딘 자하비의 <후설의 현상학> 도 좋은 책이었지만 이남인 작가님의 <현상학과 해석학>처럼 명료하지 못했다.

 

이종훈 작가님의 <후설 현상학으로 돌아가기>는 좋은 책이기는 했지만 후설의 글 중에서 가장 기초가 되는 글을 발췌해서 책을 구성하다 보니, 후썰을 직접 읽는다는 점에서는 장점이 있었지만, 개설서와는 조금 거리가 있었다.

 

그런데 얼마 전에 조셉 J. 코켈만스의 <후설의 현상학>을 어렵게 구해서 읽게 되었다. 알라딘의 독자리뷰에서 한 분이 강력추천을 했기 때문이었다. 번역이 얼마나 깔끔할지 걱정도 했다. 그런데 결론부터 말하면 진짜 훌륭한 책이었다. 읽기 쉬운 책은 아니었다. 그래서 연달아 세 번을 반복해서 읽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반복적으로 주제를 풀어나가는 데 있다. 챕터의 가장 처음에는 후썰의 원전을 소개한다. 그리고 나서 원전에 대해서 개요을 제시한다. 그리고 나서 저자가 해설하기 시작한다. 매 챕터를 이런 식으로 3단계로 풀어나간다. 이 책의 커다란 장점이다.

 

조셉 J. 코켈만스의 <후설의 현상학>과 비교할 때 이남인 작가님의 <현상학과 해석학>는 깔끔하게 정리된 참고서 같다. 모든 것이 명료하게 정리되어 있다. 그에 반해서 조셉 J. 코켈만스의 <후설의 현상학>은 후설의 원전 분위기의 향기가 난다. 무게감이 느껴진다. 그래서 좋았다.

 

후설을 읽다 보면 인지심리학과 겹치는 부분이 많다. 20세기 들어서 심리학자들이 수없이 반복 실험을 해서 알아낸 심리기전을 후설을 생각만으로 파악했다는 것이 참 신기하다. 후설의 주장처럼 직관의 힘이란 위대하다. 그래서 정신과의사에게 후설은 꼭 필요한 철학자다. 후설을 읽을 때마다 환자분들에 대한 접근이 달라지는 것을 경험하게 된다. 단순히 의학의 관점에서 접근하지 않고 선험적현상학으로 접근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설의 현상학
조셉 J.코켈만스 지음, 임헌규 옮김 / 청계(휴먼필드) / 2000년 12월
평점 :
품절


누군가 또다시 출판해야만 하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술과 연금술 - 바슐라르에 관한 깊고 느린 몽상
이지훈 지음 / 창비 / 200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내 저자 중에서 어려운 철학을 쉽게 풀어쓰는 재능을 지닌 분을 꼽으라고 하면 나는 이서규작가님, 최상욱 작가님, 백승영 작가님을 손꼽게 된다. 그런데 이지훈 작가님은 이 책에서 바슐라르의 사상을 화두로 해서 문학을 전개한다. 


처음에 나는 이 책을 바슐라르의 사상에 대한 개설서라고 생각하고 구입했다. 하지만 이 책은 바슐라르의 책을 분석해서 소개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 한국의 전래문학, 서구의 시, 다양한 신화, 그리고 연금술을 녹아내서 바슐라르식 글쓰기로 바슐라르를 표현한다. 바슐라르가 우리 말로 책을 쓰는 듯한 분위기를 표현한다.


이것과 저것이 동시에 가능한 것이 완전함이라는 당연할 수도 있는 이야기를 문학이면서 동시에 철학으로 잘 표현하고 있다. 특히 산에 대해서 상승과 하강이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다는 표현이 감동이었다. 그래서 자연이 육화된 우리 인간은 모두 하나의 산이며 그래서 1번 척추를 아틀라스한다는 표현은 큰 감동을 주었다.


바슐라르가 이지훈 작가님이 되고 지훈 작가님이 바슐라르가 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술과 연금술 - 바슐라르에 관한 깊고 느린 몽상
이지훈 지음 / 창비 / 200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슐라르가 이지훈 작가님이 되고 이지훈 작가님이 바슐라르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Keith Jarrett - Budapest Concert [게이트폴드 2CD]
키스 자렛 (Keith Jarrett) 연주 / ECM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키스 자렛 (Keith Jarret) Budapest Concert


CD 1과 CD2는 완전히 대비가 된다.  CD1 은 쇼스타코비치의 전주곡의 강렬한 곡이 연상되는 연주로 채워져 있다. 키스 자렛의 독주는 크게 보면 3개의 시대로 구분할 수 있을 것 같다.


1) 클래식의 영향이 없던 시절: 쾰른 콘서트

2) 바흐의 영향력이 느껴지던 시절: 파리 콘서트

3) 쇼스타코비치의 영향력이 느껴지는 시절: 카네기 홀 콘서트


이 중에서 나는 클랙식의 영향을 받지 않은 키스 자렛의 음반이 제일 좋다. 하지만 바흐의 영향을 받았던 때도 나쁘지 않다. 하지만 쇼스타코비치의 영향을 받은 이후는 빠른 곡은 왠지 즉흥성이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런 점에서 이 음반의 CD1 은 쇼스타코비치의 영향력이 크게 느껴진다. 반면 CD2는 키스 자렛의 본래의 서정성이 느껴진다. 느린 곡들은 가슴을 뒤흔든다. 클래식의 영향이 없던 시절의 키스 자렛이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