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받은 아이들 이마주 창작동화
황선미 지음, 이명애 옮김 / 이마주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의 책을 애정하는 나와 아들내미.

읽을 때마다 느끼는것이지만 아이들의 마음을 거울로 들여다보듯 속속들이 알고 공감하고 위로하는 이야기들이라 우리 아이도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것 같다며 좋아한다.

사실 엄마라도 경험해보지 않으면 아이들의 마음을 놓치기 쉬운 부분들이 많은데 이야기를 통해 아이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받고 있다.

<초대받은 아이들>은 아이들이 한 두번은 겪어봤을 생일초대에 관한 이야기다.

좋아했던 친구로부터 생일에 초대받지 못해 속상한 마음, 친구들과의 소통, 참된 우정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볼 수 있는 초등저학년에게 추천하고 싶은 창작동화다.

물론 6학년 우리아이도 재미있게 읽으며 친구들과의 추억을 새록새록 기억할 수 있어서 좋았단다.

 

 

 

 

 

 

 

 

 

 

 

 

학교에서 공부는 곧잘하고 책을 좋아해서 조용한 편이고 애들을 귀찮게 하지도 않는 민서.

있는 듯 없는 듯 눈에 띄는 아이가 아니라서 생일에 초대받은 적이 별로 없다.

그런데 평소 마음에 드는 성모가 생일 초대장을 돌렸다

자주 어울리던 애들한테 초대장을준 건 당연하지만, 싸웠던 애랑, 남을 괴롭히는 애, 심지어 집에 가던 애한테까지 주면서 '나를 뺏어....."

하지만 말하지 않아도, 아닌 척하려고 해도 내가 따돌림 당한 건 사실이기 때문에 속상하다.

민서는 평소 마음에 드는 친구가 있으면 눈여겨보며 별난 행동을 공책에 그린곤 한다.

그런데 초대장을 주지 않는 성모는 그림 공책을 받을 자격이 없다며 자신을 위로해보지만 초대받은 아이들이 부럽기만하다.

성모처럼 코미디언 흉내도 내지 못하고, 애들이랑 뒤엉켜 장난을 치지도 못하고,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성격이라 친구를 사귀지도 못하지만 좋아하는 친구 생일에 초대받고 싶은것은 누구나 똑같다.

 

 

우리 아이도 타지에서 이사를 왔기 때문에 친구가 없어서 속상해했는데 놀고 싶어도 새로운 친구를 받아주지 않고 끼리끼리 놀아서 펑펑 울었던 기억이 있다.

용기를 내서 다가가 손을 내밀었는데 손을 잡아주지 않으면 마음의 상처 또한 크다는걸 나역시 알기에 마음이 아팠다.

친구들과의 소통이 어려운 친구들의 고민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아이는 그후로 새로 전학온 친구가 있으면 먼저 다가가서 친구가 되어준다.

나 또한 내성적인 성격이라 친구를 좋아해도 쉽게 말을 붙이지 못하고 입안에서만 뱅뱅 맴돌면 기억이 있어서 민서의 마음이 너무 공감되었다.

좋아하는 친구의 생일 초대장을 받지 못한 민서의 마음이 얼마나 속상했을까?

지금은  친구들 사이에서 나름 인기가 있어서 생일파티에 자주 초대를 받고 초대를 못받아도 그럴 수 있다고 쿨하게 생각하는데 예전에는 자신이 초대한 친구가 나를 쏙 빼놓고 초대를 했을때 속상해하던 모습이 떠오른다.

친구들과의 관계가 아이들에게는 무엇보다 중요하게 부각되면서 학교 가기를 즐거워하기도 하고 괴로워하기도 하는 일들이 벌어지니 친구들과의 소통과 우정이 참 중요함을 다시금 느낀다.

 



 

 

성모가 친구들에게 선물을 지정해 사오라고 하는 장면에서는 사실 진정한 친구가 맞나싶기도 했다.

혹시나 해서 물어봤더닌 아이 친구들중에는 그런 아이가 없고, 만약 그렇다면 생일 초대에 응하지 않는단다.

민서는 좋아하는 친구의 생일 초대장을 받지는 못했지만 가방속에서 초대장을 발견하고 선물을 준비해 파티 장소에 가게 되는데.....

과연 누가 초대한 것일까?

한편 집의 달력에 성모의 생일과 똑같은 날에 빨간 동그라미가 쳐져있는 것은 무슨 의미가 있는 날이라는 것일까?

파티 장소에서 민서는 진짜 괜찮은 선물이 무엇이며, 나를 진정으로 이해해주는 친구를 만나게 된다.

겉만 번지르르하고 값비싼 선물이 아닌 자신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을 선물하는 것.

또 그마음을 이해하고 받는 것 또한 중요한것 같다.

아이는 친구들에게 관심을 받기 위해 오버하는 행동을 하기보다는 갈등을 사지 않기 위해 내 마음을 표현하고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지금의 우정을 지키고 싶단다.

생일 초대를 받지못해 민서의 속상했던 마음이 그대로 전해지고 나와 맞는 진정한 친구를 만났을 때는 아이도 함박 웃으며 재미있게 공감하며 읽는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