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가 간다 햇살 어린이 72
이자경 지음, 박세경 그림 / 현북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북스

거북이가 간다



우리 주변의 모든 생명체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보며

생명의 소중함도 느낄수 있는 현북스 '거북이가 간다'

'거북이가 간다' 에는  이자경 작가의 다섯 편의 창작동화가 실려있어요.


거북이가 간다 / 씨앗을 심는 새  /노래하는 꽃 / 날개가 된 초피나무 / 난 이대로가 좋아


각 단편에 등장하는 주인공 거북이, 새, 꽃, 초피나무, 문어의 가슴 따슷해지는 이야기에

 귀기울이다보면 세상 모든 생명들과 마음을 나눌수 있게 된답니다.

 

 

거북이가 간다


'거북이가 간다' 에서는 달에서 떡방아 찧는 토끼를 찾아나서는

세 마리 거북의 험난한 여행이야기를 읽어볼수 있어요.

힘이 센 차돌이, 똑똑한 꾀순이, 남을 도울줄 아는 어진이.

세 거북이들은 산으로 올라가는 힘든 상황에서도 서로 돕고 의지하며

부지런히 산꼭대기로 향합니다.

하지만 물에 빠진 어린 박새를 구하며 남생이마저 구하려했던 어진이는 매에게

잡혀가버리고 마는데요..

위험에 빠진 친구를 그냥 지나쳐버릴수 없었던 어진이.

자신을 희생해서 다른 생명을 구한 어진이는 잠시나마 달에 가까이 갈수 있었을거예요..


 

씨앗을 심는 새


숲속에사는 막내 박새는 다른 형제들과는 달리

자신이 좋아하는것을 아직 찾지 못했어요.

우연히 물에 빠진 자신을 구해준 거북이로 막내 박새도 누군가를 구하면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막내 박새는 깃털이 헝클어지고 상처 입어도 가시덤블 속의 열매를

꺼내어 잘 자라는 땅에 심어주며 스스로 행복감을 느끼게 되는데요.

막내 박새가 심어놓은 씨앗에서 싹이 터 큰 나무가 자라 숲에는 더 많은 식구들이

늘어나게 되었어요. 진정한 행복을 찾기까지 고심했을 어린 박새의 이야기를 들어볼수 있었어요.

 

노래하는 꽃


꽃들이 말을 할 줄 아는 어느 나라.

가장 아름다운 꽃을 키운 사람을 공주와 결혼 시킨다는 소문이 돌았어요.

사람들은 너도나도 아름다운 꽃을 피우기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녔지요.

꽃들은 아름답고 화려했지만 점점 말을 잊어버리게 됩니다.

공주의 눈에 들어온 꽃은  노래할줄 아는 작은꽃이었어요.

키우는 사람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노래하는 꽃이야말로 가장 아름다운 꽃이랍니다.

 

 

날개가 된 초피나무



작은 초피 나무는 가지에 둥지를 품은 떡갈나무를 부러워했어요

자신은 작고 가늘어서 새가 둥지를 틀수 없다는걸 알았지만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어요.

어느날 호랑나비가 날아와 자신의 잎에 알을 낳자 무척 기뻐한 초피나무.

알에서 부화한 애벌레들이 자신의 잎을 갉아 먹을것을 예상하고 미리 새잎을

열심히 만들어요. 하지만 거미가 알을 단 두개만 남겨놓고 다 먹어치워버렸어요..

부화한 애벌레도 한 마리는 새가 먹어버려서 이제 초피나무는 단 한마리 애벌레,꼬물이만 남게 되었네요.

그렇게 초피나무잎을 먹으며 자란 꼬물이는 아름다운 호랑나비가 되어 훨훨 날아갑니다.

정성껏 품었던 호랑나비 애벌레가 초피나무의 꿈을 대신 이루어주었네요..

 

 

 

난 이대로가 좋아


문어 말랑이는 새로운 바다학교에서 물고기 친구들을 많이 사겼어요

하지만 물고기 부모들은 뼈가 없는 말랑이가 자신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아이들과 어울리지 못하게 했어요. 마음의 상처를 받은 말랑이..

하지만 지금 있는 그대로가 가장 좋다는걸 자연스럽게 깨닫게됩니다.

어떤 과정을 통해서 스스로 느끼게 되는지 책을 천천히 읽으며 알수 있어요



현북스 '거북이가 간다'에 실린 다섯 편의 단편 동화를 읽다보면

우리들도 비슷한 경험을 한다는걸 알게 되는데요.

책에 실린 이야기들을 통해 우리 주변의 생명체에 좀 더 귀기울여보면 좋을것 같아요


초등저학년들도 읽기에 좋은 '거북이가 간다'

글밥도 많지 않아서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읽으며 많은 교훈을 얻을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